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교회, 10곳 중 1 곳 "헌금 도난 경험"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국ㆍ세계ㆍ정보

美 교회, 10곳 중 1 곳 "헌금 도난 경험"

페이지 정보

세계ㆍ2017-08-10 19:30

본문

c46766e41c9b958e0f1c69d0d49e3edd_1502407811_76.jpg
▲라이프리서치는 미국 목회자 1000명을 대상으로 교회자금 도난 경험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데일리굿뉴스 

 

미국 교회 10곳 중 1곳은 교회자금을 도난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라이프웨이 리서치는 개신교 목회자 1천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중 9%의 목회자가 '교회자금을 횡령하는 것을 목격'했고 91%는 '알지 못한다'고 응답했다.

 

도난 경험은 대부분 교회 헌금을 관리하는 회계부서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회 규모에 따라서 도난 경험 비율도 달랐다. 성도가 250명 이상인 교회보다 성도 수가 100~249명인 교회가 자금 횡령 발생 빈도가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교단별로는 그리스도교 소속 목회자가 16%로 교회 자금 도난 경험이 가장 많았고, 침례교도와 장로교, 개혁교회 소속 목회자들은 각각 7%를 차지했다.

 

이번 설문조사에 대해 일각에서는 교회가 횡령자를 찾아 낼 수 있는 시스템이 부족하단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스콧 맥코넬 이사(라이프 웨이 리서치)는 "교회에서 사역하는 대부분의 봉사자들은 신뢰할 만 하지만 사람은 불완전하고 유혹을 받을 수 있다"며 "신앙인들은 교회의 재정을 지키는 것도 사역의 중요한 부분 중 하나라고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텍사스 주 휴스턴에 있는 조엘 오스틴의 레이크우드교회는 지난 2014 년 60 만 달러(한화 약 6억 8천만원)의 기부금을 도난 당한 바 있다. 

 

최에녹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509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소강석 목사 "사도적교회와 통전적교회가 답이다" 새글 2017-08-20
아이슬란드에서 다운증후군이 태어나지 않는 이유 새글 2017-08-20
샬러츠빌 피해자父, "주의 이름으로 가해자 용서한다" 새글 2017-08-18
한국교회 신뢰도 바닥…국민 10명 중 7명 "신뢰 못해… 2017-08-17
“향후 믿고 싶은 종교 1위, 기독교” 2017-08-17
백화점에 등장한 '무슬림 기도실' 2017-08-17
한기연 창립 "하나된 한국교회, 첫 걸음 뗐다" 2017-08-16
임현수 목사 "1m깊이 구덩이 파…손발동상" 2017-08-14
시대를 고뇌한 신앙인 윤동주를 기억하며 2017-08-11
"문 대통령, 임현수 목사 석방에 역할" 댓글(1) 2017-08-11
美 교회, 10곳 중 1 곳 "헌금 도난 경험" 2017-08-10
교수 2158명,'성평등' 헌법 포함 반대! 2017-08-10
"성소수자 옹호하면 이단인가"…기장, 임보라 목사 관련… 2017-08-09
공관병 갑질논란 대장부부 전도도 갑질했나 2017-08-09
영성으로 드리는 현대 예배…"문화 선도하는 교회 되길" 2017-08-07
"동성 결혼 허용하는 개헌안에 반대한다" 2017-08-07
화제의 영화 '예수는 역사다'의 실제 주인공은 누구? 2017-08-06
"성경의 오류를 찾았다"… 해외언론 보도 '논란 2017-08-03
故 하용조 목사 6주기…"선교열정 남 달랐던 목회자" 2017-08-03
성장하는 교회에서 발견한 놀라운 5가지 사실 2017-08-02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