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럽고 떨림으로 너희 구원을 이루라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판촉 상패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처음으로 자유게시판에 본문이나 댓글을 올리시는 분은 반드시 글등록 버튼을 누르기 전에 아래 게시물 관리방침을 확인하여 주세요. 댓글을 올리기 위해서는 스팸방지 숫자를 입력해야 합니다. 이를 피하기 위해 자유게시판 논객님들은 회원등록을 통해 자유로운 수정과 글쓰기를 이용하세요. 사이트 맨 위 오른쪽에 회원등록 링크가 있으며, 바른 이메일만 요구하며 익명을 유지하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두럽고 떨림으로 너희 구원을 이루라

페이지 정보

예종규 (121.♡.♡.53)2018-09-19 07:18

본문

두럽고 떨림으로 너희 구원을 이루라
“그러므로 나의 사랑하는 자들아 너희가 나 있을 때뿐 아니라 더욱 지금 나 없을 때에도 항상 복종하여 두렵고 떨림으로 너희 구원을 이루라.  너희 안에서 행하시는 이는 하나님이시니 자기의 기쁘신 뜻을 위하여 너희에게 소원을 두고 행하게 하시나니 모든 일을 원망과 시비가 없이 하라.”(빌2:12-14)

많은 그리스도 인들은 자신을 천국으로 인도하는 것이 선한 행위냐,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이냐를 두고 논쟁을 벌여 왔습니다.
C.S. 루이스의 저서 “순전한 기독교”에서 논한 내용을 보도록 하겠습니다.

‘입장이 다른 그리스도 인들은 두 가지 패러디(parody : 잘 알려진 표현이나 인물 등을 우습고 과장되게 모방하는 것)를 만들어 서로를 비난했습니다.
한 편의 그리스도 인 들은 “오로지 중요한 것은 선한 행위다. 최고로 중요한 것은 사랑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다른 한편의 그리스도 인 들은 “오직 중요한 것은 믿음이다. 따라서 믿기만 하면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무조건 구원 받을 뿐 아니라 한번 받은 구원은 절대로 취소 대는 일이 없다.”라고 주장합니다.
성경은 한 놀라운 구절 안에 이 두 가지를 통합함으로서 문제를 마무리짓습니다.
“두럽고 떨림으로 너희 구원을 이루라.”(빌2:12)라고 되어 있습니다. 이 것만 보면 마치 모든 것이 우리와 우리의 선행에 달려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다음 구절을 보면 “너희 안에서 행하시는 이는 하나님이 시니”(빌2:13) 이 구절은 마치 하나님이 모든 것을 하시므로 우리는 아무 것도 할 일이 없다고 말하는 것 같습니다. 이렇게 모순되게 보이는 구절들이야 말로 기독교에 거부감을 느끼게 하는 부분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러나 이 사실이 당황스럽긴 해도 전혀 의외로 느껴지진 않습니다. 우리는 지금 하나님과 인간이 함께 일할 때 정확히 어디까지  가 하나님의 일이고 어디까지 가 인간의 일인지 칼로 자르듯 철저하게 구분하려 들고 있습니다. 물론 처음에는 두 사람이 함께 일할 때처럼 “그는 이 일을 하고 나는 저 일을 한다.”고 말할 수 있을 것 같은 생각도 들지요. 그러나 이런 생각은 금방 무너지고 맙니다. 하나님은 그런 분이 아닙니다. 그는 어러분 밖에 계실 뿐 아니라 여러분 안에도 계시는 분입니다. 설사 하나님의 몫과 인간의 몫이 무엇인지 이해할 수 있다 해도, 그 내용을 인간의 언어로 적절하게 표현할 수 있다고 하지는 않습니다. 그런데도 그 것을 억지로 표현하려다 보니 교파마다 제각기 다른 주장을 하게 된 것이지요.
그러나 여러분은 선행의 중요성을 크게 강조하는 교회도 믿음의 필요성을 말하며, 믿음을 크게 강조하는 교회 또한 선행을 권면 하는 것을 발견할 수 있을 것입니다.
기독교가 처음에는 온통 도덕 얘기만 하고 의무와 규칙과 죄와 덕(德)에 관한 말만 하는 것 같아도, 결국은 이 모든 것을 통해 도덕 넘어의 것으로 우리를 이끌어 간다는 데에는 모든 그리스도인 들이 동의하리라 생각합니다.‘(“순전한 기독교”에서 발취한 글)

모든 종교인들은 선을 행함으로(적선 : 積善) 낙원에서 영생(극락 : 極樂)을 누릴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그러나 성령의 인도함을 받는 그리스도인 들은 사람이 선을 행함으로 의롭게 될 수가 없다는 사실(롬3:10-12)에 부딭치게 됩니다. 즉 자기의 노력과 선행으로는 구원 받을 수 없는 존재 임을 깨닫고 두 손들고 주님 앞으로 나아오게 됩니다. 그리고 그리스도를 믿어야 이 절망에서 구원 받을 수 있습니다. 그러면 바로 그 믿음으로부터 반드시 선한 행동이 나오게 되어 있습니다. 만약 이 때 선한 행동이 나오지 않는 다면 그 믿음이 잘 못된 믿음입니다. 즉  죽은 믿음입니다.(약2:17)

원로 Essay 중에서
성도교회 원로목사 예종규
http://café.daum.net/y9144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22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제목 날짜
짐보 ㆍ 94.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새글 2018-10-22
대장쟁이 ㆍ 주님이 왜 세례를 받으십니까? 댓글(5) 2018-10-12
짐보 ㆍ 93.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8-10-11
마장로 ㆍ 당회원에대한 당회치리는? 댓글(2) 2018-10-09
짐보 ㆍ 92.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8-10-01
강춘수 ㆍ 선한목자의마음 2018-09-29
짐보 ㆍ 91.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8-09-20
예종규 ㆍ 두럽고 떨림으로 너희 구원을 이루라 2018-09-19
대장쟁이 ㆍ 질투의 하나님 댓글(2) 2018-09-15
짐보 ㆍ 90.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8-09-10
믿음의경주 ㆍ 내가 하나님을 아는자라면 2018-09-06
예종규 ㆍ 탐심은 우상 숭배 2018-09-04
대장쟁이 ㆍ 돌판을 깎아 만들라. 댓글(4) 2018-09-03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3.예수님의 초림-(1)하나님 나라를 위하여 오신 예수님 댓글(7) 2018-09-02
짐보 ㆍ 89.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8-08-30
복된소식 ㆍ 슈퍼바이블과 디럭스바이블 댓글(1) 2018-08-26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2-(8)사람에게 주신 영은 하나 댓글(6) 2018-08-26
대장쟁이 ㆍ 내가 친히 가리라. 2018-08-22
짐보 ㆍ 88.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8-08-20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2-(7)사망에 이름 댓글(2) 2018-08-19
인이 ㆍ 하나님의 사랑 2018-08-19
강춘수 ㆍ 구원의조건 댓글(1) 2018-08-15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2-(6)죄인이 되다 댓글(5) 2018-08-12
짐보 ㆍ 87.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8-08-09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2-(5)아담의 타락 댓글(7) 2018-08-0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