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대한감리회 제33회 총회…"실추된 신뢰 회복하자"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판촉 상패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한국ㆍ세계ㆍ정보

기독교대한감리회 제33회 총회…"실추된 신뢰 회복하자"

페이지 정보

한국ㆍ2018-10-30 06:40

본문

기독교대한감리회 제33회 행정총회가 개최됐다. 당초 총회 소집권자인 감독회장의 자격논란으로 총회개최에 난항이 예상됐지만, 총회를 일주일 앞두고 전명구 감독회장이 업무에 복귀하면서 가까스로 열렸다. 감리교는 이번 총회에서 실추된 교단의 신뢰를 회복하고 향후 부흥 발전을 위한 방안을 집중 논의할 계획이다. 

 

476363f37708dea3c7b6fd1c692ed0fc_1540896021_68.jpg
▲기독교대한감리회 제33회 총회가 30일 오전 10시 30분 경기도 인천 계산중앙교회에서 개회했다.ⓒ데일리굿뉴스 

 

감독 이·취임식 논란 예상

 

기독교대한감리회(전명구 감독회장) 제33회 총회가 30일 오전 10시 30분 경기도 인천 계산중앙교회에서 개회했다. 이번 총회는 '신뢰 속에 부흥하는 감리교회'란 주제로 31일까지 계속된다.

 

올해 총회는 국내외 11개 연회에서 1460여 명의 대의원들이 대표로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본격 시작에 앞서 전명구 감독회장은 사죄의 말을 남기며 '교단의 재도약'을 다짐했다.  

 

전 감독회장은 “지난 6개월 동안 제일 마음 아픈 것은 감리교세가 줄어드는 상황임에도 무리한 소송이 이어져 사회적 신뢰도가 떨어지고 전도의 동력이 상실된 점"이라며 "개혁 중의 개혁은 전도라고 생각한다. 전도를 통해서 모든 감리교회가 동반 부흥해 한국교회 부흥의 불씨가 되자"고 당부했다.

 

이번 총회에서는 전준구 목사 감독 취임과 관련한 사안이 가장 관심을 모은다. 총회 첫날 전준구 목사를 규탄하는 피켓시위가 전개되면서 내일 있을 전 목사의 이·취임식에 논란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성폭행 가해혐의를 받고 있는 전 목사는 지난 2일 시행된 감리교 감독선거에서 서울남연회 감독으로 단독 출마해 당선된 바 있다.

 

감리교 관계자는 "올 총회에서 전준구 목사의 이·취임식을 둘러싼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며 "뭐라 판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 사안은 아직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31일 오후 2시 30분에 연회 감독 이·취임식이 진행될 계획이다. 선출된 감독들은 이·취임식을 시작으로 2년 임기의 감독 직무를 수행하게 된다.

 

한편 기독교대한감리회는 교단법을 개정하는 입법의회와 교단 행정문제를 다루는 총회를 격년으로 개최해오고 있다. 제33회 총회는 감리교본부를 비롯한 산하기관 보고 등 각종 회무처리를 한 뒤 31일 오후 4시 폐회한다.

 

476363f37708dea3c7b6fd1c692ed0fc_1540896040_97.jpg
▲총회 첫날 전준구 목사를 규탄하는 피켓시위가 전개됐다.ⓒ데일리굿뉴스

 

최상경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740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대담 "이성봉 목사, 회개와 재림 강조했다" 새글 2018-11-16
번번이 무산되는 '한국교회 연합', 무엇이 문제인가 새글 2018-11-16
"中 '성경 개작' 추진 입증할 문서 있다" 새글 2018-11-15
김영훈 박사 “올바른 교회법 정립 중요하다” 2018-11-13
'그루밍 성폭력' 경찰 조사…피해자 측 "목사 면직하라… 2018-11-09
청소년 성폭력 절반이 '그루밍'…낮은 연령·장기적 피해… 2018-11-09
양심적 병역거부 논란 여호와의증인…그 실체는? 2018-11-08
병역거부 판결 이후, '여호와의증인' 가입 문의 급증 2018-11-08
"한국교회의 연합·일치를 기도합니다"…다니엘기도회 개최 2018-11-07
'페미니즘 강연' 논란 한동대, 소송 휘말려 2018-11-06
"명성교회 문제, 총회 판결 때까지 유보하겠다" 2018-11-06
설립 30주년 새에덴교회 "30가지 나눔으로 보답할 것… 2018-11-06
"병역기피 늘 것" Vs "개인 권리 존중"… 양심적 … 2018-11-02
檢 '여신도 성폭행 혐의' 이재록 징역 20년 구형 2018-11-02
대법, 여호와의증인 '양심적 병역거부' 무죄 선고 2018-11-01
정성진 목사 “신사참배는 엄청난 배교사건이었다” 2018-11-01
감리교, 감독 이·취임식 보이콧 '초유의 사태' 2018-10-31
다음세대 사라지는 한국교회, '소통의 선교'가 해답 2018-10-31
기독교대한감리회 제33회 총회…"실추된 신뢰 회복하자" 2018-10-30
유대인 혐오가 부른 참상…충격에 빠진 美 사회 2018-10-29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