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기있는 성도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세이비어 리빙스톤 장신40 형제교회 시온성 북미원주민

 

처음으로 자유게시판에 본문이나 댓글을 올리시는 분은 반드시 글등록 버튼을 누르기 전에 아래 게시물 관리방침을 확인하여 주세요. 댓글을 올리기 위해서는 스팸방지 숫자를 입력해야 합니다. 이를 피하기 위해 자유게시판 논객님들은 회원등록을 통해 자유로운 수정과 글쓰기를 이용하세요. 사이트 맨 위 오른쪽에 회원등록 링크가 있으며, 바른 이메일만 요구하며 익명을 유지하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용기있는 성도

페이지 정보

임문규 (100.♡.♡.242)2017-02-19 22:47

본문

저는 클로스터 개혁교회 임문규 장로 입니다.
약 3년간 귀가 안좋아서 매주 설교를 거의 못 듣다가 얼마전 부터 귀가 조금 좋아지면서 설교를 듣고 감동하여 담임목사 주성종목사님의 설교를 여러 형제 자매님들과 함께 은혜를 나누고자 "김동욱500.com"에 실게 되었습니다.

매일 죽는 주선종 목사님의 설교입니다.

말씀: 마태복음 14: 3-12
설교: 용기있는 성도

세례요한은 세상적인 질서와 권위를 무너뜨리는 사람이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세상적인 권위보다 하나님의 권위를 더 소중하게 여겼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따르는 것이 의의 길이라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습니다. 사람을 다스리는 지도자라면 사람의 도리를 저버리지 않아야 하고, 사람의 참된 도리는 하나님의 질서를 따르는 것이라고 말하기를 두려워하지 않아야 합니다.

우리가 용기라는 말을 자주 합니다. 저는 용기란 하나님의 말씀이 몸에 베어서 자연스럽게 사람의 도리를 행하는 것이라고 생각 합니다. 가난하고 어려운 사람의 형편을 살펴주고 힘있는 사람 앞에서도 사람의 도리를 말할 수있고, 위협적인 상황에서도 하나님의 뜻을 말할수 있는 것이 바로 용기가 아니겠습니까?

헤롯 안바스가 신경쓰고 있던 것은 무었을까요? 바로 여론이고 체면이었습니다. 그는 세례요한의 지적이 틀리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헤록이 요한을 의롭고 거룩한 사람으로 알고 두려워하여 보호하며  또 그의 말을 들을 때에 크게 번민을 느끼면서도 달게 들음이러라.’(마가 6:20) 하지만 인정하고 따를 용기느 없었습니다. 인정하는 순간 자신을 바라보고 있는 많은 사람들이 돌아설 것을 두려워 한 것이지요. 마태14:4절에 “헤롯이 요한을 죽이려 하되 민중이 저를 선자자로 여기므로 민중을 두려워하더니” 라는 말이 있습니다. 바른 도리나 하나님의 말씀이 아니라 민심이 헤롯의 관심거리였음을 보여 줍니다.

아는 것과 인정하는 것은 다릅니다. 그리고 인정하는 것과 따르는 것도 다릅니다.
아는것, 즉 머리로 수긍하는 것만으로는 사람이 변하지 않습니다. 인정하는 것으로도 부족합니다. 돌아서면 변하는 것이 사람입니다.

우리의 삶이 아는 것으로 완성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용기는 아는 것과 인정하는 것 , 그리고 따르는 것이 함께 일르날 때 비로서 드러나는 것입니다. “아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265건 7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제목 날짜
김정한 ㆍ 천국의 기업을 차지하기 위하여 싸워야 할 싸움들 댓글(3) 2017-03-11
별똥별 ㆍ 때로는... 댓글(5) 2017-03-10
김정한 ㆍ 탄핵 전후의 나의 기도 댓글(13) 2017-03-10
짐보 ㆍ 38.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댓글(2) 2017-03-09
대장쟁이 ㆍ (창 48) "나도 안다, 내 아들아." 댓글(19) 2017-03-07
김정한 ㆍ 천국의 기업을 차지합시다 댓글(10) 2017-03-04
임문규 ㆍ 하나님이 함께하십니다. 댓글(1) 2017-03-03
해처럼달처럼 ㆍ 가끔은 눈과 귀를 막아봐 댓글(4) 2017-03-02
짐보 ㆍ 37.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댓글(11) 2017-03-02
예종규 목사 ㆍ 어찌하여 나를 박해하느냐 댓글(5) 2017-03-02
대장쟁이 ㆍ (창 47) 목자의 삶, 나그네의 삶 댓글(8) 2017-02-28
별똥별 ㆍ 노후에 어느 대학 가고 싶으세요? 댓글(9) 2017-02-25
별똥별 ㆍ 눈을 들어 댓글(8) 2017-02-25
김정한 ㆍ 이스라엘과 교회를 택하고 훈련시키는 이유 댓글(13) 2017-02-25
임문규 ㆍ 하나님이 함께 하십니다. 댓글(1) 2017-02-23
짐보 ㆍ 36.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댓글(12) 2017-02-23
해처럼달처럼 ㆍ 가까이 끌어안아 줘 봐 댓글(4) 2017-02-22
대장쟁이 ㆍ (창 46) 형통만이 축복일까요? 댓글(8) 2017-02-21
임문규 ㆍ 용기있는 성도 2017-02-19
김정한 ㆍ 우리 교회와 우리들은 어떤가? 댓글(10) 2017-02-19
해처럼달처럼 ㆍ 판단하지마 댓글(2) 2017-02-18
별똥별 ㆍ 공명조(共命鳥) 댓글(8) 2017-02-18
작은자 ㆍ 어느 성도의 글 댓글(10) 2017-02-16
짐보 ㆍ 35.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댓글(15) 2017-02-16
대장쟁이 ㆍ (창 45) 해후 댓글(4) 2017-02-1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