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신의 역사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현재 이 게시판은 스팸때문에 본 글을 쓰기 위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처음으로 자유게시판에 본문이나 댓글을 올리시는 분은 반드시 글등록 버튼을 누르기 전에 아래 게시물 관리방침을 확인하여 주세요. 댓글을 올리기 위해서는 스팸방지 숫자를 입력해야 합니다. 이를 피하기 위해 자유게시판 논객님들은 회원등록을 통해 자유로운 수정과 글쓰기를 이용하세요. 사이트 맨 위 오른쪽에 회원등록 링크가 있으며, 바른 이메일만 요구하며 익명을 유지하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잡신의 역사

페이지 정보

대장쟁이 (72.♡.♡.208)2020-01-13 11:36

본문

오늘은 유쾌하지 않은, 좀 심각한 이야기를 해야겠다.
한 사람의 크리스천으로서 이런 뉴스를 보고 그냥 지나칠 수가 없다.
너무 안타깝고 너무 불쌍하다.
"잘 나가는 연예인에서 돌연, 무속인의 삶을 선택한 스타들. 이들은 한 목소리로 "신병을 거부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자신과 주변에 일어나는 기괴한 현상들을 보고 어쩔 수 없이 내림굿을 받고 무당이 됐다."(여성조선 기사 인용)

이 기사 뿐 아니다. 올림픽 레슬링 메달리스트인 유명선수도 신병에 시달리다 무속인이 된 일이 있고 그 날 궁정동에서 노래 불렀던 유명 가수분도 오랜 시간 신병에 시달리다 지금은 그리스도인으로 평안을 누리고 있다.

우리가 잘 아는 유명인들이 무속인이 되었단다.
왜 그들은 마귀와 귀신들의 손에 잡혀 무당이 되어야 했는가?
그들은 과연 무속인이 되기 원했고 무속인이 되어서 행복한가?
왜 그 분들은 천지를 지으시고 우리 인간을 지으신 하나님께 도움을 구하지 아니하고 우리를 구원하려 십자가 지신 구세주 예수 그리스도에게 손을 내밀지 아니하였는가?
그대들이여, 지금이라도 전능하신 하나님을 부르라.
우리의 구원자 되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부르라.
그리하면 악한 자의 손아귀에서 놓여나고 그 족쇄에서 풀려나리라.
......
시퍼런 작두 사다리에 올라서 춤추던 단군교 무당, 신통력으로 전국적으로 이름을 날리던 한 분이 귀신의 손아귀를 벗어나 예수 그리스도에게로 돌아와 "주여, 사탄의 왕관을 벗었나이다."라는 책을 쓴 적 있다.
무당이 작두에 올라서 신내림 굿을 하던 중 멀찍이 서서 구경하던 크리스천 한 사람이 나즈막한 소리로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명하노니 물러가라." 하고 중얼거렸더니 예수 이름에 놀라 역사하던 귀신이 혼비백산 도망하고 작두에 올라섰던 무당의 발이 쫙 갈라지며 쓰러지더라는 이야기는 지어낸 이야기가 아니다.
나 자신 어린 시절 지금도 이해할 수 없는 이상한 일을 당한 적이 있고 귀신놀음에 직접 참여해 본 경험도 있다.

이러한 일들이 21세기 문명세계에서도 계속되는 것은 하나님은 살아계시고 이 세상은 하나님을 대적하는 수많은 악한 영들이 출몰하는 살벌한 영적전쟁터라는 것을 의미한다.
눈에 보이는 물질세계만이 진짜 세계가 아니다.

당신은 무엇을 믿는가?
마귀와 귀신은 있다.
그리고 그 보다 훨씬 강하고 전능하신 창조주 하나님이 계신다.

(아, 그리고, 점 보러 가지 마라. 운수 보러 무당에게 찾아가지 마라. 하나님이 가증하게 여기시는 일이다.)

링크기사(조선일보에 게재된 여성조선 기사): http://woman.chosun.com/client/news/viw.asp?cate=C01&mcate=M1001&nNewsNumb=20200163466&fbclid=IwAR3vn-f5g7z66vNmJinJ3TNLbmMQbwt9jmiXtiNwcGWdJ3DvVfjaruzejjE

댓글목록

ㅂㄷㄱ님의 댓글

ㅂㄷㄱ 106.♡.♡.212

맞습니다. 잡신에게 속아 지옥으로 끌려가는 인간들...
요즘엔 하나님한테 까불면 죽는다고 말하는 목사도 나왔는데 이곳에선 아무도 비판도 분노도 하지 않네요. 그냥 무시할 지위도 아닌 목사인데 말입니다. 제가 볼뗀 그 목사도 따르는 성도와 침묵으로 동조하는 목사들 모두 잡신에 사로잡혀있는듯 합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99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제목 날짜
대장쟁이 ㆍ 잡신의 역사 댓글(1) 2020-01-13
RTLS ㆍ "비젼2022" 프로젝트 2020-01-12
짐보 ㆍ 130.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20-01-07
대장쟁이 ㆍ 만유인력과 하나님의 사랑 2020-01-02
대장쟁이 ㆍ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댓글(2) 2020-01-01
RTLS ㆍ 2020 한인 크리스챤 스쿨 설립 목적. 2019-12-31
짐보 ㆍ 129.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12-27
대장쟁이 ㆍ 이 때만이라도 2019-12-18
짐보 ㆍ 128.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댓글(4) 2019-12-13
짐보 ㆍ 127.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12-02
RTLS ㆍ ‘내로남불’ 댓글(1) 2019-11-28
khcho ㆍ 한국인은 누구인가(3) 댓글(1) 2019-11-25
짐보 ㆍ 126.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11-20
그리스도의편지 ㆍ [신간소개]시편 읽는 2020 댓글(1) 2019-11-17
짐보 ㆍ 125.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11-09
대장쟁이 ㆍ 가을이 감사한 것은 2019-11-06
짐보 ㆍ 124.복음의길, 그 어그러진길 2019-10-26
짐보 ㆍ 123.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10-16
잠긴동산 ㆍ 혼인 잔치를 베푼 임금의 비유 댓글(2) 2019-10-07
khcho ㆍ 한국인은 누구인가(2) 2019-10-06
짐보 ㆍ 122.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09-24
짐보 ㆍ 121.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09-12
khcho ㆍ 한국인은 누구인가? 댓글(4) 2019-09-07
광야에서외치는소리 ㆍ 성령으로 거듭나는 참된 구원의 길 댓글(1) 2019-09-01
대장쟁이 ㆍ 도미니카 밧데이를 다녀와서 2019-08-29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