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을 움직일 117차 의회의 88% 의원이 기독교인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미국을 움직일 117차 의회의 88% 의원이 기독교인

페이지 정보

화제ㆍ2021-01-06 08:36

본문

117차 미국 의회 의원들은 종교적 성향에서 전체적으로 보통 미국인과는 상당히 다르다. 그리고 117차 의회는 116차와 매우 비슷하다. 117차 의회의 531명 중 464명(87%)이 재선의원이기 때문이다. 

 

e47284f421e59556055e4e7b7a6208bc_1609940170_8.jpg
 

퓨리서치센터 조사에 의하면, 117차 의회의 의원 531명중 468명(88%)가 기독교인이라고 답했다. 미국 일반인의 65%에 비해 23%가 높은 비율이다. 개신교인 비율은 55%인데 일반인의 43%에 비해 상당히 높다. 놀라운 것은 미국 성인의 26%가 무신론자인 반면, 오직 1명의 의원이 무신론자라고 밝혔다.

 

기독교라고 밝힌 의원 중에는 개신교 294명(55.4%), 카톨릭 158명(29.8), 몰몬교 9명(1.7%) 등이 있다. 개신교인 중에는 침례교 12.4%, 감리교 6.6%, 성공회 4.9%, 장로교 4.5%, 루트란 4.1% 순으로 많다.

 

기독교인이 아닌 63명(11.9%)의 의원의 경우 유대교가 33명(6.2%)으로 가장 높으며 불교 2명, 무슬림 3명, 힌두교 2명 등의 의원이 있다. 종교적 소속을 지정하지 않은 의원은 18명이다.

 

상원과 하원, 양 의회는 모두 기독교가 다수이다. 상원과 하원 의원 대부분은 기독교인이며 하원(88%)은 상원(87%)보다 약간 더 기독교인들이 많다. 그리고 양 의회 모두 개신교인들이 다수를 차지지고 있다. 상원 의원의 59%, 하원 의원의 55%가 개신교인이다.

 

정당에 의한 종교적 차이가 크다. 공화당 의원의 99%가 기독교인이며, 거의 모든 비기독교 의원은 민주당 의원이다. 민주당 의원도 기독교인이 78%나 되지만 공화당 의원 99% 보다 21%나 낮다. 개신교인 비율은 공화당 68%, 민주당 43%이다. 가톨릭은 공화당 26%, 민주당 34%로 오히려 민주당이 높다. 무슬림, 불교, 힌두교 의원들은 모두 민주당 소속이다.

 

미국 전체 인구는 계속해서 기독교인이 줄어들고 있지만, 의회는 최근 비교적 안정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통계가 시작된 1961년 87차 의회 의원의 95%는 기독교인이었으며, 당시 미국인의 약 93%와 거의 일치했다. 2021년 117차 의회 의원의 88%가 기독교인이다. 하지만 미국 성인의 65%만이 기독교인으로 의원들의 기독교인 비율이 높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