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기독교 정체성 위기?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한국ㆍ세계ㆍ정보

캐나다, 기독교 정체성 위기?

페이지 정보

세계ㆍ2019-01-04 08:23

본문

유럽인의 이주로 세워진 캐나다는 기독교를 건국 이념으로 한 나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최근 캐나다가 기독교 정체성에서 멀어지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927ddec83c9f7718128e152c03e90c6a_1546608187_57.jpg
▲美 CBN뉴스는 "캐나다는 많은 문화가 담긴 모자이크와 같다"고 전했다.  

 

극단주의 이슬람 유입 늘면서 영향력 커져

 

미국 CBN뉴스는 최근 "한 때 기독교 나라였던 캐나다가 정체성 문제에 직면해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다른 국가에 비해 이주민 문화에 포용적인 캐나다의 '다문화주의'를 구체적인 근거로 언급했다. 1988년 다문화주의법 도입에 따라 늘어난 극단주의 이슬람 유입이 국가적 정체성에 영향을 미쳤다고 본 것이다.

 

이 매체는 "캐나다는 많은 문화가 담긴 모자이크와 같다"면서 "이 모자이크 안에 특히 극단 이슬람이 증가하고 있다. 트뤼도 총리는 2016년에만 5만 명이 넘는 난민들을 받아들였고 극단주의 무장세력 IS 옛 이름인 ISIS까지 환영하며, 이들이 캐나다의 '강력한 목소리가 될 것'이라고까지 말했다"고 밝혔다.

 

토론토에 거주하는 선(Son) 칼럼니스트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다문화 속에서 '차별 받지 않고 함께 지내자'는 목소리가 있는 반면 한켠에는 외국인공포증, 반이민주의, 인종차별이라는 단어도 난무하고 있다"며 "이 중 어떤 도덕적 가치가 이기느냐가 문제다. 이민자들은 캐나다의 도덕적 가치를 원해 자국을 피해 도망 온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캐나다의 문화를 쫓아 파키스탄 중동지역에서 이민 온 테히라 고라 씨는 "캐나다로 이사 온 이유는 캐나다의 문화 때문이다. 극단 이슬람이 괴롭히지 않을 것이라는 희망으로 왔다"면서 "그러나 이제 우리는 극단 이슬람 사람들이 현지에서 돌아다니는 것을 쉽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동성애 문제·종교적 차별 심화

 

CBN뉴스는 캐나다가 기독교 정체성에서 멀어지고 있다는 또 다른 근거로 '친동성애 문화의 확산'을 꼽았다. 

 

한 예로 캐나다는 공립학교에서 동성애를 당연하고 정상적인 것으로 가르치고 있다. 이에 대해서는 찬반 논란이 뜨겁다. 

 

동성애 교육을 찬성하는 사람들은 "동성애자와 성전환자들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학교에서 가르치는 것은 우리사회가 오래도록 바라던 것"이라며 "이는 우리의 인권 관련 법규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반대자들은 "이성애적 관계를 정상적으로 인정하는 사회에서 기존의 문화를 규범 없는 문란한 문화로 바꾸는 것은 쾌락을 추구하는 것과 다름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밴쿠버 세다그롭교회 케빈 카바너프 목사는 "정말 무섭고 심각한 상황"이라며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동성애 교육은 영적으로 약한 아이들을 공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CBN뉴스에 따르면, 기독교인이라는 이유로 공격의 대상이 되는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

 

체코슬로바키아에서 캐나다로 이주한 알렌사드리아는 "내 친구의 딸은 현지 학교에서 기독교인이라는 이유로 놀림을 받고 있다"며 "내가 이민 오기 전 소련정부 반체제 인사의 딸이라는 이유로 차별을 받았던 것과 다를 것이 없지 않은가"라고 말했다.

 

박혜정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794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십자가에 달린 맥도날드, '신성모독' 논란 휩싸여 새글 2019-01-21
중국선교 위기, 110년 전 존 로스에게 듣는다 2019-01-18
이덕주 교수 "한국교회 개혁의 과제와 전망" 2019-01-17
"침체된 한국교회, 3.1운동의 기독교 정신 계승해야" 2019-01-16
총신대 총장 후보 11명 응모 2019-01-15
제3의 性, 교회는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2019-01-14
한국교회 분쟁, 가장 큰 문제는 무엇일까? 2019-01-14
"자살하는 사회, 영적 구원 뿐 아니라 생명도 구해야" 2019-01-11
[신년기획1] 신앙인이라면 성경1독 ‘올해는 성공합시다… 2019-01-10
70년 전통 기독사학 매각 불가"…안양대 비대위 교육부… 2019-01-08
늘어나는 은퇴선교사…한국선교계도 '고령화' 대책 시급 2019-01-07
캐나다, 기독교 정체성 위기? 2019-01-04
한국교회, 새해 맞아 신년예배 드려…'성령·기도' 강조 2019-01-01
빌리 그레이엄과 유진 피터슨을 통해 본 한국교회 리더십 2018-12-30
[2019 교계 전망]'격랑의 한 해' 보낸 한국교회,… 2018-12-28
버락 오바마-미셸 오바마, 美서 가장 존경받는 남녀 '… 2018-12-28
[2018 선교계 결산] 중국선교 '타격'…성장보단 소… 2018-12-26
지구촌 성탄절 이색 풍경…'폭염'에 '성탄금지령'까지 2018-12-26
유럽의 성탄, 우리가 몰랐던 이야기 2018-12-25
100년 전 전쟁터에 울려퍼진 캐럴 '기적'을 낳다 2018-12-2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