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개 선진국에 코로나 팬데믹이 신앙과 가족 관계에 가져온 영향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14개 선진국에 코로나 팬데믹이 신앙과 가족 관계에 가져온 영향

페이지 정보

정보ㆍ2021-01-28 18:15

본문

퓨 리서치 센터가 2020년 여름에 미국과 한국 등 14개 선진국을 대상으로 조사하여 최근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다른 선진국에 비해 더 많은 미국인들이 팬데믹으로 그들의 종교적 신앙을 높이고 가족과의 관계를 강화하게 만들었다고 답했다. 반면 한국의 조사결과는 크게 떨어진다. 

 

e47284f421e59556055e4e7b7a6208bc_1611875755_07.jpg
 

미국 성인들은 코로나 팬데믹으로 28%가 신앙이 더 높아졌으며, 41%가 가족 유대를 강화했다고 답했다. 14개 선진국 중에는 한국도 포함되어 있는데 그 결과는 미국과 비교하면 매우 낮다. 한국은 팬데믹으로 10%가 신앙이 높아졌으며, 18%가 가족 유대가 강화됐다고 답했다. 특히 한국의 가족 유대 강화 비율 18%는 선진국 중 최하이다.

 

1.

 

조사결과 일반적으로 선진국 사람들은 전염병의 결과로 자신의 종교적 신앙에 큰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평균을 보면 14개 선진국의 응답자의 10%만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자신들의 종교적 신앙이 더 강해 졌다고 말했고, 85%가 종교적 신앙이 크게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중 뛰어난 수치를 보인 나라도 있다. 미국이다. 종교적인 미국인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기 때문이다.

 

미국인은 평균보다 훨씬 높은 28%가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개인의 신앙이 더 강화됐다고 답했다. 그리고 미국인의 68%는 많이 변하지 않았으며, 4%는 오히려 신앙이 약화되었다고 생각한다. 반면 한국은 10%가 신앙이 더 강해졌으며, 79%가 변화가 크지 않으며, 9%가 약화되었다고 답했다. 한국의 신앙이 오히려 약화되었다는 9%의 비율은 참가 14개국 중에 가장 높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개인의 신앙이 더 강해졌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미국 28%, 스페인 16%, 이탈리아 15%, 캐나다 13% 순이다. 그리고 프랑스, 호주, 영국, 한국 등은 모두 10%이다.

 

이전 연구에서 사람들이 재난을 경험하면 종교적 의식이 증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2020년 10월에 발표된 퓨 리서치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인의 35%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신으로부터 하나 이상의 교훈을 받았다고 답했다.

 

미국은 최근에 어떤 종교에도 속하지 않는 인구의 증가와 정기적으로 교회나 다른 예배당에 참석한다고 말하는 사람들의 감소 등 세속화에 대한 경향을 경험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른 선진국보다 미국 생활에서 종교가 더 강력한 역할을 계속하고 있다. 예를 들어 미국인의 거의 절반 49%이 종교가 삶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답한 반면, 호주는 20%, 한국은 17%, 일본은 9%에 불과했다.

 

종교가 삶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일수록 자신의 신앙이 팬데믹으로 인해 성장했다고 말할 가능성이 더 높다. 예를 들어 미국은 종교가 삶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답한 응답자의 45%가 전염병으로 인해 신앙이 강해졌다고 답한 반면, 종교를 덜 중요하게 여기는 그룹에서는 오직 11%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부와 교육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일부 국가에서는 저소득층과 교육 수준이 낮은 사람들이 전염병이 종교적 신념을 강화했다고 말할 가능성이 다소 높다. 일반적으로 기독교인이 많은 국가에서 여성이 남성보다 더 종교적이지만 이번 조사결과 차이점은 거의 없었다. 하지만 예외적으로 한국과 이탈리아는 여성이 남성보다 전염병으로 인해 신앙이 강화되었다고 더 많이 응답했다.

 

미국에서 백인 복음주의자 절반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신앙이 더 커졌다고 답한다. 미국에서 가장 종교적인 그룹중 하나인 미국의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들은 팬데믹으로 더 신앙이 성장했다고 답한 비율이 49%에 달했다. 반면 미국 가톨릭 신자 약 3분의 1은 자신의 신앙이 강화되었다고 답했다. 종교적 소속이 없는 미국인들은 5%만이 팬데믹으로 신앙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e47284f421e59556055e4e7b7a6208bc_1611876142_03.jpg
 

2.

 

종교만이 사람들이 위기에 대처하는 유일한 방법은 아니다. 종교는 코로나19 팬데믹에 의해 영향을 받은 삶의 여러 측면 중 하나 일뿐이다. 가족관계도 영향을 받았다. 조사결과 14개 선진국 사람들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많은 사람들의 가족 유대가 강화되었다고 답했다.

 

팬데믹으로 가족 유대가 강화되었다는 비율은 스페인 42%, 미국 영국 이탈리아 41%, 캐나다 37% 순이다. 미국은 강화 41%, 변화가 크지 않다 50%, 약화가 8%이다. 한국은 가족유대 강화가 18%로 14개국 중 가장 낮다. 그리고 변화가 많지 않다가 72%이고, 오히려 약화되었다는 비율이 10%로 최대 수준이다.

 

팬데믹으로 많은 가족이 재택근무를 했으며, 학교가 폐쇄되어 자녀들은 집에서 온라인으로 수업을 했다. 집에 갇혀있는 상황에서 더 많은 사람들이 가족과의 관계가 더 강해졌다. 14개국 평균으로 32%가 관계가 더 강해졌으며, 8%만이 그 반대라고 답했다.

 

미국과 다른 여러 국가에서는 특히 젊은 성인들이 팬데믹이 시작된 이래 가족들과 더 강한 유대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팬데믹이 시작되고 미국에서 기록적인 수의 젊은 성인들이 집으로 돌아왔다. 18~29세 미국 성인의 절반이 50세 이상 성인의 38%에 비해 높은 비율로 가족 유대가 강화되었다고 답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