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신교 인구 967만 명 넘어…종교 인구 중 유일하게 증가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세이비어 리빙스톤 장신40 형제교회 시온성 북미원주민
한국ㆍ세계ㆍ정보

개신교 인구 967만 명 넘어…종교 인구 중 유일하게 증가

페이지 정보

정보ㆍ2017-01-08 00:13

본문

우리나라 인구의 절반 이상이 종교가 없는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개신교 인구는 오히려 증가했다는 결과가 발표됐다. 

 

1b1fc86a667d89e62946c90724c41bdc_1483852357_45.jpg
▲통계청이 발표한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개신교 인구가 10년 간 100만명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데일리굿뉴스 

 

불교계, 조사 방식에 문제 제기하기도

 

우리나라 개신교 인구가 불교 인구를 처음으로 넘어섰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5 인구주택총조사 표본 집계 결과 인구·가구·주택 기본특성항목’에 따르면 개신교 인구가 967만 6천명으로 국내 종교 인구 중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 됐다. 개신교 인구는 2005년 844만 6천명에서 약 100만 명 이상 증가했다.

 

개신교 인구가 국내 종교 인구 중 1위를 차지한 것은 인구주택총조사 이래 처음이다. 2위는 불교로 761만 9천 명, 3위는 389만 명인 천주교가 차지했다.

 

10년 전 1058만 8천 명으로 전체인구의 22.8%에 달했던 불교 인구는 761만 9천 명으로 크게 준 것으로 드러났다.

 

2005년 전체 인구의 10%를 넘으며, 빠른 증가세를 보였던 천주교 인구도 지난해 7.9%로 감소했다.

 

개신교 인구는 증가한 데 반해 종교를 갖지 않은 인구는 2005년 47.1%에서 2015년 56.1%로 절반을 넘어서면서 전체 종교 인구는 43.9%로 줄어들었다. 무교 인구가 종교 인구보다 더 많아진 것이다.

 

'종교가 없다'고 대답한 연령대는 20대가 64.9%로 가장 높았고, 10대가 62.0%였으며, 지난 10년 동안 종교인구 비율이 가장 크게 감소한 연령대는 40대였다. 70세 이상은 58.2%가 '종교가 있다'고 응답해 종교를 가진 비율이 연령대 중 가장 높았다.

 

지역별로는 서쪽 지역인 전북(26.9%), 서울(24.2%), 전남(23.2%)에서 개신교 신자 비중이 컸으며 동쪽 지역인 울산(29.8%), 경남(29.4%), 부산(28.5%)에서는 불교 신자 비율이 높았다.

 

천주교 신자 비율은 서울(10.7%), 인천(9.5%), 경기(9.0%) 순으로 높아 수도권 지역에 몰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는 과거 100% 전수조사와는 달리 표본조사와 병행해 실시됐는데, 불교계에서는 정확도가 떨어진다며 조사 방식에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주련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640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여신도 성폭행'혐의 이재록 3일 밤 구속 2018-05-05
전광훈 목사, 선거법 위반 법정 구속 '10개월 징역' 2018-05-05
대법원 "오정현 목사, 교단 목사 자격 없다" 2018-04-17
"교회, 가짜뉴스 온상이 된 이유는…" 댓글(1) 2018-04-12
"성추행 혐의" 논란 빌 하이벨스, 결국 윌로우 크릭 … 댓글(1) 2018-04-12
이단 이재록 '성폭행' 의혹…정통교회까지 타격 2018-04-12
조정민 목사의 신간 <예수는 누구인가?> 출간 2018-04-11
'개혁주의' 신학자의 외침…"그리스도 없는 기독교가 문… 2018-04-11
세계 기독교계의 부활절 모습 2018-04-02
뜨거웠던 예배 현장 “나는 부활을 믿습니다” 2018-04-02
교계 부활절 메시지 "그분의 부활은, 우리의 생명" 2018-03-29
이스라엘 현지, 유월절과 부활절 풍경 2018-03-27
미국 CCM뮤지션의 감동실화 <아이 캔 온리 이매진> 2018-03-21
'도시 전도자' 팀켈러…"한국교회의 현재를 진단하다" 2018-03-07
예수의 유일한 여제자 '막달라 마리아'의 삶 영화로 2018-03-06
팀 켈러 첫 방한…"고난 속에도 하나님 함께 하시죠" 2018-03-05
그레이엄 목사 영면…묘비엔 '그리스도의 복음 전도사' 2018-03-05
총기난사·자살 급증하는 美 학교에 필요한 표어는? 2018-02-28
스타벅스·코카콜라 동성애 광고 "현혹되지 마세요" 2018-02-27
빌리 그레이엄 별세…美 애도 줄이어 2018-02-23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