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실내 식사 중지 명령, 교계도 팬데믹 마무리 잘해야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뉴욕시 실내 식사 중지 명령, 교계도 팬데믹 마무리 잘해야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0-12-11 13:06

본문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12월 11일(금) 브리핑을 통해 14일 월요일부터 뉴욕시에서 실내 식사가 중단된다고 발표했다. 재개 시기의 언급이 없는 명령이다. 뉴욕시는 뉴욕주의 다른 지역에 비해 확진률이 낮은 편이지만 입원률은 높은 상황이다. 쿠오모 주지사는 뉴욕주 다른 지역에 비해 밀집된 지역인 뉴욕시를 엄중하게 다루어 왔다. 

 

620242cfeb204c6fd4684abb20189308_1607710011_63.jpg
 

뉴욕주 전체의 총 입원 건수는 10일(목)에 거의 9개월 만에 처음으로 5,000건을 돌파했으며, 11일(금)에는 5,321 건으로 증가했다. 4월 위기의 시기 때의 19,000건에 비해서는 낮지만 근래 가파른 증가를 보여 5월 19일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뉴욕주 10개 지역에서 현재 뉴욕시와 롱아일랜드는 병상이 남아있는 비율이 주에서 가장 낮은 각각 19%와 18%이다. 같은 날 뉴욕시의 신규 입원수는 5월 9일 이후 처음으로 임계값인 200건(205건)을 넘어 섰으며, 뉴욕 시장이 발표한 7일 평균 확진률은 5.35%이다.

 

쿠오모 주지사는 그동안 코로나19 확진률에 따라 색으로 지역을 구분하고 제한을 부과했지만, 미전국적으로 급속도로 환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입원률이라는 중요지침을 추가하여 지역적인 제한을 하고 있다.

 

쿠오모 주지사는 11일에 레드존, 오렌지존, 옐로우존에 대한 새로운 규칙을 발표했다. 3주 동안 입원률이 90%에 도달 할 것으로 예상되면 레드존을 선포하고 비필수 비즈니스, 학교 및 식당 등을 무기한 문을 닫는다. 오렌지존은 병원 입원률이 85%이거나 수용 할 수 없을 정도로 높은 입원률을 보이며 10일 동안 양성률이 4% 이상인 지역이다. 옐로우 존은 10일 동안 양성률이 3% 이상이고 입원률이 높은 지역이다.

 

레드존 지역 예배는 수용인원 25%나 최대 10명까지, 오렌지존 지역 예배는 수용인원 33%나 최대 25명까지, 옐로우존 지역 예배는 수용인원 50%까지 예배가 가능하다. 캘리포니아 지역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주지사의 명령으로 최근 다시 교회들이 문을 닫은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1월 중순까지 코로나19 확산 흐름을 계속 될 것이라고 발표했으며, 백신접종도 앞두고 있다. 뉴욕과 뉴저지 교계도 팬데믹 피로와 마지막 방심에서 벗어나 철저한 예방이 필요하다. 교계에서 거리두기와 마스크 쓰기는 잘 지켜지고 있지만, 행사후 마스크를 벗고 단체사진을 찍거나 마스크를 벗고 같이 식사를 하는 행위는 당분간 피해야 한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B9Wbj6grPQyspr169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8,908건 3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임형빈 장로, 뉴욕교협 2021 자랑스러운 동포상 수상 2021-01-25
할렐루야대회 강사 마이클 조 목사가 한국 언론에 등장한 이유? 댓글(1) 2021-01-24
미국인의 성직자 신뢰는 사상 최저 수준에 가깝다 2021-01-23
100주년 뉴욕한인교회, 다양한 기념행사가 이어진다 2021-01-22
30여 한인사회 단체장이 참가하는 뉴욕교협 신년하례회 2021-01-21
뉴욕교협 2021년 수첩, 어떤 변화가 있었나? 2021-01-21
뉴저지 교협과 목사회 연합, 2021년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식 2021-01-21
뉴저지 교협과 목사회 회장이 말하는 유례없는 연합의 이유와 방향 2021-01-20
미국인들이 비종교화 되어가 “기독교인 64%, 무종교인 28%” 2021-01-19
팀 켈러 "크리스천의 의사결정 원칙: 예배와 자유와 사랑(상)" 2021-01-19
국가조찬기도회 뉴욕지회, 2월 6일 이취임식 열린다 2021-01-19
한 회계의 주장에서 시작된 변화, 교계단체 재정이월 관례 깨지나? 댓글(1) 2021-01-16
후러싱제일교회, 맨해튼 청년선교 센터 입당 예배 2021-01-16
49회기 뉴욕목사회, 제1차 임실행위원 회의 열려 2021-01-15
이상훈 미성대 총장 "팬데믹 시대와 교회 변혁" 심포지움 2021-01-14
미남침례회 뉴욕한인지방회, 대면 2021 신년기도회 2021-01-13
김영환 목사, 20년 사역한 뉴욕 떠나 달라스에서 새 출발 댓글(1) 2021-01-12
뉴저지 교협, 지역교회에 세정제 432개 박스 배부 2021-01-12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가든노회 화상 신년하례예배 2021-01-12
뉴욕노회 사모들의 팬데믹 극복 간증과 새해 소망들 2021-01-12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노회 화상 신년감사예배 2021-01-12
[퀸장 특강] 이국진 목사 “코로나19를 허락하신 하나님의 뜻은 무엇?” 2021-01-11
미동부 총신대학교신대원 화상 정기총회, 회장 변창국 목사 2021-01-11
해외한인장로회 뉴욕노회 화상 신년하례예배 “왜 의심하였느냐!” 2021-01-11
멧처치 수요 역사 배움터 ‘‘미국의 혁명과 건국 정신을 찾아서” 2021-01-09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