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코 정죄함이 없음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판촉 뉴하트선교 최현림목사 라디오코리아 CBSN
머슴세미나

 

처음으로 자유게시판에 본문이나 댓글을 올리시는 분은 반드시 글등록 버튼을 누르기 전에 아래 게시물 관리방침을 확인하여 주세요. 댓글을 올리기 위해서는 스팸방지 숫자를 입력해야 합니다. 이를 피하기 위해 자유게시판 논객님들은 회원등록을 통해 자유로운 수정과 글쓰기를 이용하세요. 사이트 맨 위 오른쪽에 회원등록 링크가 있으며, 바른 이메일만 요구하며 익명을 유지하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결코 정죄함이 없음 

페이지 정보

예종규 (121.♡.♡.53)2018-05-10 04:41

본문

결코 정죄함이 없음 

 우리는 율법에서 벗어나 예수를 남편으로 모신 그리스도인이 되면 그 즉시 신령한 성도가 되어 예수님의 신부로서 부족함이 없는 성인(聖人)되는 줄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바울은 자신의 몸이 사망의 몸이며, 절망의 몸인 것을 고백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우리가 예수님의 신부가된 것으로 만족하지 말고 옛사람을 벗어버리고 새사람을 입어야합니다. 그런데 우리가 새 사람을 입기위해 아무리 노력을 해도 아무 소용이 없다는 것 입니다. 그러나 여기 한 길이 있습니다.
“그러므로 이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나니”.(롬8:1) 

성경은 그리스도 예수 안에(신부로) 있는 자들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정죄함”이란 법정 용어로서 유죄 판결을 가리킵니다.  그 이유를 사도 바울은 오늘 본문 2절에서 이렇게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생명의 성령의 법이 죄와 사망의 법에서 너를 해방하였음이라”.(롬8:2)
이 말씀은 생명의 성령의 법이 우리를 그리스도의 신부로 부족함이없는 성도로 만드셨다는 뜻이 아닙니다. 우리는 여전히 사망의 몸입니다. 우리는 죄값으로 사망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런데 천만뜻밖에도 나 대신 아무 죄도 없는 신랑되신 예수님 께서 나 대신 십자가의 죽어심을 자처하시고 우리 죄를 대속(代贖) 하셨습니다.
“육신이 연약하여 할 수없는 그 것을 하나님은 하시나니 곧 죄로 말미암아 자기 아들을 죄 있는 육신의 모양으로 보내어 육신에 죄를 정하사 육신을 따르지 않고 영을 따라 행하는 우리에게 율법의 요구가 이루어지게 하려하심이니라.”(롬8:3-4)

여기서 우리는 하나님께서 생명의 성령의 법으로 율법을 폐기하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으나 그 것은 큰 잘못 입니다. 율법은 결코 없으지지 않습니다.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천지가 없어지기 전에는 율법의 일점 일획이라도 반드시 없어지지 아니하고 다 이루리라.”(마5:18)
생명의 성령의 법이 율법을 무시하고 정죄하지 않는 것이 아니고 예수께서 대속의 십자가를 지시므로 율법의 요구를 충족하셨기 때문에 우리가 율법의 정죄에서 해방되었습니다.

결코 정죄함이 없다고 해서 우리가 죄를 더 이상 범하지 않은 신령한 성도의 경지에 이렀다는 것은 결코 아님니다. 그리스도 예수의 신부로서 결코 정죄함이 없는 존재가 되었지만 우리는 여전히 육신을 따라 육신의 일을 생각하는 존재로 살아갑니다.
"육신을 따르는 자는 육신의 일을, 영을 따르는 자는 영의 일을 생각하나니
육신의 생각은 사망이요 영의 생각은 생명과 평안이니라
육신의 생각은 하나님과 원수가 되나니 이는 하나님의 법에 굴복하지 아니할 뿐 아니라 할 수도 없음이라.  육신에 있는 자들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없느니라."(롬8:5-8)

그리스도 예수의 신부가 되어서 결코 정죄함이 없는 신분이 되었는데도 여전히 우리 속에는 육신(옛사람)이 살아서 사망에 이르는 생각을 내어뿜고 있습니다.

어떻게 해야 영을 따를는 자가 되어 생명과 평안의 새알을 누릴 수가 있을 까요?

원로 Essay 중에서
성도교회 원로목사 예종규
http://cafe.daum.net/y9144

댓글목록

바나바님의 댓글

바나바 50.♡.♡.13

"생명과 평안의 새알.." "결코 정죄함이 없을.."
바로 그것은 하나님께 영광입니다. 그럼 하나님께 영광을 드리는 신부의삶은 어떻게? 성령님께 의지해야합니다 성령님 아니고서는 할 수 없습니다 할렐루야! 주께영광! 목사님 감사합니다

예종규님의 댓글

예종규 121.♡.♡.53

사랑하는 바나바님 !
댓글 주셔서 감사합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291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제목 날짜
대장쟁이 ㆍ 원수에게 조롱거리 된 백성 새글 2018-07-19
짐보 ㆍ 85.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댓글(1) 새글 2018-07-17
이영준 ㆍ 경기도 김포시 장기동 근처에 좋은 교회 소개해 주세요. 댓글(1) 2018-07-15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2-(2)하나님의 형상의 모양 2018-07-15
대장쟁이 ㆍ 그들이 병역을 거부하는 이유 2018-07-09
짐보 ㆍ 84.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8-07-09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2-(1) 말씀하사 흙으로 사람들을 창조하심 2018-07-08
예종규 ㆍ 가인과 아벨의 제사 댓글(4) 2018-07-05
대장쟁이 ㆍ 여호와의 증인, 당신의 아들은 개돼지인가? 2018-07-02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1-(10)삼위일체의 하나님 2018-07-01
대장쟁이 ㆍ 예수님이 미가엘이라고? 댓글(3) 2018-07-01
짐보 ㆍ 83.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8-06-28
대장쟁이 ㆍ 미가엘 천사와의 뒷거래(?) 댓글(7) 2018-06-27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1-(9) 심판주이신 하나님 2018-06-24
짐보 ㆍ 82.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8-06-18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1-(8)창조주이신 하나님 2018-06-17
대장쟁이 ㆍ 밤하늘 별을 보고 믿은 아브람 댓글(6) 2018-06-15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1-(7) 하나님의 속성 댓글(3) 2018-06-10
짐보 ㆍ 81.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댓글(2) 2018-06-07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1-(6) 하나님의 경륜을 밝혀주는 성경 댓글(2) 2018-06-03
대장쟁이 ㆍ 아들을 아끼지 아니하시고 댓글(5) 2018-05-30
예종규 ㆍ 양자의 영 댓글(2) 2018-05-30
짐보 ㆍ 80.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댓글(1) 2018-05-29
복된소식 ㆍ 게시판 관리자에게 권합니다. 2018-05-26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1-(5) 하나님 외에 다른 참된 신은 없습니다. 댓글(1) 2018-05-2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