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의 말이 그립습니다. > 아멘넷 오피니언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소독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설교

이곳은 2017년 이후에 올려진 글입니다. 이전에 올려진 오피니언 글은 지난 오피니언 게시판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아멘넷 오피니언

초록의 말이 그립습니다.

페이지 정보

장재웅2020-09-12

본문

장재웅조국땅에서 뿌리를 옮겨와 이곳에서 살아가기 시작하는 대부분의 이민자들은 치열한 생존(Survival)경쟁속에서 크고 작은 일들을 겪으면서 마음이 많이 지쳐있습니다. 작은 문제에도 가슴을 졸이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고단한 이민의 삶으로 인해 지치고 힘겨워지다보니 감정이 자주 바닥나고 메말라지게 됩니다. 그러다보니 자신도 모르게 나오는 말 한마디가 가까운 사람들에게 큰 상처자욱을 남기기도 합니다. 그런 일을 자주 겪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서로를 돌아보고 사랑하기에 지쳐 (Compassion-fatigue)’있습니다.

옳고 그름을 따지는 논쟁과 격론으로 인해 우리가 사는 이 땅이 법정과 전쟁터와 같아 보입니다. 한편으로는 오아시스와 같이 우리의 가슴을 시원케하는 사람들을 만나기도 합니다. 힘들어하던 이웃들이 나의 작은 관심과 사랑, 격려과 눈맞춤, 친절한 말 한마디에 감동을 받고 용기를 얻고 기뻐하는 모습을 볼때 우리가 살아야 할 희망과 존재의미를 발견합니다.

우리는 지금 초록의 말이 그리운 세상에 살아가고 있습니다. 초록의 말은 영혼의 산소요 희망의 씨앗과 같은 것입니다. 서바이벌(Survival)이 아니라 리바이벌(Revival)의 자원이 되게 합니다.

“훌륭합니다. 기대됩니다. 합니다-됩니다. 잘하셨습니다. 기다리겠습니다. 보고 싶습니다. 결국 해내셨군요. 역시 다르시군요.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힘이 되어 주세요. 다음에 또 어떤 일들을 해 내실지 기대가 됩니다. 덕분입니다. 사랑합니다. 축복합니다."

영혼의 산소와 같은 초록의 말은 금새 가지를 치고 조그맣게 잎새를 틔웁니다. 낙심한 자들을 다시 일어나 뛰게 만드는 원동력이 됩니다. 매일의 만남속에서 초록의 말을 건내십시다. 누군가의 가슴속에 하루 종일 아름다운 백합꽃이 피어 나는 것입니다. 초록의 말들을 주고 받는 가운데 코로나블루(Corona Blue) 고난의 시대에도 희망의 씨앗이 움트고 자라기 시작할 것입니다.

(글: 장재웅목사, 워싱톤 하늘비전교회)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Kate님의 댓글

Kate

생명의 기운을 느끼게 해주는 초록의 말씀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가 익히 알고있는 서양의학의 여러 자율신경계의 조화가 깨질때 오는 면역체계의 약화와  암발생율의 상관관계를 굳이 논하지 않더라도,
동양의학에서도 보면 "초록을 상징하는 나무의 기운이 뒤틀리면 불안,분노와 스트레스는 간과 담을  상하게하고 Etheral soul을 고갈시키고  심장에너지까지 교란시켜 죽음에 이르르게 한다"고 합니다.  하루종일 근무하고와서  밤늦도록 책과 씨름을 하고나서 ,  머리를 식힐려고 이 아멘넷까지 찾아들어와서 보면 이곳에서 까지도 우리를 사망에 이르게하는 정치비방글들이 난무하는걸 보고는 슬플때가 많았습니다.
힘들고 지친 영혼에게 쉼을 주시고 생명수와 같은 말씀을 주시는 목사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김민우님의 댓글

김민우

초록의 글  감사합니다.

아멘넷 오피니언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