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백석대신, 교단 명칭 '예장 백석'으로 변경 > 한국ㆍ세계ㆍ정보

본문 바로가기


상패 이바나바건축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한국ㆍ세계ㆍ정보

예장 백석대신, 교단 명칭 '예장 백석'으로 변경

페이지 정보

한국ㆍ2019-09-03 05:08

본문

교단 명칭 문제로 수년간 내홍을 겪어왔던 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대신이 교단 명칭을 '예장 백석'으로 변경하고 새 출발을 알렸다. 지난 회기 갈등을 빚어온 사안들도 대대적 손질에 나서며 교단의 도약을 다짐했다.  

 

c0d8f44fdd6acfae20dfe831341b4d3f_1567501695_93.jpg
▲예장 백석대신이 제42회 정기총회 둘째 날 교단 명칭을 '예장 백석'으로 변경하고 새 출발을 다짐했다.ⓒ데일리굿뉴스 

 

지난 회기 사태 잘잘못 가린다

 

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대신 정기총회가 2일 시작된 가운데  총회 둘째 날 회무를 속회하고 굵직한 사안들을 처리했다.

 

백석대신은 이날 강원도 평창 한화리조트에서 열린 제42회 총회에서 "오늘부터 총회 명칭을 백석으로 한다"고 공표하고, 교단 명칭을 '예장 백석'으로 변경했다.

 

교단명은 2015년 통합한 구 백석과 구 대신 측 모두에 정통성과 자존심을 상징하는 만큼 오래전부터 뜨거운 이슈였다. 교단 지도부는 "명칭이 구원에 이르게 하지 않는다"며 화합의 의미를 강조했다. 총대들은 별다른 논쟁 없이 교단 명칭 변경을 받아들였다.

 

무엇보다 지난 회기 논란을 빚은 사안들과 관련한 조치들이 눈길을 끌었다. 그중 '임원 직선제 폐지'와 '선교회 총회 법인 지정', '총회 특별재심원 구성' 등이 주목되는 부분이다. 모두 지난 회기 교단 내홍의 발단이 된 것들의 후속조치다.

 

총회는 지난해 처음으로 임원 직선제를 도입했지만 역효과가 컸다. 과거 총회장이 임원을 꾸렸다면 임원 구성권이 사라지며 총회장 권한이 상대적으로 축소됐다. 이에 총회장과 임원 간의 갈등과 대립, 권위 상실 등 부작용을 드러낸 것. 그런 이유로 이번 총회에선 도입 1여 년 만에 임원 직선제를 폐지했다.    

 

특히 최근 교단 내홍의 원인으로 꼽히는 총회 '세계선교회 조직' 건은 선교회를 총회 법인에 두기로 결정하며 일단락됐다.

 

2015년 백석과 대신 교단이 통합한 뒤 대신세계선교회와 백석선교위원회는 기구의 성격 차이로 통합에 차질을 빚는 등 두 기관 이해당사자들 간의 갈등이 심했다. 그 과정에서 고소고발이 난무, 사회법 소송으로 번지며 현직 부총회장과 서기가 '제명 출교' 당하기도 했다.

 

결의사항을 보고한 서기 김준범 목사는 "선교회는 총회 산하에 둬야 하며 독립 기구는 안된다"고 명확히 못을 박았다.

 

지난 회기 동안 벌어진 사태에 관해서는 '총회 특별재심원'을 구성해 잘잘못을 가리기로 했다. 장종현 신임 총회장은 "잘못이 있으면 벌을 받고 물러서야 한다면 물러나야 한다"면서 "하나님이 우리를 붙드시고 역사하리라 믿는다. 총회 방향을 설정하고 교단을 바로 세우는데 진력하겠다"고 밝혔다.

 

최상경 기자 ⓒ 데일리굿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Total 912건 1 페이지
한국ㆍ세계ㆍ정보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성경에 부합되는 명절 '추도예배' 2019-09-12
선생님, 추석 때 제사음식 먹으면 안돼요? 2019-09-12
예장통합 “총회법도 지키고 명성교회도 살리고” 2019-09-10
미리 보는 '장로 교단' 정기총회, 주요 쟁점은? 2019-09-09
청어람 이사회, "양희송 대표 불륜 이유로 면직" 2019-09-09
지구촌교회 제3대 최성은 담임목사 취임 기념 감사예배 2019-09-09
장종현 총회장 “부총회장을 선거없이 지명-금권선거 차단… 2019-09-07
전문가들에게 들은 '최근 이단 동향', 시급한 과제는? 2019-09-05
예장 백석대신, 교단 명칭 '예장 백석'으로 변경 2019-09-03
예장합동 총회임원후보 정견발표 '총회 신뢰 회복' 초점 2019-09-03
예장 백석대신, 신임 총회장에 장종현 목사 추대 2019-09-02
예장합동•통합, 장로교 연합기도회 개최 2019-09-02
‘2019 전국기윤실 인천 선언’ 발표 2019-08-21
신학생 위한 올바른 신학교육 비법은? 2019-08-21
임시정부의 숨은 주역 '손정도 목사'의 삶 2019-08-15
교계 광복절 메시지…"화해·치유로 참된 광복 이루길" 2019-08-14
韓日 갈등 속 다가온 '광복절', 교회 역할 중요 2019-08-13
'대세는 유튜브', 목회 활용 어떤가요? 2019-08-12
'신도 성폭행' 이재록, 징역 16년 최종 확정 2019-08-11
전광훈 목사, 이단옹호자?…8개교단 이대위 '결의 요청… 2019-08-08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