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수감사절,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이것'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판촉 상패 이바나바건축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한국ㆍ세계ㆍ정보

추수감사절,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이것'

페이지 정보

한국ㆍ2018-11-19 06:17

본문

한국교회는 1년에 두 번 감사절을 지킨다. 7월의 맥추감사절과 11월 추수감사절이다. 7월의 맥추감사절은 1년 중 상반기동안 지켜주신 하나님의 은혜를 감사드리는 차원에서, 11월 추수감사절은 1년을 마감하는 시점에 다시 한 번 자신의 한해를 돌아보고 점검하면서 하나님 앞에 감사로 영광을 돌려드리는 시간을 갖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92d78ed4c98d6979626eeb14b4ab183c_1542626237_89.jpg
▲올해 11월 셋째주 주일인 18일은 한국교회에서 추수감사절 예배를 드리는 날이다. 

 

사실 추수감사절은 성경에는 없는 절기다. 성탄절이 성경에 존재하지 않는 것과 같다. 그럼에도 추수감사절이 유래된 미국을 비롯해 독일과 영국 등 유럽과 우리나라 등에서 추수감사절은 세계의 명절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한국교회의 추수감사절은 매년 11월 셋째주일로 정착돼 지키고 있다. 이는 종교박해를 피해 신대륙으로 이주한 영국 출신의 청교도들이 오늘날 미 대륙에 도착해 지키기 시작한 날을 따르기 때문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교회의 추수감사절 도입 역사를 살펴보면 1904년 9월 13일 서울 구리개 제중원에서 회집된 제4회 회의에서 서경조 장로가 “우리나라 교회가 이전에 비해 왕성한 것이 하나님 아버지의 은혜이므로 감사일을 정하고 일 년에 한 번씩 열락하며 감사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연설한 내용이 나온다.

 

조선예수교장로회공의회 기록 자료에는 “무어 목사는 금년(1904년)부터 바로 시행하자고 했으나, 헌트 목사가 5인 위원회로 1년간 다른 선교회와 의논한 후 동일한 날로 정하자고 건의하여 이를 채택했다.

 

5인 위원은 헌트, 언더우드, 방기창, 심취명, 양전백이 선임되었고, 이들은 의논한 후 위원장 헌트 목사가 보고했다. 일단 ‘금년 감사일은 양력 11월 11일로 정하였다 하니 정익노 장로가 동의하여 채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돼 있다. 이 기록에 의하면 미국에서 지키는 11월 넷째 주 목요일에다 첫 선교사 알렌 의사 내한 정착 기념일(10월 26일)을 절충해 1914년 11월 셋째 주 수요일로 정한 것이다.

 

이처럼 한국교회의 추수감사절은 미국의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을 수용했으나 일방적으로 따라간 것도 아니다. 한국개신교 시작과 부흥을 기념한 측면이 강했다. 초기 한국교회가 복음을 전해 준 선교사를 기념하고 교회가 흥왕함에 따라 감사의 마음으로 그 날을 제안한 서경조 장로나, 선교사에 대해 깐깐한 태도를 지녔던 한석진 목사도 11월 추수감사절을 반대하지 않았다.

 

한편 추수감사절을 우리나라의 추석 절기에 맞춰 지내자는 의견도 있다.

 

기독교단체 샬롬나비(상임대표 김영한 교수)는 “추수감사절을 추석의 시기에 지키는 것은 우리 고유의 문화인 추석이라는 절기를 통해 불신자 전도를 가능하게 한다”면서 “추석을 추수감사절로 지키는 시도는 교회에 다니지 않는 불신자들에게도 친숙한 문화로 이해돼, 전도활동에 있어서도 더욱 효과적”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국교회가 해마다 지켜온 추수감사절에는 단순히 한 해 추수한 것을 감사하는 것의 의미만 있는 것이 아니다. 한국교회에 복음의 씨앗이 뿌려지고 부흥하게 된 것에 대한 감사와 기념의 의미에서 시작됐음을 잊어서는 안될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모든 성도들이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가난하고 불우한 이웃을 돌아보는 시간이 될 수 있길 기대해 본다

 

김신규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820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이기풍 목사는 한국의 사도 바울" 새글 2019-02-22
올해 기독교계 화제의 책은? 새글 2019-02-21
"당신에게 말씀이 심어진다"…성경낭독의 놀라운 '힘' 새글 2019-02-20
달라지는 예배문화…"본질엔 충실, 형식엔 열린 자세로" 2019-02-19
옥한흠 목사 가르침 잇는다 …'은보포럼' 창립 2019-02-19
마틴 루터 킹 후계자 '버니스 킹' 방한 2019-02-19
이상원 교수 "차별금지법에 대한 한국교회의 입장" 2019-02-18
‘性정체성 고민’ 크리스천 느는데…"교회는 무방비" 2019-02-18
이만열 박사, ‘3.1운동과 한국교회’ / 기윤실, 총… 2019-02-15
3·1운동 앞장선 한국교회, 연합과 일치 재현한다 2019-02-15
‘性정체성 고민’ 크리스천 상당수…교회 나서야 2019-02-15
법원 “전명구 감독회장 당선무효” 판결 2019-02-14
3·1운동 100주년, 한국교회가 이어가야 할 정신은? 2019-02-12
"당신의 신앙은 안전한가"…종교마저 중독에 빠진 사회 2019-02-11
美 트럼프 대통령 위한 민주당과 공화당 합심기도 2019-02-10
백인 운전수와 흑인 피아니스트, 세상의 편견을 깨다 2019-02-08
'2.8독립선언' 100주년…우리에게 주는 교훈은? 2019-02-08
대한민국 탁구여왕 '양영자', 복음 들고 인생 3막 꿈… 2019-02-06
우간다의 친절한 선교사, 복음의 희망 심고 떠나다 2019-02-05
'내 평생 오직 말씀', 신앙선배들의 발자취를 좇다 2019-01-30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