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요셉 목사 “오늘날의 종교개혁 3가지” > 종교개혁 500주년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나비 제이미 제이미혜택 877라디오 에바다 손소혜


 

종교개혁 500주년이 무슨 대단한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단지 한인이민교회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 한국과 미국의 여러 도전과 위기 속에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디아스포라 한인교회들의 오늘을 한 번 돌아보고 사명을 다시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하는 기대가 있습니다. 올 한 해 동안 종교개혁에 대한 500개 메시지를 기도제목으로 이곳에 담으려 합니다. 행사에서 들려지는 메시지, 독자가 자유게시판에 남긴 글, 그리고 카톡(usaamen)이나 이메일(usaamen@gmail.com)로 보내주시는 메시지를 담겠습니다. 그리고 제가 만나는 분은 직접 물어볼 것이고, 필요하면 요청할 예정입니다.

 

종교개혁 500주년

김요셉 목사 “오늘날의 종교개혁 3가지”

페이지 정보

2017-02-15 02:18

본문

eeb5be0722d201d67705f1c56840550a_1487143126_86.jpg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하여 올해는 개혁이라는 말이 화두가 되어있다. 500년전 종교개혁자들이 ‘오직 성경’을 외쳤다. 왜 그랬는가? 당시 성경은 라틴어로만 되어 있어 일반인들은 성경을 읽을 수 없었으며 캐톨릭 사제들조차도 라틴어를 알고 있는 사람이 많지 않았다. 그러니 교회안에서 성경이 선포되거나 말씀이 알려지지 않기에 오직 성경을 외쳤다.

 

‘오직 은혜’도 하나님이 주시는 은혜임에도 당시 교회모습은 사제들의 손에서 하나님의 은혜가 연결되고 쏟아진다고 가르쳤다. 그러니 사제들앞에서 숙여야 한다고 생각했다. 종교개혁자들은 하나님의 은혜는 그렇게 사람을 통해서 오는 것이 아니라고 하면서 ‘오직 은혜’를 외쳤다.

 

‘오직 믿음’도 같다. 당시 교회는 우리의 공로를 통해 천국에 가고 죽은 사람을 위한 면죄부를 돈을 주고 사면 천국에 간다는 엉터리 이야기를 했다. 그래서 오직 믿음외에는 구원이 없다는 것을 종교개혁자들이 말했다. 당시 믿음을 지배했던 것은 교회였다. 그래서 성경말씀조차 교회가 해석해야 하고 교황이 해석을 해서 판단을 내려야 한다고 생각했다. 하나님의 말씀을 결정을 내리는 것이 교황이고 성경보다 교회가 위에 있었다. 그래서 종교개혁자들이 오직 하나님의 주권을 외쳤다. 그것이 종교개혁이다.

 

500년이 지난 오늘 다시 개혁하자고 한다. 오직 성경으로 돌아가자고 한다. 성경이 지금 깔려 있으며 라디오와 티브만 틀면 나온다. 성경은 우리가 더 이상 찾아야 할 것이 아니다. 믿음, 은혜, 하나님 주권이 선포가 안되는 교회가 어디에 있는가. 그런데 다시 성경으로 돌아가자고 한다. 성경이 필요없다는 것이 아니라 절대적이다. 은혜가 절대적이며. 믿음이 구원을 얻는 유일한 통로이다. 그렇지만 중요한 것이 있다.

 

성경을 형식으로 모양으로 입으로만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성경의 본질로 들어가는 것이 첫째이다. 둘째는 우리의 마음을 변화받는 것이다. 셋째는 우리의 인정과 칭찬이 사람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께 있어야 한다. 이런 개혁이 일어날 때 비로소 종교개혁자들이 외쳤던 개혁이 오늘 이루어지는 것이다.

 

김요셉 목사(예수생명교회)

뉴욕교협 2차 임실행위원회 모임에서 설교

2월 13일(월) 오전 교협회관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종교개혁 500주년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