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같이 한즉 아들이 되리니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상패 이바나바건축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현재 이 게시판은 스팸때문에 본 글을 쓰기 위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처음으로 자유게시판에 본문이나 댓글을 올리시는 분은 반드시 글등록 버튼을 누르기 전에 아래 게시물 관리방침을 확인하여 주세요. 댓글을 올리기 위해서는 스팸방지 숫자를 입력해야 합니다. 이를 피하기 위해 자유게시판 논객님들은 회원등록을 통해 자유로운 수정과 글쓰기를 이용하세요. 사이트 맨 위 오른쪽에 회원등록 링크가 있으며, 바른 이메일만 요구하며 익명을 유지하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이같이 한즉 아들이 되리니

페이지 정보

대장쟁이 (72.♡.♡.208)2019-02-15 07:34

본문

문명이 발달하고 세상이 살기 좋아질수록 약삭빠르고 강해야 살아갈 수 있다는 것은 아이러니입니다. 순박하던 인심은 사라지고, 정직하면 손해보고, 착하면 빼앗기는 살벌한 세상이 되었습니다. 남이 더 가져가면 내 몫이 줄어들거나 없어진다는 제로섬 경제논리 속에, 1등이 되어야만 살아남는다는 무한경쟁체제 속에, 인간사회는 날이 갈수록 약육강식과 생존경쟁의 살벌한 동물세계를 닮아가는 것 같습니다.

이러한 시대에 성경말씀대로 산다는 것은 바보 같은 일이 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주님께서는 “누구든지 네 오른편 뺨을 치거든 왼편도 돌려대며, 너를 송사하여 속옷을 가지고자 하거든 겉옷까지도 가지게 하며, 누구든지 너로 억지로 오리를 가게 하거든 그 사람과 십리를 동행하고, 구하는 자에게 주며 꾸고자 하는 자에게 거절하지 말라.” 고 말씀하십니다. 속도 없고 배알도 없이 바보처럼 주고 빼앗기라고 하시는 것 같습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원수를 사랑하고 위하여 기도하라고까지 하시니, 누가 이 말씀대로 살 수 있겠습니까?

그런데 주님은 그 이유를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이같이 한즉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아들이 되리니 이는 하나님이 그 해를 악인과 선인에게 비취게 하시며 비를 의로운 자와 불의한 자에게 내리우심이라.”

하늘에 계신 아버지는 선인과 악인을 가리지 않으시고 그 은혜를 베푸시는 분이라는 것입니다. 배알 없고 속이 없으신 하나님이시라는 것입니다. 아들은 아버지를 닮아야 합니다. 주님의 말씀은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가 되려면 우리도 당연히 그런 속없고 배알 없이 다 베푸시고 다 빼어 주시는 하나님의 성품을 닮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생각해 보십시오. 예수님은 아버지 하나님의 그런 속없고 배알 없는 성품 그대로 아버지께 순종하여 죄인들을 위하여 그 참혹한 십자가에 달리셨습니다.

예수님이 바보라서 십자가 지셨습니까? 태양이 멍청해서 누구에게나 비취고, 비가 속이 없어서 누구의 밭에나 고루 내립니까? 만일 하나님이 사랑하시는 자만 사랑하시고, 의인만 구원하시려고 예수님을 십자가에 내어 주시고, 예수님이 사람 골라서 피 흘려주셨다면 우리 같은 죄인이 한 사람이라도 구원 받을 수 있었겠습니까? 속없이 배알 없이 무한히 나누어주셨기에 하나님의 사랑이 완전한 사랑이 아니겠습니까? 그 완전한 사랑 때문에 나같은 죄인도 구원 받은 게 아니겠습니까?

왼편 뺨도 돌려대며 겉옷도 벗어주며 원수를 사랑하며 산다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입니다. 그러나 이 말씀대로 사십시다. 그렇게 해야 우리를 통하여 하나님의 사랑이 모든 사람들에게 전해질 수 있지 않겠습니까? 그렇게 해야 하나님의 아들이 된다고 말씀하시지 않습니까? 주님이 그렇게 하시지 않았습니까?

.
.

