팬데믹후 미국교회가 천천히 정상으로 돌아가고 있다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팬데믹후 미국교회가 천천히 정상으로 돌아가고 있다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1-03-24 07:14

본문

코로나19로 인한 입원 및 사망 감소 및 예방접종 비율이 미 전역에서 상승하며, 미국에서 교회모습이 서서히 정상으로 돌아 조짐을 보이고 있다. 

 

371bc051c77c3f5b7f257425147ac1f7_1616584476_12.jpg
 

팬데믹이 한참이던 지난해 7월과 올해 3월을 비교분석한 퓨 리서치 설문조사에 따르면, 미국인들은 교회에서 안전하게 예배를 드릴 수 있다는 확신이 점점 커지고 있다. 그리고 지난 한 달 동안 실제로 종교 예배에 참석했다고 말하는 비율은 작년 여름보다 높다. 하지만 미국 교회의 상황은 아직 평범한 팬데믹 이전 상황과는 거리가 있고, 팬데믹으로 인해 두 번 연속 매우 이례적인 부활절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

 

한인교회에 대한 조사결과는 없지만 미국교회 조사대상 중 가장 보수적인 결과를 보이는 복음주의 개신교인과 비교하면서 보면 도움이 된다.

 

미국에서는 종교 의식에 안전하게 참석할 수 있다고 확신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일반적으로 대면 종교예배에 안전하게 참석할 수 있다고 매우 혹은 어느 정도 확신하는 비율이 지난해 여름 64%에서 올해 봄 76%로 크게 늘었다. 기독교인은 65%에서 77%로 늘었으며, 특히 복음주의 개신교인은 75%에서 82%로 상승했다.

 

대면 종교예배 참석률은 43%로 지난해 여름 33%보다 늘었다. 대면 종교예배 참석률이 상승하는 동안 온라인이나 TV에서 예배를 드리는 율은 지난해 여름 74%에서 67%로 감소했다. 예배 참석률을 기독교로 범위를 좁히면 복음주의 개신교인 53%(지난해 여름 44%), 주류교단 개신교인 34%(지난해 여름 21%), 가톨릭 신자는 38%(지난해 여름 32%)이다.

 

대면예배를 여전히 폐쇄한 교회는 지난해 여름과 비교하면 전체 기독교는 31%에서 17%로 줄어들었다. 복음주의 개신교회는 24%에서 9%, 주류교단 개신교회는 45%에서 31%, 가톨릭은 23%에서 8%로 줄었다.

 

부활절이 되면 보통 미국인의 44%가 교회를 찾아 예배를 드렸지만 팬데믹의 특별한 2번째 부활절을 맞아 올해는 27%만이 참가한다. 기독교인은 39%(보통 62%)가 올해 부활절 예배에 직접 참석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더 안으로 들어가면 복음주의 개신교인 52%, 주류교단 개신교인 27%, 가톨릭 36% 등이다.

 

미국 성인의 23%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종교적 신앙이 강해졌다고 말한 반면, 4%는 신앙이 약화되었으며, 51%는 많이 변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기독교로 범위를 좁히면 신앙 강화 31%, 약화 5%, 변화없음 59%이다. 복음주의 개신교인은 37%, 3%, 57%로 가장 종교적이며,  이전에 강한 신앙을 가졌던 사람들이 팬데믹으로 신앙이 더 강화되었다고 말할 가능성이 높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9,074건 3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KAPC 신학 포럼 “개혁주의 목회자의 10가지 특징” 2021-04-27
목사 파송문제로 북조지아 최대 베델교회, UMC 교단 떠나기로 2021-04-26
아름다운교회 30주년 “감사헌금을 전액 지역사회와 나눈다” 2021-04-26
뉴욕교계 평등법 저지 나서 “우리가 왜 평등법을 반대하나” 2021-04-26
개신교수도원수도회 제6회 사모수련회 “하나님께로 돌아가자” 2021-04-26
예장 백석 미주동부노회 제60회기 춘계 정기노회 2021-04-26
침례교 원로 고 이창송 목사 1주기 예배 “나의 신앙고백” 2021-04-26
뉴욕밀알 장애인의 달 예배, 마크 최 목사가 장애우들에 한 독특한 도전 2021-04-25
효신교회 교사세미나 “평등법 통과가 교회교육에 어떤 영향을 미치나?” 2021-04-25
“우려했던 불공정한(?) 파송문제” 이기성 목사 120일 정직 2021-04-24
뉴욕교협 제2차 임실행위원회, 차세대 등 여러 사업 계획들 내놓아 댓글(1) 2021-04-23
팬데믹 중 예수님 1계명과 2계명의 충돌을 어떻게 보아야 하나? 2021-04-23
아시안 인종차별에 대한 뉴저지 사랑과 화합을 위한 평화적 촛불집회 2021-04-23
C&MA 정재호 감독이 밝힌 위기돌파 방법 “잘하는 선교를 더 잘하자” 2021-04-23
팀 켈러 ‘죽음 앞에서 더 깊어지는 신앙’ 2021-04-23
UMC 한교총 정기총회, 회원 목사들의 파송문제 논란 2021-04-22
조영진 감독 “광풍의 시대, 해답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 2021-04-22
최영수 변호사 “증오발언과 증오범죄의 차이는 무엇인가?” 2021-04-22
KAPC 목회와 신학 포럼 “타교단의 개혁주의에 대한 비판과 수용” 2021-04-21
미주성결교회 제42회 총회, 6명 선교사 파송 및 선교비 증액 2021-04-21
미주성결교회 윤석형 총회장 “10년 후의 큰 전환점을 준비하라” 2021-04-21
예수교장로회 국제연합총회(UPCA) 18회 정기총회 2021-04-21
미주성결교회 제42회 총회 “너희가 온 마음으로” 2021-04-20
김정호 목사 “UMC 한인교회, 영화 남한산성에서 얻어야 할 교훈” 2021-04-19
뉴욕한인교회, 창립 100주년 및 교회건축 완공 감사예배 2021-04-19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