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교회들 코로나19 극복에 도움된 PPP 융자 프로그램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한인교회들 코로나19 극복에 도움된 PPP 융자 프로그램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0-07-08 07:06

본문

재무부는 7월 6일에 코로나19로 SBA(연방중소기업청) 15만 달러 이상의 ‘급여보호 프로그램(PPP, Paycheck Protection Program)’ 융자를 받은 66만여 개의 업체와 기관의 명단을 공개했다. 미 전국적으로 PPP 수혜를 받은 기업 수는 510만 개 정도이고 전체 융자금액은 6월 말 기준 5,210억 달러 정도이다.

 

a4d74304d4f5bad290a502f6a5a32a32_1594215007_85.jpga4d74304d4f5bad290a502f6a5a32a32_1594206364_19.gif
 

뉴욕주에서 15만 달러 이상을 융자 받은 곳은 46,888개이다. 그중 "교회(church)"는 224곳으로 0.45%로 나타났다. 한인교회는 프라미스교회와 아름다운교회가 15~35만 불 사이 액수의 PPP 융자를 받았다. 한인 교회 및 기관 중에 뉴욕교협 등 15만 불 이하의 PPP 융자를 받은 곳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한인사회 기관 중에서는 뉴욕한인봉사센터(KCS)가 가장 많은 35만~100만 불 사이의 융자를 받았다.

 

뉴저지주에서는 15만 달러 이상을 융자 받은 곳은 21,858 곳이며, 교회는 169곳으로 0.77%로 나타났다. 15~35만 불 사이 PPP 융자를 받은 한인교회는 찬양교회, 뉴저지연합교회, 온누리교회, 필그림선교교회 등이다.

 

남가주에서는 남가주사랑의교회, 은혜한인교회, 베델한인교회, 나성영락교회 등이 각각 35~100만 불 사이 액수의 PPP 융자를 받았으며, 15~35만 불 사이를 받은 교회도 여럿 됐다.

 

급여 보호 프로그램(PPP, Paycheck Protection Program)은 중소기업청(SBA)이 재무부의 지원을 받아 시행하는 프로그램으로 스몰 비즈니스에 직원 급여와 여러 혜택을 지원해 준다. 또 지원금 중 급여, 모기지 이자, 임대료, 유틸리티 비용 등으로 사용되는 경우 상환하지 않아도 된다. 직원수 500명 이하의 스몰 비즈니스를 대상으로 하지만 교회 등 비영리단체도 신청이 가능하다.

 

한편 급여보호프로그램(PPP) 시행 기간을 오는 8월8일까지로 연장되었으며, 이번에는 추가 대출 확대, 대출조건과 탕감조건 등이 크게 완화되어 한인교회들의 관심이 필요하다. 아래는 PPP 융자정보이다.

 

https://www.sba.gov/funding-programs/loans/coronavirus-relief-options/paycheck-protection-program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뉴스 목록

Total 8,854건 1 페이지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30여 한인사회 단체장이 참가하는 뉴욕교협 신년하례회 새글 2021-01-21
뉴욕교협 2021년 수첩, 어떤 변화가 있었나? 새글 2021-01-21
뉴저지 교협과 목사회 연합, 2021년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식 새글 2021-01-21
뉴저지 교협과 목사회 회장이 말하는 유례없는 연합의 이유와 방향 새글 2021-01-20
미국인들이 비종교화 되어가 “기독교인 64%, 무종교인 28%” 새글 2021-01-19
팀 켈러 "크리스천의 의사결정 원칙: 예배와 자유와 사랑(상)" 새글 2021-01-19
국가조찬기도회 뉴욕지회, 2월 6일 이취임식 열린다 새글 2021-01-19
한 회계의 주장에서 시작된 변화, 교계단체 재정이월 관례 깨지나? 댓글(1) 2021-01-16
후러싱제일교회, 맨해튼 청년선교 센터 입당 예배 2021-01-16
49회기 뉴욕목사회, 제1차 임실행위원 회의 열려 2021-01-15
이상훈 미성대 총장 "팬데믹 시대와 교회 변혁" 심포지움 2021-01-14
미남침례회 뉴욕한인지방회, 대면 2021 신년기도회 2021-01-13
김영환 목사, 20년 사역한 뉴욕 떠나 달라스에서 새 출발 댓글(1) 2021-01-12
뉴저지 교협, 지역교회에 세정제 432개 박스 배부 2021-01-12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가든노회 화상 신년하례예배 2021-01-12
뉴욕노회 사모들의 팬데믹 극복 간증과 새해 소망들 2021-01-12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노회 화상 신년감사예배 2021-01-12
[퀸장 특강] 이국진 목사 “코로나19를 허락하신 하나님의 뜻은 무엇?” 2021-01-11
미동부 총신대학교신대원 화상 정기총회, 회장 변창국 목사 2021-01-11
해외한인장로회 뉴욕노회 화상 신년하례예배 “왜 의심하였느냐!” 2021-01-11
멧처치 수요 역사 배움터 ‘‘미국의 혁명과 건국 정신을 찾아서” 2021-01-09
황영송 목사 "뉴노멀 시대, 기독교가 나아가야 할 방향"(차세대 시각에서… 2021-01-08
뉴욕과 뉴저지 교협의 독특한 2021년 신년하례식 열린다 2021-01-07
JAMA 리더십, 다음세대 4명 공동체제 - 강순영 대표 은퇴 2021-01-07
UMC 한교총 연합 특새, 이기성 목사 “새해에 필요한 잠언의 지혜” 2021-01-07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