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내가 그간 교회를 가지 않았던 이유는..”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국ㆍ세계ㆍ정보

오바마 “내가 그간 교회를 가지 않았던 이유는..”

페이지 정보

세계ㆍ2009-01-15 00:00

본문

67b2d81d2f6b50861cf5fe4eb05c0705_1482027008_39.jpg
▲바락 오바마 후보는 교회에 출석하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현실적인 상황에 비춰 교회에 나가는 것이 대단히 어렵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한다.(출처:zimbio)
 

 

근 1년 동안 교회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느냐는 여러 의혹에 바락 오바마 미 대통령 당선자는 참석하기가 매우 어려웠다는 입장을 솔직하게 내비쳤다고 <크리스찬 투데이>가 14일 보도했다.


“교회 나가기 솔직히 어려워”

 

오바마 당선인은 이번 주 화요일 미국 ABC 방송의 시사토크쇼 ‘This Week’에 출연해 그간 자신을 둘러싼 억측에 대항해 적극적인 해명을 하는 자리를 가졌다.

 

그는 지금으로부터 약 1년 동안 교회를 나가고 싶어도 마음대로 나갈 수 없다는 입장을 프로그램 초반부터 솔직하게 피력했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과 자신의 가족을 위해 기도를 한다는 것에 대해서는 감사함을 전했다.

 

오바마는 “지금 나는 매일 나를 위해 기도하는 사람들로 구성된 멋진 공동체 내에 살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교회에 나가 예배를 드리는 것과 성가대가 노래를 부르는 것, 좋은 설교 말씀을 청취하는 것과는 약간 다른 차원에서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대통령직으로 당선된 그는 자신 스스로가 교회에 나간 것은 몇 손가락 안에 꼽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퍼스트레이디’인 미쉘과 그의 두 명의 딸들은 정기적으로 나가는 교회는 없고 워싱턴에 도착한 이후에도 역시 없다고 한다.

 

그는 교회에 나갈 수 없는 구체적 이유는 ▲수행원 등 자신과 함께 하는 이들이 한꺼번에 교회에 가면 혼란을 불러일으킬 수 있고 ▲다른 종교와 공동체와 형평성을 맞춰야 한다는 것 ▲다가오는 취임식 준비에 매우 바쁘며 ▲데이비드 라이트 목사와의 관계도 언론에서 껄끄럽게 다룬다는 점 등을 꼽았다.

 

그러나 오바마 당선자는 자신이 꼭 해야 할 일들 중에 하나를 교회 가는 것으로 설정한 바 있다. 2월에 대통령 취임식이 거행되기 전까지 그는 워싱턴의 지역 기독 공동체를 방문해 심리적으로 편안한 느낌을 가지고 싶다는 소망을 피력하기도 했다.

 

대통령으로서 쉽게 판단을 내릴 수 없다는 그는 교회 참석유무가 현재 미국사회가 꼭 토론해야 할 주제는 아니지 않느냐는 의견을 조심스럽게 내비쳤다.

 

경제 불황, 미국 내 사회복지 개혁, 국방지원감소 등 많은 사회문제가 산적해 있는데, 교회라는 특정 종교 단체에 대통령 한 사람이 출석한다는 문제는 대단히 미시적인 생각이라는 것이다.

 

그간 워싱턴의 수많은 교회들은 오바마와 그의 가족을 예배에 초대하고자 대단히 노력했다. 현지 기사에 따르면, 오바마와 함께 하고자 하는 교회들은 기독교의 수많은 교파와 종파와 상관없다고 한다. 감리교회, 개혁교회, 흑인기독교 등 여러 교회들이 그의 출석을 희망하고 있다.

 

저서 ‘신앙과 대통령: 조지 워싱턴부터 조지 부시까지’를 저술한 게리 스캇 스미스 박사는 “오바마의 경우, 그는 기독교 내에서 어느 교파나 종파에 확연한 뿌리를 가지고 있지 못하고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종교 산하 수많은 조직들이 그를 초청하고 함께 하고자 노력하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김영기 뉴스서포터 ⓒ뉴스미션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71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영국 기독교인 4명 중 1명 "예수부활 안 믿는다" 2017-04-11
'테러 충격' 이집트 콥트교, '종려주일 행진' 감행? 2017-04-10
트럼프, '성소수자 차별금지법' 역행…시민단체 '지지' 2017-04-05
英, 15년새 문닫은 교회 500곳 달해 2017-04-04
美서 '여성할례' 비밀리 확산…FBI 단속 나서 2017-03-30
美노스캐롤라이나, 동성애자 차별법으로 4조원 손실? 2017-03-28
美 국무장관 "하나님 부르심이라 믿고 공직 수락" 2017-03-24
예수무덤, 부활절 맞춰 200년 만에 복원 완료 2017-03-22
"이슬람교, 세계서 가장 빨리 성장하는 중" 2017-03-20
올 부활절예배는 조금 특별하게…눈길 끄는 美교회 2017-03-20
“모든 이민자는 사랑받을 만한 존재” 2017-03-15
하나님 '여성'으로 묘사…영화 <오두막> 흥행 논란 2017-03-14
美 교계 <미녀와 야수> 상영 반대 움직임 2017-03-11
"휴대폰보다 성경과 더 많은 시간 보내라" 2017-03-08
동성애 선전?…러시아서 영화 <미녀와 야수> 논란 댓글(1) 2017-03-06
미국, 종교 호감도 조사…이슬람 ‘최하위’ 2017-02-26
"한국 위해 매일 기도" 더글라스 에반스 코 별세 2017-02-24
워싱턴포스트 "민주주의, 암흑에 죽다"…트럼프에 정면대… 2017-02-24
페북, "동성애는 혐오스러운 것" 게시글 삭제 2017-02-22
트럼프의 반 동성애 정책 본격 가동? 2017-02-21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