댓글목록

바나바님의 댓글

바나바 50.♡.♡.11

변하지 않는방법 (어제나 오늘이나 영원토록 동일) 예수님방법, 성경적인것으로 살아야겠죠 !  할렐루야!  문화적인것 세상적인것 잠간이요 자고 나면 바꿔지는걸요 우리는 너무나 기쁘고 쉬운걸요. 성경에서 주님이 보여주신데로만 하면 되는걸요 예수님 아버지께로 가신다음 성령님이 뒤를이어 또 계속해서 가르쳐 주시고 생각나게 하시는걸요 너무너무 하나님 감사합니다  우리대장쟁이목사님 바쁘십니다 수고하십니다
이 진리로 인도 하시니 하나님이 기뻐하십니다  감사합니다  이진리로 열매맺어 결국은 하나님께 영광 올립니다  그래서 할렐루야! 주께영광입니다  누구도 이길울 막을 수 
없습니다 아멘!!!

대장쟁이님의 댓글

대장쟁이 댓글의 댓글 72.♡.♡.208

말씀대로 살기 원하지만 말씀대로 살기가 얼마나 어려운지요. 그러나 그렇다고 말씀대로 살기를 포기한다면 우리에게 무슨 소망이 있겠습니까? 오직 주님만 바라보며, 넘어지고 자빠질지라도, 주님 따라가기를 힘 쓸 뿐입니다.
바나바 목사님, 건강하시지요?
봄이 이제 멀지 않은 것 같습니다.
우리 두고 온 고국에도 진정한 봄이 오기를 소원합니다. 할렐루야.

바나바님의 댓글

바나바 71.♡.♡.5

말씀대로 살기가 어렵지요 그러니 우리 주님이 오신것 아니겠어요  말씀대로 살려고 하는 것 만으로도 우리주님이 봐 주시는 것 같아요  아에 어렵다고 맘데로 살기 시작한다면 그것은 사망길로  자청하는 것이겠죠?  하나님의 은혜로 (말씀데로 살려고 하니) 그런데로 살아지면서 주님께 감사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한편으로는 너무나 주님께 어리지만 많이 많이 봐 주시는것 같아요  우리 대장쟁이목사님의 삶도 여러글에서 보여주시듯 너무나 멋있고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인것 같아요 우리 또한 서로 사랑하고 위로하고 격려하면서 살아 갑시다  할렐루야!  주께는 영광입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86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제목 날짜
그리스도의편지 ㆍ [신간소개]시편 읽는 2020 댓글(1) 새글 2019-11-17
짐보 ㆍ 125.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11-09
대장쟁이 ㆍ 가을이 감사한 것은 2019-11-06
짐보 ㆍ 124.복음의길, 그 어그러진길 2019-10-26
짐보 ㆍ 123.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10-16
잠긴동산 ㆍ 혼인 잔치를 베푼 임금의 비유 댓글(2) 2019-10-07
khcho ㆍ 한국인은 누구인가(2) 2019-10-06
짐보 ㆍ 122.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09-24
짐보 ㆍ 121.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09-12
khcho ㆍ 한국인은 누구인가? 댓글(4) 2019-09-07
광야에서외치는소리 ㆍ 성령으로 거듭나는 참된 구원의 길 댓글(1) 2019-09-01
대장쟁이 ㆍ 도미니카 밧데이를 다녀와서 2019-08-29
짐보 ㆍ 120.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08-27
khcho ㆍ 서울의 영락교회를 찾아서 2019-08-24
짐보 ㆍ 119.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08-16
짐보 ㆍ 118.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08-05
짐보 ㆍ 117.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07-24
대장쟁이 ㆍ 빛이 있으라. 2019-07-22
khcho ㆍ 교회에 관한 단상 댓글(3) 2019-07-21
짐보 ㆍ 116.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07-12
대장쟁이 ㆍ 지옥은 있습니다. 댓글(2) 2019-07-08
짐보 ㆍ 115.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07-02
khcho ㆍ 일상신학 2019-06-24
짐보 ㆍ 114.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06-21
짐보 ㆍ 113.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9-06-11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