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에 대한 호감도 9.5%..불교는 40.6%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판촉 상패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한국ㆍ세계ㆍ정보

한국교회에 대한 호감도 9.5%..불교는 40.6%

페이지 정보

한국ㆍ2017-12-31 07:57

본문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조사 결과 발표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한목협)가 한국인의 종교생활과 신앙 의식을 조사해 발표했습니다. 한목협의 조사는 1998년 당시 '한국교회미래를준비하는모임'(한미준)이 1차 조사를 시작한 이후 이번이 네 번째다.

지난 20년 동안 한국인의 종교생활과 개신교인의 신앙 의식 등을 추적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지난 20년 동안 개신교인의 종교 생활은 어떤 변화를 겪어 왔을까.

우선 교회 출석률은 점점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교회미래를준비하는모임' 한미준이 1998년 처음 조사했을 당시 교회 출석률은 88.3%에 달했다. 하지만 올해 조사에서는 교회 출석률이 76.7%로 하락했다. 

반면 교회에 출석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점점 증가해 1998년 조사 당시에는 11.7%가 교회에 출석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반면 2017년 조사에서는 23.3%가 교회에 나가지 않는다고 답했다. 

교회에 나가지 않는다는 응답이 20년 동안 2배 증가한 셈이다. 

21eae15f788fd77ec4d9e81d74eac1a3_1514725014_48.jpg

TV나 인터넷을 통해 주일예배를 드릴 수 있다는 응답도 점점 증가하는 추세다. 

2004년 조사에서는 집에서 방송 매체를 통해 주일예배를 드려도 괜찮다는 응답이 10.8%에 달했지만, 2017년 조사에서는 26.7%에 달해 2배 넘게 증가했다. 

조성돈 교수 /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예전에는 이게(TV나 인터넷 통해 드리는 예배) 반감이 꽤 컸었는데 이런 것들이 많이 줄어들고 있다. 교회가 정해준대로 예배를 드리는 게 아니라, 내가 정하는대로 예배를 드리겠다는 개인주의화된 신앙인들이 많이 늘었는데.."

교회에 대한 신뢰도는 물론 호감도도 하락했다. 주요 종교 중 거의 꼴찌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개신교인이 가장 호감을 보이는 종교는 불교로 40.6%에 달했고, 뒤를 이어 천주교가 37.6%, 개신교는 9.5%로 3위를 차지했다. 

또 한국교회가 한국 사회에 대한 영향력은 있지만, 그 영향력이 긍정적이지는 않다는 조사 결과도 눈여겨봐야 할 대목이다.

비개신교인들의 67.7%는 한국교회가 한국 사회에 영향력을 미친다고 응답했지만, 긍정적 역할을 수행하지 못 한다는 응답이 79.3%에 달했다. 

개신교인이나 비개신교인 모두 한국교회가 해결해야 할 과제 첫 번 째로 목회자의 사리사욕을 꼽았다는 점은 목회자들이 반성해야 할 지점으로 꼽힌다.

개신교인 24%와 비개신교인 28.6%가 목회자의 사리사욕을 1위로 꼽았고, 자기교회 중심적과 양적 팽창이 해결해야 할 과제로 지적했다. 

이번 조사는 19세 이상 개신교인과 비개신교인 2천 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신뢰도는 플러스 마이너스 3.1%다. 

또 종교 인구 파악을 위한 조사는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5천 명을 대상으로 전화 조사를 실시했고, 표본 오차는 플러스 마이너스 1.23%다.

ⓒ CBS노컷뉴스 이승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698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합신 총회, 신임총회장 홍동필 목사 추대 새글 2018-09-18
한국교회가 '가짜뉴스'의 온상이라고? 새글 2018-09-17
중국 목사의 외침…"교회가 심각한 공격을 당했습니다" 새글 2018-09-17
통합 총회 마무리…올해 결정된 別別 이슈 2018-09-14
예장합동 103회 총회 '이모저모'…"변화의 바람 불까… 2018-09-14
폐회 직전 '명성교회 판결' 받은 총회...공은 새 재… 2018-09-13
기장 "임보라 목사 '마녀사냥식 이단몰이' 멈춰라" 2018-09-13
합동, 기독단체 6곳 '연구'키로..."사상 검증이냐"… 2018-09-12
명성교회 세습 인정한 총회 재판국원 ‘전원 교체’ 2018-09-12
통합, 명성교회 세습 빌미된 헌법위 해석 "틀렸다" 2018-09-11
예장 백석대신, 신임 총회장에 이주훈 목사 추대 2018-09-11
고신총회 임원단 ‘새 단장’…"거룩으로 무장할 것" 2018-09-11
유방암 진단 빌리 그레이엄 목사 딸 '신앙고백' 2018-09-11
예장통합, 총회 첫 날부터 명성교회 세습 문제로 '시끌… 2018-09-10
예장합동 이승희 총회장 추대…부총회장 김종준 목사 2018-09-10
내홍 겪은 구 대신(통합· 수호)…정기총회로 각각 새 … 2018-09-10
코앞으로 다가온 총회…각 교단 주요 쟁점은? 2018-09-05
복음에 적대적인 시대…설교, 어떻게 해야 하나 2018-09-05
통합 목회자들 "김삼환 목사, 모든 공직서 사퇴하라" 2018-09-04
"명성교회 세습 인정, 日에 굴복한 신사참배와 똑같아" 2018-09-0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