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과학회, 이단 단체 아냐…명예 훼손에 적극 대응할 것"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국ㆍ세계ㆍ정보

"창조과학회, 이단 단체 아냐…명예 훼손에 적극 대응할 것"

페이지 정보

한국ㆍ2017-09-29 20:14

본문

한국창조과학회가 최근 자진 사퇴한 박성진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관련 논란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창조과학회는 "일부 학자들이 말하는 것처럼 창조과학회는 이단사이비 단체가 아니다"라며 "앞으로 발생하는 근거 없는 비난이나 명예 훼손에 대해서는 적극 대응할 방침"이라고 경고했다. 

 

aaf34b69b5a0b3df4d2e7c97c3a8433f_1506730448_17.jpg
▲한국창조과학회 임원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자회견 자리에서 최근 논란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데일리굿뉴스

 

"소진화론은 지지…창조질서 파괴하는 대진화론은 안 돼"

 

한국창조과학회(회장 한윤봉)는 25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남서울교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창조과학은 하나님의 창조를 과학적으로 변증하려는 학문이지, 이단적 사상을 가진 사이비 단체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창조과학회의 이번 기자회견은 '창조과학회는 일종의 반과학 사이비 단체'라는 일부 학자들의 주장에 대해 반박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창조과학회 활동으로 '종교 편향성' 논란을 빚었던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15일 청문회에서 "신앙적 입장으로 지구의 나이를 6천 년으로 본다"고 답변하면서 창조론을 지지하는 기독교와 창조과학회가 사회적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창조과학회 이은일 교수(고려대 의과대학)는 이에 대해 "창조과학회가 공식적으로 지구의 나이는 6천 년이라고 주장한 바는 없지만, 많은 회원들이 젊은지구론을 지지하는 것은 사실"이라며 "박성진 교수도 그 중 한 명일 뿐이지 이게 이단사이비적인 내용을 주창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창조과학회 김홍석 목사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루터도 지구나이 6천 년을 지지한 젊은지구론자였다. 이외에도 수많은 신학자들이 같은 생각을 한 분들이 많다"며 "해석의 차이는 얼마든지 존중하고 이해하지만, 젊은지구론과 창조과학회를 반과학 또는 사이비 단체로 치부하는 것은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 자리에서는 창조과학회가 진화론에 대해 어떤 입장을 취하는 지에 대한 설명도 이어졌다.

 

권진혁 교수(영남대 물리학과)는 "우리가 보는 진화론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하나는 소진화(한 종류의 생물체가 생활환경과 습성에 따라 적응해 나가는 것)이고 또 다른 하나는 대진화(A라는 종류의 생물체가 B라는 종류의 생물체로 완전히 바뀌는 것)"라며 "우리가 반대하는 것은 소진화가 아니라 대진화"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박성진 전 후보자 논란이 불거졌을 당시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은 데 대해 한윤봉 회장은 "과연 우리가 공식 입장을 밝히는 것이 박 교수에게 득이 되는 일인지 고민에 고민을 거듭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창조과학회에 대한 근거 없는 비난이나 명예훼손에 대해서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홍의현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566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美국민 절반 "하나님 믿지 않아도 착한 사람 될 수 있… 새글 2017-10-19
캘리포니아, 美 최초 '중성(中性)' 표기 허용 댓글(1) 2017-10-18
존파이퍼, "크리스천, 결혼에 조급할 필요 없다" 2017-10-18
"명성교회, 한국교회 앞에 부끄럽지 않은 선택 하길" 2017-10-18
동남노회, 김하나 목사 청빙안 통과시킬까 2017-10-11
종교개혁 500주년 성령대회 현장.."나부터 정직, 청… 2017-10-09
571돌 한글날…잘못된 교회용어는 없을까? 댓글(1) 2017-10-09
한국복음주의신학회 동성애자에 대한 입장 주목 2017-10-05
목회자 부인이 되는것 믿음에는 좋고 우정에는 손실 2017-10-01
희비 엇갈린 교단 교세현황…합동 웃고 기장 울었다 2017-09-30
"창조과학회, 이단 단체 아냐…명예 훼손에 적극 대응할… 2017-09-29
명성교회 '아들 목사 청빙 안' 시찰회 통과..노회 결… 댓글(1) 2017-09-27
'동성애 유혹'…복음적 해법은 무엇인가? 2017-09-27
탤런트 신애라 "부모의 사명은 자녀를 가르치고 지키고 … 2017-09-27
예장 합동 102회총회 마무리..목회자 윤리강령 부결 2017-09-22
기장 정족수 미달로 '정회'…주요 헌의안 논의 못해 2017-09-22
예장고신 제67회 총회 폐회…임보라 목사 '교류 금지' 2017-09-22
합동총회, 동성애자 신학교 입학, 직원 채용 금지 2017-09-21
합동 이대위, 임보라·김성로 목사 '참여금지' 결의 2017-09-21
호주 목회자, SNS에 사진 한 장 올렸다가 '신변위협… 2017-09-20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