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 전횡ㆍ목회자 성폭력…교회문제 상담 매년 증가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국ㆍ세계ㆍ정보

재정 전횡ㆍ목회자 성폭력…교회문제 상담 매년 증가

페이지 정보

갱신ㆍ2016-01-06 00:00

본문

교회개혁실천연대 교회문제상담소가 지난 해 상담 사례를 정리한 결과, 교회 내 분쟁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정 전횡을 비롯해 목회자의 성폭력 상담이 증가했고, 부교역자나 목사 층의 상담도 눈에 띄게 늘었다. 

 

'재정 전횡과 독단적 운영' 가장 많아

 

교회개혁실천연대 교회문제상담소(이하 상담소)의 상담 과정에서 가장 부각된 분쟁 사안은 예년과 마찬가지로 교회 내 불투명한 재정 운용과 담임목사의 독단적인 운영 행태였다.

 

전화상담의 유형으로 '재정 전횡'이 22.1%로 가장 큰 비율을 차지했고, '독단적 운영'이 20.4%로 뒤를 이었다.

 

상담소는 "교회 운영의 전반적인 투명성과 공정성에 대한 요구와 기준이 높아지고 있다"며 "공동의회, 제직회 등 총회의에서 투명한 논의 구조를 갖추고 공정한 집행 과정을 견지하는 것만으로도 대부분의 교회 분쟁을 예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상담소는 또한 "교회 안의 전횡을 막고 정상적인 임기제와 투명한 운영 체계를 마련하기 위한 차원에서 민주적인 정관을 도입, 제정하는 것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목회자 성폭력'…전화상담 세 번째로 많아

 

대면상담과 달리 전화상담에서 유난히 많았던 상담 유형은 '목회자에 의한 성폭력' 문제였다. 전체 전화상담 중 8.3%를 차지하며 세 번째로 많은 유형으로 꼽혔다.

 

상담소는 "목회자 성폭력에 대한 제보가 늘고 있다"며 "교인들이 언론을 통해 목회자 성폭력이 자신의 교회에서만 발생한 사건이 아니라는 인식을 갖게 됐고, 가해자가 처벌을 받지 않는 등 사후처리가 왜곡될 경우의 피해를 인식하게 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상담소는 내담자들이 자신의 신상이 드러나는 것을 우려해 전화상담을 주로 이용했고, 이마저 지속적으로 이뤄지지 못했다고 전했다.

 

성폭력 피해를 드러내기 어려운 사회적 현실과 함께, 교회 안에서 성폭력 피해자를 보호하고 지원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이 부실함을 보여줬다.


목사, 부교역자 상담 사례 '증가'

 

상담한 교회들은 큰 교단, 중소형 교회에 편중돼 있었으며, 집사와 장로 직분에서 상담이 많았다. 특이한 것은 목사, 전도사, 강도사 등 교역자들의 전화상담이 크게 늘었다는 점이다.

 

이들은 부교역자의 처우 문제보다는 자신이 소속된 교회공동체가 걱정되어 상담을 진행한 일이 많았다. 또 신상 노출로 인해 받을 불이익을 우려해 대면상담보다 전화상담을 선호했다.

 

상담소는 "교회 안에 만연한 문제들을 자체적인 노력만으로 해결하기 어렵다는 인식은 교역자 내부에서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순히 특정 사례나 개인 간 이해 충돌 문제로 이해할 수 있으나, 한국교회 내 구조적인 문제의 실상이 드러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담임목사가 부교역자의 청빙 권한을 독점하고 있는 구조에서 부교역자들이 담임목사의 전횡에 공식적으로 반대 의견을 표명하기는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윤화미 ⓒ 뉴스미션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638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대법원 "오정현 목사, 교단 목사 자격 없다" 2018-04-17
"교회, 가짜뉴스 온상이 된 이유는…" 2018-04-12
"성추행 혐의" 논란 빌 하이벨스, 결국 윌로우 크릭 … 2018-04-12
이단 이재록 '성폭행' 의혹…정통교회까지 타격 2018-04-12
조정민 목사의 신간 <예수는 누구인가?> 출간 2018-04-11
'개혁주의' 신학자의 외침…"그리스도 없는 기독교가 문… 2018-04-11
세계 기독교계의 부활절 모습 2018-04-02
뜨거웠던 예배 현장 “나는 부활을 믿습니다” 2018-04-02
교계 부활절 메시지 "그분의 부활은, 우리의 생명" 2018-03-29
이스라엘 현지, 유월절과 부활절 풍경 2018-03-27
미국 CCM뮤지션의 감동실화 <아이 캔 온리 이매진> 2018-03-21
'도시 전도자' 팀켈러…"한국교회의 현재를 진단하다" 2018-03-07
예수의 유일한 여제자 '막달라 마리아'의 삶 영화로 2018-03-06
팀 켈러 첫 방한…"고난 속에도 하나님 함께 하시죠" 2018-03-05
그레이엄 목사 영면…묘비엔 '그리스도의 복음 전도사' 2018-03-05
총기난사·자살 급증하는 美 학교에 필요한 표어는? 2018-02-28
스타벅스·코카콜라 동성애 광고 "현혹되지 마세요" 2018-02-27
빌리 그레이엄 별세…美 애도 줄이어 2018-02-23
빌리 그레이엄과 한국교회 인연…'교회 성장' 이뤄 2018-02-23
'미투운동 확산'…교회 내 성폭력 대응 방법은? 2018-02-20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