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신교 인구 100만 명 이상 증가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국ㆍ세계ㆍ정보

개신교 인구 100만 명 이상 증가

페이지 정보

한국ㆍ2016-12-19 23:29

본문

▲ 통계청이 19일 발표한 ‘2015년 인구주택총조사 표본 집계 결과’ 자료에 따르면, 전체적으로 종교인구가 줄어드는 추세 속에서도 기독교 인구는 2005년 844만6천명(전체인구의 18.2%)에서 지난해 967만6천명(19.7%)으로 100만 명 이상 증가했다.     © 2015년 인구주택총조사 표본 집계 결과 

 

개신교 인구 100만 명 이상 증가

통계청, 2015년 인구주택총조사 표본 집계 결과 발표

 

통계청이 19일 발표한 ‘2015년 인구주택총조사 표본 집계 결과’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인구 4905만2천명 가운데 “종교가 있다.”고 답한 인구는 2155만4천명으로 전체 인구의 43.9%를 차지했다.

 

종교인 비율은 1984년 44%, 1989년 49%, 1997년 47%에서 2004년 54%까지 늘었으나 2014년 조사에서는 50%로 줄었다. 최근 10년간 종교인 비율 감소의 가장 큰 원인은 청년층에 있다.

 

특히 남성(44%)보다 여성(57%)에 더 많았으며, 연령별로는 20대 31%, 30대 38%, 40대 51%, 50대 60%, 60세 이상 68% 등 고 연령 일수록 많았다.

 

10년 전 20대는 45%가 종교를 믿었지만 현재 30대는 38%로 7%포인트 줄었으며, 현재 20대 중 종교인은 31%에 불과하다. 2030 세대의 탈(脫)종교 현상은 종교 인구의 고령화, 더 나아가 향후 10년, 20년 장기적인 종교 인구 감소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반면 우리나라 인구의 절반 이상은 ‘종교가 없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는 20대가 64.9%로 가장 높았다.

 

또한 나머지 2749만9천명(56.1%)은 종교가 없다고 응답했다. 무교 인구가 종교 인구보다 더 많아진 것이다. 10년 전인 2005년 인구총조사에 따르면 종교 인구가 52.9%, 무교 인구가 47.1%였던 점을 감안하면, 10년 만에 상황이 역전됐다.

 

주목할 만 한 점은 개신교 인구의 성장세다. 전체적으로 종교인구가 줄어드는 추세 속에서도 기독교 인구는 2005년 844만6천명(전체인구의 18.2%)에서 지난해 967만6천명(19.7%)으로 100만 명 이상 증가했다.

 

반면 10년 전 1058만8천명으로 전체인구의 22.8%에 달하던 불교 인구는 지난해에는 761만9천명(15.5%)으로 크게 줄어들었다. 이에 따라 2015년 조사에서는 종교인구 가운데서는 기독교 인구가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2005년 전체인구의 10%를 넘어서며 빠른 증가세를 보였던 천주교 인구도 10년이 지난 지난해에는 7.9%로 다시 감소했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전 연령대를 통틀어 종교인구 비율이 감소했고, 특히 40대를 비롯해 10대(-12.5%p)와 20대(-12.8%p), 50대(-11.9%p)에서도 종교인구 감소비율이 10%를 넘었다.

 

시도별로는 울산(29.8%)과 경남(29.4%), 부산(28.5%), 경북(25.3%), 대구(23.8%), 제주(23.4%) 등에서 불교인구 비중이 20% 이상을 기록했다. 기독교(개신교) 비율이 높은 시도는 전북(26.9%), 서울(24.2%), 전남(23.2%), 인천(23.1%), 경기(23%), 대전(21.8%), 충남(20.7%), 광주(2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윤지숙 ⓒ 뉴스파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69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교회로 침투하는 '가짜뉴스'…"강력 대응 필요해" 새글 2017-02-24
서울기독대에서 벌어진 종교 재판 2017-02-20
내달 2일 국가조찬기도회, 2천만 크리스천 함께 기도한… 2017-02-16
정성진 목사, 제49회 국가조찬기도회 설교 2017-02-16
문재인 전 대표 "동성애 지지하지 않지만 차별은 안돼" 댓글(1) 2017-02-13
세이연 제5차 총회 개최…신임 상임위원으로 김종한 목사… 2017-02-09
목회자 절반 이상 "정치 이슈 설교는 하지 말아야" 2017-02-08
찬양사역자 박종호 장로 "하나님의 은혜로 다시 살아나" 2017-02-06
한기총 이영훈 대표회장 기립박수로 추대 2017-01-31
루터란 청년들의 외침 "교회가 세상의 대안 되자" 2017-01-30
반기문, 한기총 예방…'신천지ㆍ통일교' 연루설 해명 2017-01-24
한목협 “보수와 진보가 진정한 연합 이루길” 2017-01-19
한기총 차기 대표회장 후보 등록 마감..이영훈 목사 ·… 2017-01-17
합동 증경총회장단 "실추된 교단 명예, 하루빨리 회복해… 2017-01-16
반기문 전 총장 귀국...'동성애와 사드' 찬성 입장 … 2017-01-13
법원,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허가 ‘무효’ 판결 2017-01-13
한교연, 통합 의지는 있나?…때아닌 이단조사 논란 2017-01-11
한국교회총연합회, 공식 출범 2017-01-09
마침내 하나된 한국교회…분열 벗고 연합의 시대 열다 2017-01-09
류광수 목사 측, 한기총 탈퇴 성명 2017-01-09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