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 102회 총회…신임 총회장 윤세관 목사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국ㆍ세계ㆍ정보

기장 102회 총회…신임 총회장 윤세관 목사

페이지 정보

한국ㆍ2017-09-19 20:03

본문

한국기독교장로회가 차기 총회를 이끌어갈 신임원들을 선출했다. 신임 총회장에는 단독으로 입후보한 윤세관 목사가 당선됐다. 목사•장로 부총회장직은 입후보자가 선정되지 않아, 총회 현장에서 노회장의 추천으로 김충섭 목사, 이강권 장로가 후보로 올라왔다. 투표 끝에 이들은 모두 과반수 이상의 찬성표를 얻어 목사•장로 부총회장에 선임됐다. 

 

aaf34b69b5a0b3df4d2e7c97c3a8433f_1505865796_95.jpg
▲한국기독교장로회가 차기 총회를 이끌어갈 신임원들을 선출했다. 왼쪽부터 이재천 총무, 김충섭 목사 부총회장, 윤세관 신임총회장, 이강권 장로 부총회장.ⓒ데일리굿뉴스 

 

"한국교회 선도하는 기장 되도록 노력하겠다"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장 윤세관 목사)는 19일부터 22일까지 경북 경주 현대호텔에서 '종교개혁 500주년, 말씀으로 새로워지는 교회'란 주제로 제102회 총회를 진행한다. 이번 총회는 목사와 장로 600여 명의 총대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기장총회는 총회 첫 날인 19일, 총회장을 비롯한 신임원단 선출을 진행했다. 총회장으로는 직전 목사 부총회장이었던 윤세관 목사(풍암계림교회)가 단독 후보로 올라, 총대들의 박수로 선출됐다.

 

기장 신임 총회장에 선출된 윤세관 목사는 한국교회를 선도하는 기장이 되도록 헌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을 다짐했다. 윤 목사는 "온 세계교회와의 협력을 통해 한국교회를 선도하는 기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를 위해 총회원 모두가 기도하며, 각자의 본분에 합하는 은혜를 한국교회와 세계교회에 나누는 은총의 그릇이 되겠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임보라 목사' 논란으로 인한 성소수자교인 목회에 관한 입장도 밝혔다. 윤 목사는 "동성애 입법화가 국회에 통과되는 것은 찬성하지 않지만, 성소수자들의 고통과 아픔을 돌봐주는 목회자들은 정죄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목사•장로 부총회장 선거는 후보 미등록에 따라, 총회 현장에서 각 지역의 노회장으로부터 추천을 받아 진행됐다. 노회장의 추천에 따라 부총회장에는 김충섭 목사(성일교회), 장로 부총회장에는 이강권 장로(믿음의교회)가 후보로 올라왔다.

 

투표 결과, 김충섭 목사가 찬성 483표, 반대 15표, 무효 7표로 최종 당선됐다. 이강권 장로는 찬성 484표, 반대 152표, 무효 3표로 장로 부총회장직을 맡게 됐다.

 

첫날 임원선거를 마친 기성은, 이튿날부터 본격적인 회무에 들어간다. △성소수자교인 목회를 위한 연구위원회 구성 △교회 내 성폭력 금지와 예방을 위한 특별법 제정△성윤리 규범 채택 등 헌의안 등이 다뤄질 전망이다.

 

한편 윤세관 신임 총회장은, 한신대학교와 한신대학원과 뉴욕 신학대학원에서 수학했으며, 전남노회에서 1984년 안수를 받았다. 이후 101회 총회 부총회장을 역임했으며 올해 102회 총회 총회장으로 선출됐다.

 

박은정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566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美국민 절반 "하나님 믿지 않아도 착한 사람 될 수 있… 새글 2017-10-19
캘리포니아, 美 최초 '중성(中性)' 표기 허용 댓글(1) 2017-10-18
존파이퍼, "크리스천, 결혼에 조급할 필요 없다" 2017-10-18
"명성교회, 한국교회 앞에 부끄럽지 않은 선택 하길" 2017-10-18
동남노회, 김하나 목사 청빙안 통과시킬까 2017-10-11
종교개혁 500주년 성령대회 현장.."나부터 정직, 청… 2017-10-09
571돌 한글날…잘못된 교회용어는 없을까? 댓글(1) 2017-10-09
한국복음주의신학회 동성애자에 대한 입장 주목 2017-10-05
목회자 부인이 되는것 믿음에는 좋고 우정에는 손실 2017-10-01
희비 엇갈린 교단 교세현황…합동 웃고 기장 울었다 2017-09-30
"창조과학회, 이단 단체 아냐…명예 훼손에 적극 대응할… 2017-09-29
명성교회 '아들 목사 청빙 안' 시찰회 통과..노회 결… 댓글(1) 2017-09-27
'동성애 유혹'…복음적 해법은 무엇인가? 2017-09-27
탤런트 신애라 "부모의 사명은 자녀를 가르치고 지키고 … 2017-09-27
예장 합동 102회총회 마무리..목회자 윤리강령 부결 2017-09-22
기장 정족수 미달로 '정회'…주요 헌의안 논의 못해 2017-09-22
예장고신 제67회 총회 폐회…임보라 목사 '교류 금지' 2017-09-22
합동총회, 동성애자 신학교 입학, 직원 채용 금지 2017-09-21
합동 이대위, 임보라·김성로 목사 '참여금지' 결의 2017-09-21
호주 목회자, SNS에 사진 한 장 올렸다가 '신변위협… 2017-09-20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