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일반인과 복음주의 신자들의 영적 온도 차이는? > 뉴스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설교
뉴스

미국 일반인과 복음주의 신자들의 영적 온도 차이는?

페이지 정보

탑2ㆍ2020-10-28 18:47

본문

라이프웨이 리서치와 리고니어 미니스트리는 2년마다 설문조사(State of Theology)를 통해 미국인들의 신학적인 온도를 측정한다. 2020 설문 조사는 성경의 가르침에 대해 미국에서 널리 퍼진 혼란을 보여준다고 발표했다. 

 

[관련기사] 미국인의 56%가 지옥 믿고, 52%는 예수 신성 부인

http://usaamen.net/bbs/board.php?bo_table=data&wr_id=10442

 

7303d40793f75886ce4c15ff160aae6b_1603925228_54.jpg
 

설문조사 도구를 통해 일반 미국인과 복음주의 미국인들의 차이를 찾아보았다.

 

그러면 누가 복음주의자인가? 라이프웨이 리서치는 △성경은 내가 믿는 것에 대한 최고의 권위라고 믿는 자 △비신자에게 복음을 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는 자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죽음을 대속으로 믿는 자 △예수 그리스도만을 구주로 믿는 사람들만이 하나님의 영원한 구원의 선물을 거저 받는다는 신앙을 가진 자들이라고 정의한다.

 

다음은 각 질문별로 복음주의자들이 그렇다고 대답한 비율이며, 괄호 안은 일반인에 대한 비율이다. 응답의 비율이 높은 순으로 배열했다. 

 

복음주의자들이 압도적인 것은 하나님은 남자와 여자를 창조 100%(일반인 79%), 성경은 내가 믿는 것에 대한 최고의 권위 100%(62%), 비신자에게 복음전도가 필요 100%(54%),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죽음은 내 죄의 형벌을 없앨 수 있는 유일한 희생 100%(65%), 예수 그리스도만을 구주로 믿는 사람들만이 하나님의 영원한 구원의 선물을 거저 받는다 100%(60%) 등이다.

 

이어지는 복음주의자의 응답율이 높은 질문은 하나님은 완전한 존재이시며 실수가 없으신 분 98%(65%), 예수님의 육체적 부활 98%(66%), 예수님의 재림 97%(62%), 삼위일체 96%(72%), 성경은 우리가 무엇을해야 하는지 알려줄 권위가 있다 94%(51%), 지옥의 존재 93%(56%), 성경의 정확무오함 91%(48%), 전통적인 결혼 이외의 성관계는 죄 90%(51%), 낙태는 죄 88%(51%) 등으로 압도적이다. 

 

하나님은 사람의 행위가 아니라 믿음 때문에 사람을 의롭다고 여기신다는 84%(56%)이다. 하나님은 나의 일상적인 결정에 관심이 없으시다 12%(25%), 동성애 행위에 대한 성경의 비난은 오늘날 적용되지 않는다 11%(40%), 성 정체성은 선택의 문제 21%(38%)는 복음주의자들의 신앙적인 지표가 흔들리기 시작한다.

 

마침내 혼란이 나타난다. 하나님은 기독교, 유대교, 이슬람교를 포함한 모든 종교의 예배를 받으신다 42%(63%), 누구나 약간의 죄를 짓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본질적으로 선하다 46%(65%), 하나님께서는 물질적 축복으로 참된 믿음을 보상 해 주실 것 39%(36%)라는 복음주의자들의 대답은 신앙의 혼란을 말해준다. 

 

또 하나님은 창조 전에 구원할 사람들을 선택하셨다 39%(27%), 교회는 효과적이기를 원한다면 재미있는 예배를 제공해야 한다 26%(37%), 홀로 또는 가족과 함께 예배하는 것은 정기적으로 교회에 참석하는 것을 대체 할 수 있다 39%(58%)는 역시 복음주의자들의 신앙적인 혼란을 보여준다. 또 기독교인들은 정치 문제에 대해 침묵해야 한다에 대해 16%(24%)가 그렇다고 답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8,753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48주년 뉴저지연합교회 임직식, 18명의 교회일꾼을 세워 새글 2020-11-23
45주년 뉴욕우리교회 임직식, 15명의 교회일꾼을 세워 새글 2020-11-23
프라미스교회, 1천5백 명의 지역 주민들을 위한 구제식품 나눔 새글 2020-11-21
교협 주소록이 <뉴욕의 새벽을 여는 사람들>로 변하는 이유 새글 2020-11-21
강민수 목사 “청교도의 감사생활-하나님으로 인한 감사” 새글 2020-11-21
뉴욕 교협과 목사회, 유례없는 상호협력 “같은 집” 선언 새글 2020-11-20
미국인들은 팬데믹 추수감사절에 누구와 무엇에 감사하나? 2020-11-20
뉴저지 34기 실버미션스쿨 화상 선교훈련에 23명 수료해 2020-11-19
호성기 목사 “청교도의 기도생활, 종교생활 아닌 생활신앙” 2020-11-19
오덕교 교수 “NO 내로남불, 바뀐 사람을 통해 개혁된다” 2020-11-19
뉴욕목사회 제49회기 정기총회 어떻게 진행됐나? 2020-11-19
‘포스트 코로나 시대와 교회의 미래’ 남가주 공개 포럼 2020-11-18
뉴저지교협 제34회기 시무예배 및 이취임식 “섬기는 교협” 2020-11-18
뉴욕목사회 김진화 회장 “화평함과 거룩함으로의 변화를 소원” 댓글(1) 2020-11-17
이성철 목사 ① 청교도 예배회복과 주일성수 2020-11-17
뉴저지목사회, 어려운 목회자 돕기 사랑나눔 운동 전개 2020-11-17
아름다운교회, 3대 담임목사 청빙 79% 찬성에도 부결 2020-11-16
뉴욕과 뉴저지 교회들, 몇 명까지 예배가 가능한가? 2020-11-16
뉴욕목사회 정기총회-회장 김진화, 부회장 마바울 목사 2020-11-16
임병남 목사, 선거를 위한 기도 “성령훼방 하지 않게 하소서” 2020-11-16
[생중계] 뉴욕목사회 제49회기 정기총회 2020-11-16
한기홍 목사 “한인들이 제2의 청교도가 되어야 합니다” 2020-11-16
김성국 목사, 팬데믹 3차 웨이브에서 부흥을 선언하다 2020-11-14
뉴저지 여성도가 쓴 신앙성장기 <수치범벅에서 기쁨범벅으로> 2020-11-14
남가주 교계 기도를 받은 영 김 후보, 연방 하원의원 당선 2020-11-1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