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자의 아내, 사모들의 애환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국ㆍ세계ㆍ정보

목회자의 아내, 사모들의 애환

페이지 정보

정보ㆍ2016-04-25 00:00

본문

흔히 목회자의 아내를 사모라고 부른다. 교회의 전통적인 직분에는 사모가 없다. 하지만 목회자의 아내를 집사님이나 권사님이라고 부르기에는 아직 어색함이 많다. 그렇다고 이름 뒤에 씨자를 붙이기에는 너무 불경해 보인다.



지극히 적은 숫자의 교회들이 목회자의 아내에게 직분을 줘 부르게 하지만, 대다수 교인들에게는 아직 먼 산이다. 목회자의 아내를 사모라고 부르는 것에 반발도 있고, 그렇게 부르지 않는 교회도 있지만, 대다수 한국교회에서는 목회자의 아내를 사모라고 부르고, 문제의식도 별로 없다.

목회자의 아내, 사모

보수적인 한국교회 상황에서 사모들은 특히 힘들다. 여성이 살아가기에 한국사회가 힘들긴 하지만, 사모의 삶은 조금 더 힘들다.

교회 일에 적극 나서면 나선다고 비난하고, 소극적이면 교회 일에 관심이 없다고 말을 한다. 옷차림이 조금만 화려하면 우리 목사님은 힘들게 목회하는데, 사모가 사치한다고 뭐라 하고, 반대이면 우리 목사님 창피하게 꾸미지 않는다고 한다.

그래서 많은 사모들이 참고 산다. 참고 살수밖에 없다. 목회에 누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10년이 넘는 데이터이긴 하지만, 60% 이상의 사모들이 우울증을 겪은 바 있다는 통계도 있다.

내편을 들어줘야할 남편은 짐짓 알고도 모르는 척 한다. 가정에서라도 따뜻한 말 한마디 해줄 수 있지만, 대부분 목회자들은 집에서 무뚝뚝하다. 마치 자상하면 안 되는 것인양.

그래서 목회자의 아내들은 더 외롭다. 고민이 있어도 남편에게도 교인들에게도 시원하게 털어놓을 수 없다. 언제 어떻게 부메랑이 되어서 날아올지 모르기 때문이다.

또 일부 대형교회를 제외한 사모들은 남편을 대신해 생활전선에 뛰어들기도 한다. 일부에서는 사모가 믿음이 없어서 그렇다고 쉽게 얘기하지만, 당장 내일 먹을 쌀이 없는 사람들에게 그런 믿음은 사치다. 그렇다보니 스트레스는 더 쌓여만 간다.

전통적으로 사모는 목회자의 뒤에서 묵묵하게 돕는 역할이라고 강조해왔다. 하지만 최근 들어 이런 생각에 사모들 스스로가 이의를 제기하고 있다.

전통적인 사모상에 이의 제기하는 분위기 늘어

오륜교회가 주최한 사모 리조이스 행사에 참석한 사모들은 "이제는 사모도 달란트를 활용해 목회에 나서야 한다"고 했다. 전통적인 사모상에 대한 반발이다.

물론 현실에서 당장 변하기란 쉽지 않다. 하지만 이런 목소리들이 조금씩 모일 때 변할 수 있다.

사모 리조이스 행사를 기획한 오륜교회 역시 이런 분위기에 응원을 더하고 있다. 김은호 목사는 "하나님 앞에서는 똑같은 영혼"이라며 "사모들도 독립된 주체로 신앙생활을 해야 한다"고 했다. 또 "생각들이 많이 변했다"며 "전통적인 사모상을 고집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오륜교회는 지난 2007년부터 매해 사모들을 위한 행사를 열어왔다. 2009년에는 교회 내 사정으로 열리지 못 했지만, 꾸준하게 지켜왔다.

행사에 참석한 사모들의 만족도는 높다. 일단 남편과 교인들에게서 벗어난 것만으로도 속이 시원한데, 사모들에게 딱 맞는 프로그램으로 짜였기 때문이다. 올해 주제는 '응답하라 여고시절'이다.

사모들은 교복을 입고 사진을 찍으며, 옛 추억에 젖어 들었다. 또 교회 앞에 있는 올림픽공원으로 나들이를 가며, 여고생 시절 친구들과 갔던 소풍을 떠올렸다.

2박 3일의 꿈과 같은 짧은 나들이었지만, 사모들은 다시 힘을 얻었다. 얼마 안 가 현실에 다시 눈물 흘리겠지만, 그래도 이런 자리가 있다는 게 감사한 일이다.

이승규 기자 ⓒ CBS 크리스천노컷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146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바람직한 예배 순서와 형식을 조명해 본다 2017-06-02
미주한인성도 59% 예배 중 성경.찬송 보려고 스마트폰… 2017-06-02
제10회 언더우드 국제심포지엄 이수영, 헤셀링크 박사,… 2017-05-31
한국복음주의신학회, ‘동성애’와 ‘동성 결혼’에 대한 … 댓글(1) 2017-05-03
"교회서 정치 얘기하면 안 돼요?"…정치참여 '갑론을박… 2017-04-18
21세기 한국선교가 극복해야 할 이슈는? 2017-04-18
손봉호 교수 "한국교회, 성경 불감증에 빠져있다" 2017-04-14
"美 라운드테이블과 목회의 접목, 교회부흥 이끌 것" 2017-04-14
한국교회연구원, ‘한국교회개혁 94선언’ 발표 2017-03-25
"삶의 성화 배제한 극단적 구원론은 현대판 면죄부" 2017-03-25
탁지일 교수 "이단 대처, 정적 제거·마녀사냥 아냐" 2017-03-22
종교개혁 500주년 국제포럼 "개혁하는 개신교 원리 재… 2017-03-14
"한국교회, 다시 일어서자"…교회다움 회복이 우선과제 2017-03-13
회중을 집중시키려면 “테드톡 같이 설교하라” 2017-03-01
목회자 시간관리 어떻게?…"설교문은 월요일에" 2017-03-01
3.1절에 시작되는 사순절.. 개인적, 사회적 영성으로… 2017-02-28
종교의 힘 하나로 모은 3ㆍ1운동…갈등의 사회에 울림 … 2017-02-28
뉴스인 - 한국기독실업인회 (CBMC) 두상달 회장 2017-02-24
김대영 목사, 재건교회를 말하다 2017-02-20
한목윤, ‘원로목사와 담임목사의 바람직한 관계' 세미나 2017-02-1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