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일 목사 “종교개혁 전야인 500년 전과 오늘날의 상황” > 종교개혁 500주년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나비 제이미 제이미혜택 877라디오 에바다 손소혜


 

종교개혁 500주년이 무슨 대단한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단지 한인이민교회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 한국과 미국의 여러 도전과 위기 속에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디아스포라 한인교회들의 오늘을 한 번 돌아보고 사명을 다시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하는 기대가 있습니다. 올 한 해 동안 종교개혁에 대한 500개 메시지를 기도제목으로 이곳에 담으려 합니다. 행사에서 들려지는 메시지, 독자가 자유게시판에 남긴 글, 그리고 카톡(usaamen)이나 이메일(usaamen@gmail.com)로 보내주시는 메시지를 담겠습니다. 그리고 제가 만나는 분은 직접 물어볼 것이고, 필요하면 요청할 예정입니다.

 

종교개혁 500주년

박성일 목사 “종교개혁 전야인 500년 전과 오늘날의 상황”

페이지 정보

2017-02-14 23:42

본문

eeb5be0722d201d67705f1c56840550a_1487133633_93.jpg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KAPC)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하여 "이 시대의 종교개혁"이라는 주제의 컨퍼런스를 4월 6일부터 2일간 필라 기쁨의교회(박성일 목사)에서 개최한다. 아멘넷은 박성일 목사와 종교개혁 500주년을 고민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Q. 종교개혁 전야인 500년 전과 오늘날의 상황이 비슷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합니다. 어떻게 이 시대를 보고 있습니까?

 

종교개혁의 전야는 무엇보다도 교권이 타락하고 교황들이 정치적인 싸움에 이기고 업적을 세우기 위하여 자금이 필요했고 구원을 돈으로 바꿔먹는 시대였습니다. 교인들은 무지한 자리에서 스스로 나오지 못하는 정책 아래에 머물러 있어야 했고, 신학자들은 교권의 도움이 없이는 성공할 수 없었기 때문에 양심선언을 할 수 없었던 시대입니다. 오늘 한민족 개신교회의 현주소가 어딘가 생각해 보면, 이제는 옛 모습을 벗고 새로운 길로 나가야 하겠다는 열망이 끓어 넘치려는 시기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어떻게 보면 교인들은 다 아는데, 목회자들 만 아직 모르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제도적 교회를 위하여 존재하는 교인이나 교리가 아니고, 목사에게 충성하여 교회에서 보직을 얻고 자리매김을 하는 정도의 사고에 빠져 있는 교인들이 아니어야 할 텐데, 아직도 목회자들이 자기가 주도하는 제도적 교회가 견고해지고 확장하면 성공했다고 착각하고 있는 듯합니다. 그래서 강력한 복음의 회복과 교회의 갱신이 요구되는 시대인 것 같습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종교개혁 500주년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