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판촉 상패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처음으로 자유게시판에 본문이나 댓글을 올리시는 분은 반드시 글등록 버튼을 누르기 전에 아래 게시물 관리방침을 확인하여 주세요. 댓글을 올리기 위해서는 스팸방지 숫자를 입력해야 합니다. 이를 피하기 위해 자유게시판 논객님들은 회원등록을 통해 자유로운 수정과 글쓰기를 이용하세요. 사이트 맨 위 오른쪽에 회원등록 링크가 있으며, 바른 이메일만 요구하며 익명을 유지하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페이지 정보

예종규 (121.♡.♡.53)2018-05-02 02:19

본문

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바울 사도는 로마서 7장에서 율법이라는 남편의 굴래에서 벗어나 예수님을 새 남편으로 맞았다고 했습니다.(롬7:1-4)
예수 남편은 율법과는 전혀 달랐습니다.
사랑과 긍휼이 한이 없습니다. 심지어 내가 범한 죄의 삯을 대속하시기 위해서 십자가를 지시기까지 하셨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칠칠치 못한 나 자신이 었습니다.
사랑이 지극하신 예수 남편에 걸맞은 아내가 되려고 노력하면 할수록 내가 원하는 선을 행하지 않고 내가 미워하는 악을 행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율법이 영적인 것이라는 사실을 압니다. 그러나 나는 영적이지 못하며, 죄의 노예로 팔린 몸입니다. 나는 내가 하는 일을 이해를 못하겠습니다. 내가 하고 싶어하는 일은 하지 않고, 미워하는 일을 행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내가 그런 일을 하면서도 그 일을 원하지 않는 것은, 율법이 선하다는 것을 인정하는 셈입니다. 그런데 이제는 원하지 않는 일을 하는 존재는 내가 아니라, 내 안에 살고 있는 죄입니다. 나는 내 안에, 다시 말해서 나의 죄악된 본성 안에 선한 것이라고는 하나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압니다. 선을 행하려는 바람은 내게 있지만, 선을 행할 수는 없습니다. 나는 원하는 선은 행하지 않고, 원하지 않는 악을 행합니다. 내가 원하지 않는 일을 행하고 있다면, 그 일을 행하는 자는 내가 아니라, 바로 내 안에 살고 있는 죄입니다. 그러므로 나는 이런 법칙을 발견했습니다. 선을 행하려는 마음은 나에게 있지만, 악이 나와 함께 있다는 것입니다. 사실 나의 속 중심에서는 하나님의 법을 즐거워합니다. 그러나 나의 몸의 여러 부분들에서는 다른 법이 작용하고 있습니다. 그 법이 내 마음의 법과 싸워, 나를 내 몸에서 작용하고 있는 죄의 법에 사로잡히게 합니다. 나는 참으로 비참한 사람입니다. 누가 나를 이 사망의 몸에서 구원해 내겠습니까?”(표준새번역 롬7:14-24)
바울은 그 이유를 설명하고 있습니다.

그 원인을 자신이 아니라 자신 속에 있는 죄 때문이라고 말합니다(17, 20). 바울은 자신의 육신 속에 선한 것이 거하지 않기에 원치 않는 악을 행하게 되었다고 말합니다(18-19). 이러한 사실을 통해 바울은 자신 속에 있는 하나의 법(원리)을 깨닫습니다. 그것은 자신의 속 사람으로는 하나님의 법(율법)을 즐거워하지만 바울의 지체 속에 한 다른 법(원리)이 있어 속 사람의 뜻(마음)과 더불어 싸워 자신을 죄 아래로 이끈다는 것입니다(23). 이와 같이 죄의 법이 자신을 얽매어 사망으로 이끈다고 바울은 고백하고 있습니다.
“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라 이 사망의 몸에서 누가 나를 건져내라."(24)


우리는 예수를 남편으로 모신 그리스도인이 되면 그 즉시 신령한 성도가 되어 예수님의 신부로서 부족함이 없는 성인(聖人)이 되는 줄로 알고 있습니다.  그렇지 않습니다. 그리스도인의 마음 속에 두 마음이 싸우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바울은 자신의 몸이 사망의 몸이며, 절망의 몸인 것을 고백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우리가 예수님의 신부가된 것으로 만족하지 말고 옛사람을 벗어버리고 새사람을 입어야합니다.
"너희는 유혹의 욕심을 따라 썩어져가는 구습을 따르는 옛 사람을 벗어버리고 오직 너희의 심령이 새롭게되어 하나님을 따라 의와 진리의 거룩함으로 지어심을 받은 새 사람을 입으라."(엡4:21-24)


원로 Essay 중에서
성도교회 원로목사 예종규
http://cafe.daum.net/y9144

댓글목록

바나바님의 댓글

바나바 50.♡.♡.13

예 맞습니다 우리는 곤고합니다  왜냐?  이몸의 죄 때문이죠, 사탄의 유혹이죠 이를 이겨내야 하겠습니다 나로써는 이겨낼 재간이 없습니다  오직 성령님이십니다  성령으로만 이겨낼 수 있습니다  성령님 감사합니다  예목사님 감사합니다 할렐루야! 주께영광!

예종규님의 댓글

예종규 121.♡.♡.53

바나바님 ! 귀한 댓글 주셔서 감사합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322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제목 날짜
운수대통 ㆍ 3만원 으로 890만 딴 썰..(공떡인증있음) 새글 2018-10-16
대장쟁이 ㆍ 주님이 왜 세례를 받으십니까? 댓글(5) 2018-10-12
짐보 ㆍ 93.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8-10-11
마장로 ㆍ 당회원에대한 당회치리는? 댓글(2) 2018-10-09
짐보 ㆍ 92.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8-10-01
강춘수 ㆍ 선한목자의마음 2018-09-29
짐보 ㆍ 91.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8-09-20
예종규 ㆍ 두럽고 떨림으로 너희 구원을 이루라 2018-09-19
대장쟁이 ㆍ 질투의 하나님 댓글(2) 2018-09-15
짐보 ㆍ 90.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8-09-10
믿음의경주 ㆍ 내가 하나님을 아는자라면 2018-09-06
예종규 ㆍ 탐심은 우상 숭배 2018-09-04
대장쟁이 ㆍ 돌판을 깎아 만들라. 댓글(4) 2018-09-03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3.예수님의 초림-(1)하나님 나라를 위하여 오신 예수님 댓글(7) 2018-09-02
짐보 ㆍ 89.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8-08-30
복된소식 ㆍ 슈퍼바이블과 디럭스바이블 댓글(1) 2018-08-26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2-(8)사람에게 주신 영은 하나 댓글(6) 2018-08-26
대장쟁이 ㆍ 내가 친히 가리라. 2018-08-22
짐보 ㆍ 88.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8-08-20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2-(7)사망에 이름 댓글(2) 2018-08-19
인이 ㆍ 하나님의 사랑 2018-08-19
강춘수 ㆍ 구원의조건 댓글(1) 2018-08-15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2-(6)죄인이 되다 댓글(5) 2018-08-12
짐보 ㆍ 87.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8-08-09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2-(5)아담의 타락 댓글(7) 2018-08-05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