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가 나를 알아줄 때 > 아멘넷 오피니언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설교

이곳은 2017년 이후에 올려진 글입니다. 이전에 올려진 오피니언 글은 지난 오피니언 게시판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아멘넷 오피니언

누군가가 나를 알아줄 때

페이지 정보

장재웅2020-10-14

본문

장재웅지금은 한국에서 청빙을 받아 서울의 한 대형교회를 목회하는 목사님이 오래전 시카고에서 작은 이민교회를 목회할 당시 전 교인 수련회를 한 적이 있었다고 합니다.

1박 2일 동안 노인에서 어린아이에 이르기까지 참으로 은혜롭고 즐거운 시간이었고 교회가 성장하고 분쟁가운데 있었던 교회가 하나되는 계기가 되었다고 합니다.

그 수련회가 끝난 후 주일 예배 시간이 되었습니다. 그 동네에서 식당을 하는 장로님이 기도를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기도내용이 이상했습니다.

" 하나님! 제가 오늘 교회 오려고 신발을 신으러 신발장 앞에 섰습니다. 주일이라서 어떤 신발이 깨끗하고 어울릴까 생각해서 검은 구두를 신을지 자주색 구두를 신을지 한참 망설였습니다. 그래서 결국은 가장 깨끗하고 새 것인 검은 구두를 신고 왔습니다."

이 장로님이 그 다음 무엇을 위해 기도하시나 목사님과 온 교우들이 잔뜩 긴장했습니다. 그런데 장로님이 잠깐 멈칫하시더니 울먹이는 목소리로 기도를 이어 나가기 시작하셨습니다.

"그런데 하나님. 오늘 아침 우리 목사님 구두를 보니까 수련회 때 이리 저리 뛰어서 흙이 묻고 낡은 구두를 그대로 신고 나왔습니다. 제가 너무나 무심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나님! 내일 당장 구두 한 켤례를 목사님께 사 드리겠습니다."

정말 어이없는 기도였습니다. 그런데 그 분의 기도에 모두 눈시울을 적셨습니다. 목사님의 마음도 뭉클해지고 지쳐있던 마음이 다시 용기를 얻게 되었습니다. 순수한 사랑을 느낀 후 상하고 지친 목사님의 마음이 점점 회복되어지고 목회하는 기쁨과 보람을 찾게 되었다고 합니다.

누군가가 나를 알아줄 때 외로움이 사라지고 낙심한 마음이 용기를 얻습니다. 남편을 알아주고 아내를 알아주고 목회자와 성도의 마음을 알아주고 자녀의 마음을 알아주는 말 한마디가 지치고 낙심했던 자리에서 다시 일어설 희망과 용기를 줍니다.

(글: 장재웅목사, 워싱톤 MD 하늘비전교회)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Kate님의 댓글

Kate

이 짧고 쉽고 간결한글이 더 큰 감동의 울림을 주는군요.
보이지않는곳에서 묵묵히 일하시는분들을 기억하며
감사하고 따뜻한 마음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다니엘님의 댓글

다니엘 댓글의 댓글

따뜻한 답글 감사합니다.

아멘넷 오피니언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