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크리스천 급증, 한국교회 시름 깊어질 듯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한국ㆍ세계ㆍ정보

모바일 크리스천 급증, 한국교회 시름 깊어질 듯

페이지 정보

한국ㆍ2019-07-03 00:17

본문

인터넷과 모바일을 통해 신앙활동을 하는 개신교인이 늘고 있다. 향후 모바일로 설교를 듣고, 교제하는 ‘모바일 크리스천’이 더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948acfb16dd4c1e7f0d24c0d2e19c158_1562127415_87.jpg
▲종이신문, 라디오, 잡지 등 전통적인 미디어 이용률이 하락하고, 모바일과 메신저 서비스가 주된 미디어로 자리잡았다.(자료제공=한국언론진흥재단) 

 

목회데이터 연구소는 기독교인의 미디어 이용실태 등을 조사해 ‘모바일 시대가 온다!’라는 제목으로 주간리포트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최근 5년 사이 개신교인이 인터넷 및 스마트폰으로 설교를 들은 사례가 급증했다. 2012년 28%였던 응답률이 44%로 증가했고, 특히 60세 이상 노년층은 56%로 높게 나타났다.

 

신앙매체 경우 인쇄매체인 신문, 잡지 이용률은 줄어들고 인터넷과 방송 매체의 활용이 크게 늘었다.

 

기독교 신앙은 있지만 교회에 출석하지 않는 ‘가나안 성도’의 경우, 20%가 온라인이나 모바일 교회 예배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향후 같은 방식으로 예배를 드릴 의향이 있다는 응답은 26%에 달했다.

 

한편 비기독교인의 경우 한국 교회 관련 정보를 인터넷에서 획득한다는 응답이 23%로 나타났다. 이는 가족과 친구 35%, 언론매체(TV/신문) 25% 보다는 낮지만 2012년에 비해 5배 정도 증가한 수치다.

 

비기독교인이 기독교 방송이나 인터넷 예배 선교프로그램을 접하는 경우가 2012년 10%에서 2017년 30%로 크게 증가한 점도 주목할만하다. 실제 프로그램을 접한 뒤 ‘거부감이 들지 않았다’는 긍정의견은 57%로, 부정의견보다 높게 나타났다.

 

목회데이터연구소는 “현재 추세대로라면 2020년에는 미디어로써 모바일이 TV이용률을 추월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에서 한국교회가 잘 대응하기 위한 진지한 고민과 시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은결 수습기자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890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中 이단 전능신교 빠진 가족 돌려달라" 새글 2019-07-22
명성교회 세습 둘러싸고 재판국 내 '이견' 2019-07-17
예장합동, 9월 총회 임원 후보 '윤곽' 나와 2019-07-16
美 청소년 자살률 30% 급증…인기 드라마 경고 문구까… 2019-07-11
IT로 복음 전파할 때, 방법은? 2019-07-05
모바일 크리스천 급증, 한국교회 시름 깊어질 듯 2019-07-03
"신뢰 잃은 한국교회, 공교회성 회복 급선무" 2019-06-27
이찬수 목사, 사과하고 설교영상 삭제 2019-06-26
교회가 기업의 성공 모델을 채택하는데 조심해야 하는 이… 2019-06-21
美대법, 동성 웨딩케이크 주문 거부 기독교부부 손 들어… 2019-06-19
위기의 다음세대, 부모의 신앙전수 방법 2019-06-17
넘쳐나는 혐오 표현, 그리스도인들은 어떨까? 2019-06-16
오늘날 여전히 '율법'이 필요한 이유… 댓글(1) 2019-06-14
여성사역자 인식 변화…군목 필요성 제기 2019-06-13
달라진 동성애 인식, '혐오'에서 '문화'로 댓글(1) 2019-06-12
전광훈 목사 막말 파장 일파만파…비난 쇄도 2019-06-12
청년들이 교회 떠나는 진짜 이유…이들과 소통하려면? 2019-06-10
크리스천 유튜버, 필요엔 공감하지만··· 2019-06-08
한기총 시국선언문 후폭풍…교계 비판 확산 2019-06-07
한기총 전광훈 대표회장, 문재인 대통령 하야 성명 발표 2019-06-07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