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헌금의 공공성 회복 시급하다"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국ㆍ세계ㆍ정보

"한국교회, 헌금의 공공성 회복 시급하다"

페이지 정보

갱신ㆍ2017-09-12 08:30

본문

500년 전, 종교개혁의 발단이 됐던 상징적인 사건 중에 하나가 면죄부 판매였다. 면죄부는 헌금이 공공성을 잃어버리고 사적으로 변질된 대표적 사례다. 11일 열린 한 포럼에서 전문가들은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은 한국교회의 시급한 과제로 헌금의 공공성 회복을 꼽았다.

 

aaf34b69b5a0b3df4d2e7c97c3a8433f_1505219414_26.jpg
▲교회개혁실천연대는 11일 100주년기념교회 사회봉사관에서 '모두를 위한 헌금, 공적헌금'을 주제로 포럼을 진행했다.ⓒ데일리굿뉴스 

 

"헌금, 소수 아닌 하나님나라 위해 사용돼야"

 

교회개혁실천연대(공동대표 박득훈ㆍ박종운ㆍ방인성ㆍ백종국ㆍ윤경아)는 11일 100주년기념교회 사회봉사관에서 '모두를 위한 헌금, 공적헌금'을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서 발제자들은 구약의 제사와 종교개혁 전통에서 헌금의 의미를 재조명하는 한편, 한국교회의 건강성 여부를 헌금의 공공성에서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헌금이 본래 목적대로 특정 개인이나 소수가 아닌 모두를 위해 사용돼야 함을 역설했다.

 

박득훈 목사는 하나님께 드려진 헌금이 교회 공동체에 속한 약자들과 사회 구성원을 위해 사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목사는 "헌금의 공공성 회복 없인 교회개혁도 있을 수 없다"며 "하나님께 드려진 헌금은 하나님나라와 그 정의를 위해 쓰여져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각 교회가 공적 헌금의 정체성을 지키기 위한 노력으로 최소한의 교회 운영비와 선교활동을 위한 경비, 교회 내 경제적 약자들을 위한 지출이 균형을 이루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한 가난한 이웃교회를 위한 지출을 확보함과 동시에 사회적 약자와 창조세계 보존을 위한 재정 지출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목사는 "어느 시대나 교회의 건강성은 헌금의 공공성 여부로 진단할 수 있다"며 "한국교회가 종교개혁 500주년을 헛되이 보내지 않기를 기도한다"고 당부했다.

 

"제사의 예물, 사회적 약자 위한 생활보조자금"

 

김회권 교수(숭실대)는 고대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께 드린 제사가 공동체 내 최하층 구성원들을 위한 사회보장제도의 기능을 수행했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김 교수는 "나그네, 고아, 과부, 레위인은 이스라엘의 공적 예배가 남긴 하나님의 봉헌물을 누리는 수혜자였다"며 "하나님께 바쳐진 봉헌물은 공동체 내의 경제적 최빈곤층에게 나눠졌고, 이런 봉헌물의 분배가 끝나야 봉헌 행위 역시 완성됐다"고 말했다.

 

사회적 약자를 외면하지 않은 구약의 전통은 신약 시대 초대 교회 공동체에도 이어졌다. 김 교수는 예수님과 사도들이 마을을 다니면서 구제에 힘쓰고, 초대 교회가 연보를 통해 가난한 자들을 도왔다는 점에 주목했다.

 

김 교수는 "한국교회에 바쳐진 모든 봉헌물은 교인들의 가처분 자산이 아니라 하나님만이 처분할 수 있는 자산"이라며 "이런 헌금을 교회 건축과 비자금, 당회장 유흥비 등으로 전용하면 횡령이자 배임이다. 16세기 종교개혁을 촉발한 결정적인 요인이 돈에 대한 광적인 집착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준수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552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예장 합동 102회총회 마무리..목회자 윤리강령 부결 2017-09-22
기장 정족수 미달로 '정회'…주요 헌의안 논의 못해 2017-09-22
예장고신 제67회 총회 폐회…임보라 목사 '교류 금지' 2017-09-22
합동총회, 동성애자 신학교 입학, 직원 채용 금지 2017-09-21
합동 이대위, 임보라·김성로 목사 '참여금지' 결의 2017-09-21
호주 목회자, SNS에 사진 한 장 올렸다가 '신변위협… 2017-09-20
통합 "동성애자 신학교 입학 안돼"…요가ㆍ마술도 '금지… 2017-09-20
기장 102회 총회…신임 총회장 윤세관 목사 2017-09-19
침례교 신임총회장에 안희묵 목사 당선 2017-09-19
예장 고신, 김상석 총회장 당선.."교회 현장 목소리 … 2017-09-19
예장 고신총회, 제67회 총회 개회.."예수를 바라보자… 2017-09-19
합신 제102회 총회 개회…'퀴어신학' 이단 조사 예정 2017-09-19
기침 제107차 정기 총회…"자랑스런 침례교 만들자" 2017-09-19
"거룩한 교회, 다시 세상 속으로!" 예장통합 102회… 2017-09-18
예장합동 제102회 총회 댓글(1) 2017-09-18
예장통합, 제102회 총회 개회 2017-09-18
예장합동, 교인 수 6만3431명 증가 2017-09-17
[교단 총회]'대신 명칭' 뜨거운 감자…'항소'에 관심… 2017-09-15
"WEA 신학 문제없다…WCC와 본질적으로 달라" 2017-09-15
'창조과학' 논란 박성진 후보자 자진 사퇴 2017-09-1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