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나무처럼 향기로운 사람 > 자유게시판 추천글

본문 바로가기


페이스 아멘넷 UPCA 이용걸 이종식 육민호 황규복 문석호 조문휘 이만호 유상열 한필상 김원기 길명순 김희복 김홍석 허윤준 남일현 오종민 양승호 주효식 박맹준 빈상석 박태규 정순원 정광희 김대호 이풍삼 이지용 최호섭 이병준 이규섭 정주성 조문휘 문석호 이정환 김진화 이의철 송윤섭 조원태 황영송 김재열 유상열 전희수 손성대 김희숙 이미선 박춘수 김재관 상패 제이미 제이미혜택 877라디오 에바다 손소혜


 

이전 자유게시판에서 독자들에 의해 추천되어 이동한 글입니다. 이후에도 계속 업데이트됩니다.



자유게시판 추천글

향나무처럼 향기로운 사람

페이지 정보

별똥별2017-01-19

본문

2015/05/02

향나무처럼 향기로운 사람

모처럼 맞는 휴일 이른 아침
게을러지려는 몸과 마음을
진한 커피 한 잔으로 다잡고
차를 타고 한 이십분 남짓 외곽지로 나가니
거기 등산하기 안성맞춤인 산이 있습니다.

이른 시간에 찾아온 블청객에 놀랐던지
산새들이 푸드득거리며 달아나고
하얀 안개가 띠처럼 둘러쳐진 숲 속은
마치 선녀의 치마폭같이 부드럽습니다.

숲속에 발을 들여놓는 순간, 어디선가
향긋한 향기가 솔솔 불어오는바람 결을 타고
내 코 끝을 살살 간지럽히며 파고 듭니다.
달콤한 향에 이끌린 나는 향이 날아 오는 곳을 찾아
우거진 숲을 이리저리 헤치며 따라가 봅니다.

울퉁불퉁한 바위가 여기저기
어지럽게 널부러져 있는 가파른 곳을 지나니
그곳에 키가 큰 떡갈나무들이 울창한 숲을 이루었고
그 떡갈나무들 사이에 여리디 여린
향나무 한 그루가 서 있습니다.

향나무는 덩치 큰 떡갈나무 그늘에 가려
숨도 크게 쉬지 못하는 듯
잎이 노랗고 길쭉길쭉 한 것이 애처롭기까지 합니다.

가까이 다가가 어린 잎을 하나 똑 따서 코에 대어 봅니다.
음~~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달콤한 향이 코를 톡 쏘며
말초 신경을 부드럽게 감싸주는 듯 행복해 집니다.

향나무는 평소에는 그 향이 약하지만,
어떤 물체에 의해 찍혀지거나,
잎을 하나 똑 따서 맡아 보면,
그 향은 배가 되어 아주 강하면서도 달콤합니다.

은은하고 그윽한 향이
정다운 이의 따스한 미소처럼
아찔하도록 온 몸을 휘감아 옵니다...

달콤한 향을 맡을 때 이렇게 행복해지 듯...
나도 향나무처럼 향기로운 사람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생각만 하여도 입가에 미소가 도는 사람,
 곁에 있지 않아도 믿음직하며 늘 든든한 사람,
가진 것 없어도 넉넉하여 마음이 큰 사람,
그런 사람이 바로 향나무 같은 사람입니다.

억세고 키가 큰 떡갈나무들이 쭉쭉 뻗어 있어
향나무가 선 자리는 한 뼘이 채 안 되는 듯 해도
그곳에서도 향나무는 향나무입니다

다른 이가 설 자리마저 빼앗는
떡갈나무 같은 사람 되기 보다는
내가 설 자리를 남에게 빼앗기고, 찢겨도
불평 대신 향기를 선사하는
향나무 같은 사람 되는 것이 더 행복입니다.

사람들은 달콤한 향기를 따라
숲을 헤치며 먼 곳까지 찾아올 테니까요.

날카로운 창과 대못에 찔린 그리스도의 향기는
그렇게...,
세기를 거쳐 생명의 향을 전해 주고 있건만... ....



" 우리는 구원 얻는 자들에게나
망하는 자들에게나 그리스도의 향기니
이 사람에게는 사망으로 좇아 사망에 이르는 냄새요
저 사람에게는 생명으로 좇아 생명에 이르는 냄새라
누가 이것을 감당하리요 (고후2: 15-16절)"

---------------------------------------------------------------------

반딧블 
2015-05-10 21:57
 66.xxx.15
 저의 집 뒷뜰엔 반딧불이 한창 입니다.
반짝~ 반짝^^
50여 반딧블이 창공을 날며 밤 하늘을 아름답게 수 놓습니다.
밤 하늘 어둠 속에 불 밝히는 반딧불^^
기묘도 하여라.
반딧불 처럼 불 밝히며
 향나무 처럼 그리스도의 향을 내며
 사는 사람이 되어야 할 텐 데
 반딧불 반짝 반짝 춤 추는 가운데 봄의 계절은 깊어 가고.

별똥별 님 좋은 글 감사하고요, shalom ~~

체르니 
2015-05-06 11:19
 112.xxx.136
 별사모님, 오늘도 잠시 생각에 잠길 수 있는 좋은 글을 읽을 수 있도록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바나바 
2015-05-03 18:40
 24.xxx.122
 떡갈나무와 향나무를 이렇게 고상하게 비교해 주시니 얼마나 도전이 되는지 모르겠읍니다  더 나아가서 주님의 말씀에 접부쳐 주시니 더욱 좋읍니다  별똥별님 감사합니다  주님!  생명에 이르는 삶을 살기를 소원합니다  할렐루야!

 .
 
 초생달 
2015-05-10 21:52
 119.xxx.98
 향 나무처럼 향기로운 사람은 
누구시지요!
바로 [별똥별님] 이 십니다.
죄송하게도 이 초생달은 오랜동안 치아 치료로인하여
 조금 힘이들었습니다.이제는 자주자주 얼굴을 내 밀겠습니다.
05월은 여왕의달이랍니다
 별똥별님께서도 힘껏 뽑내어주십시요.
뽑내실 자격은 충부히갖이신 별똥별님을 주님께서도 기뻐하실겁니다.
또 뵙겠습니다.
 
 
누지문서 
2015-05-03 07:07
 71.xxx.93
 "다른 이가 설 자리마저 빼앗는
 떡갈나무 같은 사람 되기 보다는
 내가 설 자리를 남에게 빼앗기고, 찢겨도
 불평 대신 향기를 선사하는
 향나무 같은 사람 되는 것이 더 행복입니다"

이 부분이 요사이 더 실감나는 주일 아침입니다.
시기 질투에  눈멀은 떡갈나무가 안 되도록
 그리고 뺴앗기고 찟겨도 불평대신 향기를 선사하는 향나무같은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추천글 목록

Total 11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추천글 목록
제목 이름 날짜
구직 kang 2021-01-02
어느 사모의 기도 별똥별 2017-01-18
그저 그러려니...하고 별똥별 2017-01-18
고난은 신神이 파송한 천사 별똥별 2017-01-18
교회 재정 이렇게 관리하라 댓글(1) 별똥별 2017-01-23
사랑받는 사모 수칙 10훈(訓) 별똥별 2017-01-22
선택권에 대한 나의 헌장 별똥별 2017-01-22
나를 위하여... 별똥별 2017-01-21
한 사명자의 고통 별똥별 2017-01-21
향나무처럼 향기로운 사람 별똥별 2017-01-19
훌라후프 별똥별 2017-01-19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관리광고안내후원안내기사제휴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