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흐르는 듯이 흐르는 찬양순서 그리고 찬양을 찬양답게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아멘넷 뉴스

물 흐르는 듯이 흐르는 찬양순서 그리고 찬양을 찬양답게

페이지 정보

정보ㆍ2018-09-06 08:25

본문

여러 교계나 교회 집회를 취재하다 보면 하나하나 다 귀하게 여겨야겠지만 자꾸 비교가 되는 것은 어떨 수 없는 개인의 모자람인 것 같습니다.

 

02c545f3d1bf3a95570f2a370bf375c4_1536236696_71.jpg
 

먼저 요즈음 교계의 모임들을 보며 느끼는 것은 전반적으로 사람들이 잘 모이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그러다보니 몇 년 전부터 이상한 현상이 벌어집니다. 일부 집회에서는 전혀 찬양과는 상관이 없는 집회인데도 많은 찬양팀들이 초청하여 자리의 대부분을 채웁니다. 일부 주최측은 인원동원을 위해 찬양팀을 초청한다는 것을 숨기지 않습니다. 그러다 보니 주객이 전도되는 현상도 일어납니다.

 

뿐만 아니라 많은 찬양팀들이 무대에 서다보니 자리를 바꾸면서 흐름을 끓기고, 안 그래도 순서가 많은데 출연한 찬양팀이 한 곡 이상을 부릅니다. 그리다 보니 찬양 원래의 의미가 퇴색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9월 2일 주일 퀸즈장로교회에서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학장 이취임식이 열렸는데, 엉뚱한 곳에 시선이 한참 머물렀습니다. 집회에 4개의 주요 찬양팀이 등장했는데 실력도 실력이지만 물흐르듯이 찬양이 진행이 되었습니다. 그 비결이 무엇일까요?

 

집회를 시작하기 전부터 글로리아싱어즈는 앞 무대에 서 있었으며 집회가 시작되자마자 서창을 했습니다. 설교에 앞서 퀸즈장로교회 연합찬양대가 이미 앉아있는 자리에서 일어나 찬양을 했습니다. 신학교동문 찬양대는 신학교소개 영상 상영때 앞으로 나와 영상이 끝나자 마자 찬양을 했으며, 쥬빌리앙상블 연주팀은 기도의 순서에 앞으로 나와 기도가 끝나자 연주를 시작했습니다.

 

02c545f3d1bf3a95570f2a370bf375c4_1536236717_47.jpg
 

02c545f3d1bf3a95570f2a370bf375c4_1536236718_14.jpg
 

02c545f3d1bf3a95570f2a370bf375c4_1536236718_49.jpg
 

02c545f3d1bf3a95570f2a370bf375c4_1536236718_8.jpg
 

물론 여러 교계나 교회 집회에서도 원활한 진행을 위해 이러한 노력이 있지만 부족한 경우가 많았습니다.

 

찬양이 특정목적을 위한 수단이 아니라 오직 하나님께 영광을 올려드리는 예배나 집회의 귀한 순서로서 본래의 자리를 잡았으면 합니다. 그리고 회중들이 찬양대와 함께 찬양에 집중할 수 있도록 주최측에서 집회 운영에 더 관심을 가져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7,342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겟세마네교회, 장학금 기증을 위한 제3회 열린 음악회 새글 2018-12-10
뉴욕권사선교합창단 2018 정기연주회 “그가 곧 하나님” 새글 2018-12-10
법적 사각지대에 놓인 한인 성인입양인들…권익보호 시급 2018-12-06
동부한미노회 88차 정기노회 - 50대 우종현 노회장 세대교체 2018-12-05
미주한인여성목, 2018 여성목회자의 날은 신입회원 환영의 날 2018-12-05
서울고법 “오정현 위임목사 무효” / 사랑의교회 "수용 어렵다" 2018-12-05
손태환 목사, 시카고 기쁨의교회에서 청빙 받아 2018-12-04
존 파이퍼 목사 “성경을 암송해야 하는 이유” 2018-12-04
퀸한 4대 담임 김바나바 목사 부임 “불같은 설교전해” 2018-12-03
뉴욕모자이크교회 4주년 - C&MA 가입, 입당, 임직, 기금전달 2018-12-03
뉴욕목사합창단 제5회 정기연주회 - 목사/사모의 아름다운 찬양 2018-12-02
원주민에 살해된 美 청년 선교사 열정이 남긴 것 2018-12-02
이스라엘 메시아닉 쥬의 급성장 - 3만 성도, 3백 교회 2018-12-01
이홍길 교수 “말씀대로 살지 못해도 설교해야 하는 이유” 2018-12-01
세계기독언론협회 주최 독후감 공모 수상자 발표 2018-11-30
해외기독문학협회, 2018 등단 및 출판기념 감사예배 2018-11-30
TGC의 콘텐츠를 이제 한국어로 만난다 - TGC코리아 창립 2018-11-29
동성애 등 총회 이슈 점검…KUMC 미래포럼 열려 2018-11-29
"프레스 ABC" 3회 토크 - 교회분쟁의 예방과 대책 2018-11-28
“설교의 권위는 어디에서 오는가?” 뉴저지 목사회 세미나 2018-11-26
뉴욕목사회 47회기 정기총회 - 3파전 벌인 부회장 선거 결과? 댓글(2) 2018-11-26
미동부국제기아대책기구 2018 해외아동결연 후원자의 밤 2018-11-26
안창의 목사와 이연주 사모의 둘째 안혜림 성도 장례예배 2018-11-26
기감 미주자치연회 감독 이취임예배 - 취임 은희곤 감독, 이임 박효성 감… 2018-11-26
오른손구제센터, 싱글 맘들과 함께 한 추수감사절 2018-11-2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