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초 조직교회 새문안교회, 이상학 담임목사 위임예식 개최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판촉 상패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한국ㆍ세계ㆍ정보

한국 최초 조직교회 새문안교회, 이상학 담임목사 위임예식 개최

페이지 정보

한국ㆍ2018-01-15 08:10

본문

 

우리나라 최초 장로교회인 서울 새문안교회가 제7대 담임목사로 이상학 목사를 맞이했다. 새문안교회는 14일 오후 5시 언더우드교육관 본당에서 제7대 이상학 담임목사 위임예식을 가졌다.  

 

이상학 목사는 정년 은퇴한 이수영 전 담임목사의 뒤를 이어 지난해 9월 부임한 뒤 3개월 간의 사역 준비 기간을 거쳐 12월부터 본격 시무하고 있다. 

 

위임예식은 새문안교회가 속한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 서울노회장 서정오 목사의 집례로 김명용 장신대 전 총장의 기도, 최기학 총회장의 설교, 손인웅 덕수교회 원로목사의 권면, 김형준 동안교회 담임목사의 축사, 이수영 전 새문안교회 담임목사의 축도 순서로 진행됐다. 

 

예장통합 총회장 최기학 목사는 ‘명품교회, 명풍일꾼’이란 제목의 설교를 통해 새문안교회가 시대적 역할을 감당했던 역사를 이어가달라고 당부했다.  

 

최 목사는 영화 ‘1987’을 언급하면서 새문안교회가 우리민족 역사발전에 큰 발자취를 남겼고 하나님 나라와 시대정신에 투철한 대표적인 목회자들이 거쳐갔음을 강조했다. 최 목사는 “1987년 당시 새문안교회 옛 건물에 목회자 3백여 명이 모여 민주화를 위해 기도했고, 당시 광화문 네거리에 진입했다가 최루탄을 맞고 도망친 기억이 생생하다”면서 “새문안교회는 의식있는 한국의 젊은이들에게 성지와 같은 교회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최 목사는 “새문안교회가 이상학 목사를 중심으로 역사를 잘 이어갈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덕수교회 손인웅 원로목사는 이상학 목사와 교인들이 한 마음으로 건강한 교회를 세워가길 당부했다. 손 목사는 “신학적 성향이나 성품이나 여러가지 면에서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중심을 잡는 건전한 목회자로서 새문안교회뿐 아니라 한국 교회를 바르게 이끌어갈 수 있는 중심을 잡는 목회자로서 사명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36d770d41d5e0c174b43b708f51fecc2_1516021757_73.jpg

▲서울 새문안교회 7대 담임목사로 부임한 이상학 목사(왼쪽)가 위임패를 전달받고 있다.

 

이상학 목사는 교단 관계자들과 교인들 앞에서 새문안교회 담임으로서 소명을 다하겠다고 서약했다.  

 

이 목사는 인사말을 통해 “이 땅에 태어난 순간부터 지금까지 함께 해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린다”면서 “하나님께서 앞으로 행하실 일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목사는 또 위임예식에 참석한 모든 이들과 가족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주어진 소명을 잘 감당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목사는 특히 새문안교회로 자신을 기꺼이 보내준 포항제일교회 교인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격한 감정을 보이기도 했다. 이 목사는 “주님을 사랑하는 마음이 새싹에 불과할 때 그것을 존중해주고 귀기울여주고 세워주면서 물을 주고 키워준 곳이 포항제일교회였다”면서 “포항제일교회에서 5년 반 목회를 하고 나니 그 새싹이 나무로 자라나라게 해준 고마운 교회”라고 고백했다. 

 

이상학 목사는 연세대 건축공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대학원 사회학과(석사)와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을 거쳐 미국 애모리대학 신학대학원에서 조직신학을 전공했다. 또, 미국 버클리 연합신대학원(GTU)에서 조직신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 목사는 새문안교회에 부임하기 전 5년 6개월 동안 포항제일교회에서 담임목사로 시무했으며, 현재 장로회신학대학교 조직신학 겸임교수와 교회교육현장연구소 이사장직도 맡고 있다. 

 

한편, 새문안교회는 1887년 언더우드 선교사에 의해 세워진 한국 최초의 조직교회로 이 땅의 ‘어머니 교회’로 불린다. 도산 안창호, 김규식 박사 등 민족 선각자 다수가 이 교회를 거쳐갔다. 새문안교회는 현재 예배당을 재건축 중이며 새 성전은 올해 말 완공과 입당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이다.

 

ⓒ CBS노컷뉴스 최경배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669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가장 어렵다는 '가족전도' 이렇게 다가가세요! 2018-08-10
명성교회 재판 ‘후폭풍’…9월 총회까지 넘어가나 2018-08-09
명성교회 세습 ‘반대표’ 던진 재판국원 6인, 사임서 … 댓글(2) 2018-08-08
예장통합,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 '유효' 판결 댓글(2) 2018-08-07
제3차 NAP 끝내 통과…"차별금지법 제정 우려" 2018-08-07
中 가정교회 성명 "헌법이 정한 종교자유 인정해야" 2018-08-06
예장통합 교세 보니…전국 교회 10곳 중 4곳은 ‘미자… 2018-08-02
정성진 목사 "목사가 죽어야 교회가 삽니다" 2018-08-02
美 유명 팝가수 신곡 '하나님은 여자다' 논란 2018-07-26
예장통합총회 “우리는 동성애 반대!” / 총회의 입장 … 2018-07-18
'양성평등'은 왜 '성평등'이 됐나…제3차 NAP 논란 2018-07-18
이성희 목사 "한국교회, 위기가 도약의 기회" 2018-07-17
채수일 목사 "한국 교회, 공공성 회복해야" 2018-07-17
손봉호 교수 "한국교회 위기극복 방안은 회개" 2018-07-17
월드스타 저스틴비버, 결혼 앞 둔 신앙고백 눈길 끌어 2018-07-16
"소형교회가 살아나야 한국교회가 변화됩니다" 2018-07-06
'세계 제2의 종교' 이슬람…"복음 공략만이 답입니다" 2018-07-05
크리스 프랫 美 MTV어워즈에서 수상소감 "하나님은 진… 2018-06-27
탈교회 시대…"치유와 회복이 해법입니다" 2018-06-25
"한국교회 순교자, 6·25전쟁 때 집중 발생했다" 2018-06-2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