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난은 신神이 파송한 천사 > 자유게시판 추천글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상패 나비 제이미 제이미혜택 877라디오 에바다 손소혜


 

이전 자유게시판에서 독자들에 의해 추천되어 이동한 글입니다. 이후에도 계속 업데이트됩니다.



자유게시판 추천글

고난은 신神이 파송한 천사

페이지 정보

별똥별2017-01-18

본문

고난은 神이 파송한 천사
 
                            최송연

바람이 세다고 불평 마라
그 바람 때문에
나무가 강해지느니

바다의 폭풍을 탓하지 말라
폭풍이 지나간 후
고기가 많아지느니

고난을 불평 말고 환영하라
고난은 그대를 바로 세우라고
神이 파송한 천사이니

 

"내 고초와 재난 곧 쑥과 담즙을 기억하소서
내 마음이 그것을 기억하고 내가 낙심이 되오나
이것을 내가 내 마음에 담아 두었더니
그것이 오히려 나의 소망이 되었사옴은
여호와의 인자와 긍휼이 무긍하시므로
우리가 진멸되지 아니함이니이다
이것들이 아침마다 새로우니
주의 성실하심이 크시도소이다"(애3:19-23)
 
"나의 가는 길을 오직 그가 아시나니
그가 나를 단련하신 후에는 내가 정금 같이 나오리라"[욥23:10]
-------------------------------------------------------------------------
조경현 
2013-03-30 03:31
 175.xxx.183
 짧지만, 깊은 암시를 주셨네요.
고난은 신이 파송한 천사... 아, 고난 뒤에는 반드시
 주님의 위로가 있겠군요. 기대가 됩니다.
부활주일을 바로 전날에.


이화 
2013-03-29 22:00
 64.xxx.185
 고난...
피할 수만 있으면 피하고 싶어라
 고난...
본의 아니게 어제는 절정이었습니다
 주님의 마지막 피 한 방울을 기억하라 하심인 듯...
지금까지 너무 힘들고 아픈데...

역시...

나를 더 강하게 하시어
 어디에 쓰시려고...
고기가 많아져서
 어디에 쓰시려고...

그러나
 주님이 원하시는 길이라면
 힘들어도
 마다하지 아니하고
 불평하지 아니하고

 나를 바로 세우기 위한
 신이 파송한 천사이니
 아멘 입니다...
잠긴동산
2013-04-03 11:22
 67.xxx.142
 아직도 불평하며, 탓하며, 환영하지 못하는
 용서 받은 죄인을 위로 하시고자 하시는

神이 파송한 천사의 위로가
 아름다운 찬양(Butterfly Concerto_Denean)과
 어우러지며 알지 못할 뭉쿨함? 으로 닥아 옵니다

 초생달 님! 따라 꽝 입니다!^^ :)
 
 초생달 
2013-03-31 03:31
 211.xxx.23
    엄청난 고난 과  시련이닥치더래도
 주님의 힘 빌려 이겨나가면
  더 굳어지는 나의 삶.

감동의 님의 시 머리숙여 감사 드리면서
 쾅 추천 찍어드립니다.
   
 코람데오 
2013-03-30 00:18
 70.xxx.174
 "나의 가는 길을 오직 그가 아시나니
 그가 나를 단련하신 후에는 내가 정금 같이 나오리라"[욥23:10]

사도 바울은 "이 고난은 장차 찾아올 영광과 족히 비교할 수 없도다"고 하였습니다.

이 고난의 터널을 지나면 하나님께서 주시는 영광이 반드시 있을 줄 믿습니다. 

고로 고난은 하나님께서 주시는 영광의 sign 입니다.

야곱 
2013-03-29 23:26
 58.xxx.75
 "내 고초와 재난 곧 쑥과 담즙을 기억하소서
 내 마음이 그것을 기억하고 내가 낙심이 되오나
 이것을 내가 내 마음에 담아 두었더니
 그것이 오히려 나의 소망이 되었사옴은
 여호와의 인자와 긍휼이 무긍하시므로
 우리가 진멸되지 아니함이니이다
 이것들이 아침마다 새로우니
 주의 성실하심이 크시도소이다"(애3:19-2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추천글 목록

Total 10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추천글 목록
제목 이름 날짜
어느 사모의 기도 별똥별 2017-01-18
그저 그러려니...하고 별똥별 2017-01-18
고난은 신神이 파송한 천사 별똥별 2017-01-18
교회 재정 이렇게 관리하라 댓글(1) 별똥별 2017-01-23
사랑받는 사모 수칙 10훈(訓) 별똥별 2017-01-22
선택권에 대한 나의 헌장 별똥별 2017-01-22
나를 위하여... 별똥별 2017-01-21
한 사명자의 고통 별똥별 2017-01-21
향나무처럼 향기로운 사람 별똥별 2017-01-19
훌라후프 별똥별 2017-01-19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