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세습 완료 > 아멘넷 뉴스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국ㆍ세계ㆍ정보

명성교회 세습 완료

페이지 정보

한국ㆍ 2017-11-12

본문

김하나 목사, 새노래명성교회 사임..12일 저녁 명성교회 위임목사 취임

 

31fab07a941d850180d149246ead97ac_1510488591_73.jpg
▲12일 새노래명성교회 주보. 김하나 목사의 사임 소식을 짤막하게 알렸다. 

 

명성교회 세습이 완료됐다. 새노래명성교회 김하나 목사는 12일 주일예배에서 공식 사임을 표했다. 또 명성교회는 같은날 저녁 7시 김하나 목사 위임예배를 드린다고 밝혔다. 새노래명성교회 주보에는 담임목사가 12일 사임한다는 짤막한 공고만 게시됐다. 

 

김하나 목사는 설교가 끝난 뒤 광고 시간에 "(세습과 관련해) 미디어나 사람들의 지적이 있다"며 "모두 맞는 얘기"라고 말했다. 

 

김 목사는 이어 "피할 수 있다면 어떻게든 피하고 싶었다"”며 "새노래명성교회는 (세습의) 징검다리로 삼기 위해 세운 교회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김 목사는 또 "결정에 대한 책임은 내가 다 지겠다"며 "여러분의 마음을 아프게 한 것을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새노래명성교회 교인들은 담담했다. 사임을 반대하는 분위기는 거의 없었다. 대다수 교인들은 아쉽지만, 김하나 목사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31fab07a941d850180d149246ead97ac_1510488599_76.jpg
▲12일 명성교회 주보. 명성교회는 12일 저녁 주일예배를 김하나 목사 위임예배로 드릴 계획이다. 

 

김하나 목사가 사임의 변을 밝히는 도중, 한 50대로 보이는 남성 교인이 "김하나 목사님, 사임을 철회해주십시오"라고 발언하기도 했지만, 세습에 대한 반대 의견보다는 새노래명성교회를 떠나는 아쉬움이 더 컸다. 

 

김하나 목사는 앞서 10일 새노래명성교회 구역장 모임에서 사임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자신의 거취 문제와 관련해 처음 입을 연 셈이다. 김하나 목사는 그동안 명성교회 세습과 관련해, "세습하지 않겠다", "지켜봐달라" 등으로 일관해왔다. 

 

김하나 목사는 12일 저녁 명성교회 주일 찬양예배에서 명성교회 위임목사로 부임한다.

 

ⓒ CBS노컷뉴스 이승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아멘넷 뉴스 -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 시각게시물 관리광고안내
ⓒ 아멘넷(USAamen.net)
카톡 아이디 : usaamen
(917) 684-0562 / USAamen@gmail.com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