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백석대신, 신임 총회장에 이주훈 목사 추대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한국ㆍ세계ㆍ정보

예장 백석대신, 신임 총회장에 이주훈 목사 추대

페이지 정보

한국ㆍ2018-09-11 07:57

본문

'백석대신'이라는 명칭으로 새 출발을 알린 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대신(신임 총회장 이주훈 목사, 이하 백석대신)이 임원진을 교체하며 한 회기 사역을 시작했다. 

 

c0c67252e8e64a4e9e57a60f8847ad0c_1536667023_48.jpg
▲예장 백석대신 제41회 정기총회 둘째 날 회무가 치러지고 있다.ⓒ데일리굿뉴스 

 

"정치총회 아닌 전도총회로 발돋움할 것"

  

백석대학교에서 속회했다. 백석대신은 이날 회장단과 임원진, 사무총장 선거 등 굵직한 순서를 앞두고 있었다. 

 

신임 총회장에는 이주훈 목사가 차기 총회장으로 추대될 제1부총회장에는 박경배 목사가 각각 선임됐다.

 

이주훈 신임 총회장은 "백석대신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출발하는 우리 교단은 앞으로 명실상부 한국교회 3대 교단으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며 "무엇보다 수년 간 상처 입은 마음들을 치유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 신임 총회장은 이어 "교단에서 출범한 153전도운동본부를 활성화하면서 정치총회가 아닌 생명을 살리는 전도총회가 될 것"을 천명했다. 이를 통해 1만 교회, 5만 전도 헌신자, 300만 성도란 목표를 이뤄나갈 계획이다.

 

박경배 목사 제1부총회장 추대…약간의 불협화음도

 

부총회장 추대는 약간의 잡음이 발생하기도 했다. 백석대신은 지난 2015년 '대신-백석' 통합 당시 향후 5년간 선거 없이 양 교단이 순차적으로 총회장과 부총회장을 추대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하지만 구 대신 수호 측으로 이동한 비대위 소속 교회들의 이탈로 제2부총회장이었던 박근상 목사 자리가 공석이 되면서 구 대신 몫이었던 제2부총회장 자리에 대한 문제가 발생한 것이다.

 

치열한 격론이 이어졌지만, 제1부총회장 자리를 비워둘 수 없다는 의견이 힘을 얻으면서 제3부총회장이었던 박경배 목사가 제1부총회장으로 추대됐고, 박경배 목사에 이어 총회장으로 추대될 제2부총회장 자리는 비워두기로 결의했다.

 

신임 제1부총회장에 추대된 박경배 목사는 "신임 총회장님을 도와 교단과 한국교회 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배우는 자세로 임하는 부총회장이 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예장 백석대신 정기총회는 12일과 13일 양일간 더 이어지며, 12일에는 4파전으로 치러질 사무총장 선거를 앞두고 있다.

 

홍의현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880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위기의 다음세대, 부모의 신앙전수 방법 새글 2019-06-17
넘쳐나는 혐오 표현, 그리스도인들은 어떨까? 새글 2019-06-16
오늘날 여전히 '율법'이 필요한 이유… 댓글(1) 2019-06-14
여성사역자 인식 변화…군목 필요성 제기 2019-06-13
달라진 동성애 인식, '혐오'에서 '문화'로 댓글(1) 2019-06-12
전광훈 목사 막말 파장 일파만파…비난 쇄도 2019-06-12
청년들이 교회 떠나는 진짜 이유…이들과 소통하려면? 2019-06-10
크리스천 유튜버, 필요엔 공감하지만··· 2019-06-08
한기총 시국선언문 후폭풍…교계 비판 확산 2019-06-07
한기총 전광훈 대표회장, 문재인 대통령 하야 성명 발표 2019-06-07
성장주의에 빠진 '대형교회', 회복될 길은 없나? 2019-06-05
신천지, 일간지 등 매체 통해 노출 노골화…어떤 의도 … 2019-06-05
세계적 신학자 '맥그래스 교수'에게 들은 기독교 신앙 2019-06-04
한장총, 올바른 장로교회 예배와 질서 회복 위한 논의 2019-06-04
성공한 美 기업 경영진, 일터를 변화시키는 믿음이란? 2019-06-02
둘로 나뉜 서울 도심, 퀴어축제와 반대집회 열려 2019-06-01
여의도순복음교회, 창립 70주년 향한 새로운 비전 선포 2019-05-31
기성 부총회장 선거, 접전 끝 한기채 목사 당선 2019-05-29
예성 신임총회장 문정민 목사, ‘한국성결교회’ 공동명칭… 2019-05-29
제각각인 '교회정관' 통일화가 시급하다 2019-05-2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