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통합 “총회법도 지키고 명성교회도 살리고”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상패 이바나바건축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한국ㆍ세계ㆍ정보

예장통합 “총회법도 지키고 명성교회도 살리고”

페이지 정보

한국ㆍ2019-09-10 06:53

본문

“총회법도 지키고 명성교회도 살리고”

예장통합 총회 수습전권위원장 채영남 목사, "양측 공감하는 수습안 제시할 것"

 

9a42c02bdeea19d61a477c6f70ddae70_1568112810_6.jpg
 

예장통합 총회수습전권위원장 채영남 목사(100회기 총회장, 광주본향교회)는 오는 9월 23일부터 포항기쁨의교회(담임목사 박진석 목사)에서 열리는 예장통합(총회장 림형석 목사) 제104회 총회에서 총회도 지키고 명성교회도 살리는 방향으로 결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채 목사는 지난 8일 주일예배 설교에서 이같이 “누가 적(敵)인가?”라는 제목의 설교 도중 이같이 밝혔다. 

 

채 목사는 “총회재판국 회의 때 (100주년기념관)회의실 밖에서 일간지 문화부 종교부 기자들이 아닌 사회부 기자들이 밤 12시 재심 결과 발표 때까지 진을 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교단은 통용되어 문제가 되지 않는다. 다만 명성교회는 우리 총회의 법을 위반한 것이다. 그런데 이 문제를 세상으로 갖고 나가 공격하고, 온 나라가 관심을 갖게 되어 사회의 지탄이 되게 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명성교회는 공로가 많다. 총회 내 어려운 교회들을 도와줬고, 총회 기관들도 도와주는 등 큰일을 했다.”며 “이번 총회에서 총회법도 지키고 명성교회도 살리는 수습안을 만들었다. 양측이 공감했다.”고 밝혔다. 

 

채 목사는 “이단이 아닌 이상 교회는 우리의 적이 아니다.”며 “우리의 적은 흑암의 세력”이라고 말했다.

 

김철영 ⓒ 뉴스파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956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교회협, 윤보환 신임회장 선출…"연합·일치 위해 힘쓸 … 새글 2019-11-18
多 종교시대, 예수만이 탁월한 합리적 이유 2019-11-13
교회학교 부흥, 프레임을 바꾼 J-DNA로 시작! 2019-11-13
극심해지는 中 기독교 탄압…"오히려 가정교회 늘어" 2019-11-12
이윤호 목사 “소형교회 6가지 어려움” 2019-11-10
故 최자실 목사 30주기 추모예배…"고인 삶 기억할 것… 2019-11-09
‘맘모니즘 덫’에 걸린 목회자, 윤리의식 실종 2019-11-02
[특별기획대담②] 김명혁 목사, 손봉호 교수, 박종화 … 2019-11-01
3인 원로들에게 묻다…"한국교회 자화상은?" 2019-10-30
부·권력 승계 '교회세습', 논란의 중심에 서다 2019-10-30
감리회, 교회 분리·통합 요건 강화...세습 방지 목적 2019-10-30
감리회, 감독회장 임기 4년제 유지...입법의회서 개정… 2019-10-29
핼러윈데이…'종교개혁의 날'로 기억해야 2019-10-28
가톨릭 수백년 전통 '사제 독신제' 깨질지 주목 2019-10-27
공공성 상실한 한국교회, 논(論)하기 전 '반성'부터 2019-10-18
목회자의 영성 회복, 가장 중요한 과제는? 2019-10-17
대법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점용 위법" 2019-10-17
죽음 앞에도 신앙 잃지 않은 '이집트 콥트 순교자' 2019-10-17
한목윤·한목협, "명성교회 세습 인정 총회 결의 철회하… 2019-10-17
예장통합-명성교회, 수습안 놓고 대립각 2019-10-1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