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윤동주'…한 편의 詩로 승화된 십자가 신앙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이보교 유기성 형제교회 제자훈련 시온성 북미원주민 반봉혁성회
한국ㆍ세계ㆍ정보

'아! 윤동주'…한 편의 詩로 승화된 십자가 신앙

페이지 정보

한국ㆍ2017-11-24 07:15

본문

올해 윤동주 시인 탄생 100주년을 맞아 그의 사상과 문학, 신앙을 조명하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특히 그는 기독교인으로 그의 신앙을 시에 탁월하게 녹여낸 인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이에 그가 남긴 대표적인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에 수록된 작품들을 통해, 오늘을 사는 그리스도인들에게 던져주는 메시지가 무엇인지 살펴봤다. 

 

03f8757f8eed4b3f9653ce79c446f00d_1511525750_14.jpg
▲십자가, 윤동주  

 

"기독교적 신앙관 녹여낸 윤동주의 시"

 

윤동주는 자신의 기독교 신앙을 은유를 통해 주옥 같은 시로 승화시켰다. 그의 대표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만 해도 18편의 시 가운데 6편이 기독교적 색채를 띠고 있다.

 

이 작품들은 윤동주의 신앙적 의지와 신앙관이 투영돼 신학자들 사이에서 회자될 만큼 유명하다. 시집 목록 순으로 '태초의 아침', '또 태초의 아침', '새벽이 올 때까지', '무거운 시간', '십자가', '바람이 불어' 등이 있다.

 

그렇다면 윤동주의 시에 나타난 기독교 사상은 구체적으로 무엇일까. <십자가>는 윤동주의 신앙관이 집약된 핵심 작품이다. 윤동주는 기독교의 표상이자 고난의 상징인 십자가를 배경으로 이 시를 썼다.

 

십자가에 달린 예수 그리스도에 자신을 투영해, 조국을 위해 자신을 바치고픈 마음을 표현했다. 특히 '행복한 예수 그리스도에게 처럼'이란 구절에서, 십자가의 길을 따르는 삶이 될 때 비로소 행복해질 수 있다는 그의 기독교적 세계관을 엿볼 수 있다.

 

<새벽이 올 때까지> 역시 신앙적인 주제를 바탕에 깔고 있다. 이 시는 예수 그리스도가 십자가에 죽은지 사흘 만에 부활한 것처럼 일제 치하에 고통받고 있는 백성들이 해방을 맞아 새로운 날을 맞이한다는 저자의 희망이 담겨있다.

 

윤동주는 무엇보다 죽음과 삶이 동시적으로 작용한다는 점에 주목했다. 시 안에서 '죽어가는 사람// 살아가는 사람', '잠=죽음, 젖=삶'등이 계속해서 반복된다. 이는 죽음과 삶은 하나요. 죽어가는 사람과 살아가는 사람, 그리고 울고 있는 사람 모두 살아날(부활) 날이 온다는 것을, 시 말미 부분에 '새벽과 나팔소리'로 표현하고 있다.

 

결국 윤동주는 은유라는 문학적 기법을 사용해 '예수 그리스도와 십자가 사상'을 자신의 시에서 자연스레 표출시켰다.  

 

"윤동주, 기독교신앙에 따른 발자취"

 

이를 가능케 했던 건, 윤동주의 성장 배경에서 찾아 볼 수 있다. 그는 기독교 사상의 배경 속에서 배우며 자라났다. 윤동주가 살았던 만주 명동 마을은 기독교인 마을이었다. 그의 할아버지는 명동교회 장로였고 부모 역시 기독교인으로서 윤동주는 태어나서부터 줄곧 기독교 교육을 받았다. 

 

그가 다녔던 명동소학교와 은진중학교, 숭실학교, 연희전문학교 등은 모두 기독교에 근간한 학교들이었다.   

 

윤동주는 1차 세계대전 중에 태어났고, 2차 세계대전 때 죽음을 맞이했다. 이러한 시대적 배경 속에서 아시아의 패권을 쥐려는 일본에 의해 신음하는 백성들의 아픔을 몸소 지켜봤다. 그는 이 모든 아픔을 예수 그리스도와 십자가 신앙으로 승화시켰다.

 

이효상 사무총장(미래목회포럼)은 "윤동주는 예수님 때문에 행복했던 시인이자 부끄러움을 참회할 줄 아는 크리스천이었다"면서 "지금의 한국교회에도 자기 십자가를 기꺼이 지고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하는 '제2의 윤동주'들이 많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최상경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638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대법원 "오정현 목사, 교단 목사 자격 없다" 2018-04-17
"교회, 가짜뉴스 온상이 된 이유는…" 댓글(1) 2018-04-12
"성추행 혐의" 논란 빌 하이벨스, 결국 윌로우 크릭 … 댓글(1) 2018-04-12
이단 이재록 '성폭행' 의혹…정통교회까지 타격 2018-04-12
조정민 목사의 신간 <예수는 누구인가?> 출간 2018-04-11
'개혁주의' 신학자의 외침…"그리스도 없는 기독교가 문… 2018-04-11
세계 기독교계의 부활절 모습 2018-04-02
뜨거웠던 예배 현장 “나는 부활을 믿습니다” 2018-04-02
교계 부활절 메시지 "그분의 부활은, 우리의 생명" 2018-03-29
이스라엘 현지, 유월절과 부활절 풍경 2018-03-27
미국 CCM뮤지션의 감동실화 <아이 캔 온리 이매진> 2018-03-21
'도시 전도자' 팀켈러…"한국교회의 현재를 진단하다" 2018-03-07
예수의 유일한 여제자 '막달라 마리아'의 삶 영화로 2018-03-06
팀 켈러 첫 방한…"고난 속에도 하나님 함께 하시죠" 2018-03-05
그레이엄 목사 영면…묘비엔 '그리스도의 복음 전도사' 2018-03-05
총기난사·자살 급증하는 美 학교에 필요한 표어는? 2018-02-28
스타벅스·코카콜라 동성애 광고 "현혹되지 마세요" 2018-02-27
빌리 그레이엄 별세…美 애도 줄이어 2018-02-23
빌리 그레이엄과 한국교회 인연…'교회 성장' 이뤄 2018-02-23
'미투운동 확산'…교회 내 성폭력 대응 방법은? 2018-02-20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