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병이어 (2)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세이비어 장신40 시온성 북미원주민

 

처음으로 자유게시판에 본문이나 댓글을 올리시는 분은 반드시 글등록 버튼을 누르기 전에 아래 게시물 관리방침을 확인하여 주세요. 댓글을 올리기 위해서는 스팸방지 숫자를 입력해야 합니다. 이를 피하기 위해 자유게시판 논객님들은 회원등록을 통해 자유로운 수정과 글쓰기를 이용하세요. 사이트 맨 위 오른쪽에 회원등록 링크가 있으며, 바른 이메일만 요구하며 익명을 유지하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오병이어 (2)

페이지 정보

대장쟁이 (100.♡.♡.223)2018-01-18 05:15

본문

그런 무리, 그런 믿음 없는 사람들을 예수님은 풀밭 위에 앉히십니다.
예수님이 누구신지도 모르는 사람들, 예수님의 속마음을 알지도 못 하는 제자들....,
자신들에게 무엇이 가장 필요한지, 자신들을 위하여 자신들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도 모르는 사람들을 풀밭 위에다 앉히고
그리고 떡과 고기를 나누어 주십니다.
원대로 나누어주십니다. 달라는대로, 먹고 싶은대로 나누어 주십니다.

어떻게 나누어 주셨을까요?
떡과 물고기를 한 사람에게 주고 나면 똑같은 떡과 물고기가 또 생기고 또 생기고.... 그랬을까요?
떡과 물고기가 뻥튀기처럼 펑펑 생겨나고, 뭉실뭉실 커지고, 뭉게뭉게 부풀어났을까요?
저도 몹시 궁금합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사복음서 어디에도 그 이야기는 없습니다.
그런 건 궁금해 하지 마라, 그건 중요한 것이 아니다, 중요하다면 왜 안 적었겠느냐? 하는 것 같습니다.
천국에 가면 알아보고 싶은 궁금 리스트에 올려 놨습니다.

11절을 보면 축사하시고, 감사기도, 축복기도 하시고 나누어 주셨다고만 되어 있습니다.
헬라어 원어를 보면 디아도켄, NIV영어성경을 보면 distributed, 나누어 주었다고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마태복음 14장 19절을 보면 좀 다릅니다.
"무리를 명하여 잔디 위에 앉히시고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지사 하늘을 우러러 축사하시고 떡을 떼어 제자들에게 주시매 제자들이 무리에게 주니"

떡을 떼어 제자들에게 주셨답니다.
떼어, broke, 부수어, 뜯어서 제자들에게 주시고, 제자들이 다시 무리에게 떼어서, 뜯어서 나누어준 것입니다.
그런데 떼어내고, 잘라내고, 부수어내어 나누어 주어도 끝없이 남아있는 떡과 물고기...
오히려 더 커지고 불어났는지 그러고도 제자들에게 열 두 광주리가 가득하게 남은 떡과 물고기....

떼어서 나누는 것은 성찬식입니다.
주님께서 자신의 몸을 떼어서, 그 생명을 나누어주신 것을 기념하는 것.
천주교는 성찬식할 때 보면 신도가 무릎을 살짝 꿇고 앉으면 신부나 사제가 동그란 조각을 입에 넣어 주지요.
루터교회의 성찬식도 비슷합니다.
전에는 안 그랬는데 오늘날에는 많은 개신교 교회들도 천주교, 루터교회와 마찬가지로 그릇에다 조그많고 납작한 빵 조각들인지 빵 동전들인지를 담아서 한 개씩 집어들도록 하여 성찬식을 합니다만, 
저는 한 개의 큰 빵이나 떡을 가지고 한 사람 한 사람이 직접 떡을 떼어내면서 “내가 지금 내가 살겠다고 주님의 몸을 내 손으로 떼어내고 있구나.” 하는 것을 느끼게 하고 고백하게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주님께서 잡히시기 전날 제자들과 마지막 식사를 하시면서 떡을 떼어 나누어 주시면서 이것이 내 몸이라 하시고 잔을 가지사 이것이 내 피라 하셨습니다.
떡은 떼고, 포도주는 잔에 담아 주셨습니다.
"무리를 명하여 잔디 위에 앉히시고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지사 하늘을 우러러 축사하시고 떡을 떼어 제자들에게 주시매 제자들이 무리에게 주니."(마14:19)
마태복음14장 19절을 보면 주님은 오병이어의 기적을 행하시면서 떡을 떼어서 그렇게 하신 것 같습니다. 

그런데 그 조그만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가 떼어져서 제자들의 손에 나누어졌을 때 그것은 수많은 사람들을 먹이고도 광주리 가득 여전히 남아 있었습니다.
오병이어.......
그것은 아무리 많은 사람들이 풍성하게, 원대로 먹어도 줄어들지 않는 주님의 몸이었습니다.
온 인류를 살리는 참생명이었습니다.
창조주 하나님의 놀라운 역사였습니다.
그들은 이 놀랍고 두려운 광경 앞에 엎드려 떨며 울었어야 옳습니다.
그런데 그들은 먹기만 하였습니다.

그리고 그 사람들의 반응을 보십시오. 실컷 배부르게 먹고 나서 한다는 소리가 무엇입니까?
“참으로 세상에 오실 그 선지자라.”
예수님을 붙잡아서 임금 삼으려고 하였습니다.
이 사람을 붙잡아 임금으로 세우면 식량난 하나는 깨끗이 해결될 것으로 여긴 것입니다.

(15절= 그러므로 예수께서 저희가 와서 자기를 억지로 잡아 임금 삼으려는 줄을 아시고 다시 혼자 산으로 떠나가시니라.)
그토록 풍성한 성찬식을 베푸신 다음 혼자 쓸쓸히 산으로 피해 떠나시는 주님......
그 무리 중에도, 제자 중에도, 아무도 참 떡, 참 생명이신 주님, 하나님의 아들이신 주님을 따라 산으로 간 사람이 없었습니다.
.

댓글목록

바나바님의 댓글

바나바 50.♡.♡.212

"하나님의 행하시는 일을 보라"
하나님은 행하시고 계십니다  졸지도 아니하시고 주무시지도 아니히시고 우리를 향해서 역사하십니다 그러시면서 믿음대로 될지어다
하십니다. 성경에 다 하시는일을 주셔서 깨닫게 하십니다 감사하신 하나님! 고마우신 하나님!  우리는 서로 물고 뜯기(마귀 사탄의 유혹)보다는 서로 사랑하며 가르치고 배웁시다. 우리 대장쟁이목사님은 사랑으로 나누시니 좋습니다. 기존 우리의 보수 개혁신앙을 따르고 허물거나 물어 뜯지 맙시다  분명히 이단은 있어서 우리를 불평 싸우게 만듭니다 우리는 정신을 차리고(성령님께 물어서) 서로 사랑해야 합니다 그런 패러다임을 가지고 오병이어 사건을 보고 이해하고 실천해서 하나님께 영광을
올립시다. 할렐루야! 성령충만! 주께영광!

대장쟁이님의 댓글

대장쟁이 100.♡.♡.223

물고 뜯기....
물고 뜯기는 죄인들의 특기 아닙니까?
그것을 잘 아시는 하나님께서 죄인들을 살리시려고 아들을 내어주셨네요.
아들의 살과 피를 물고 뜯기 해서 살라고....
아, 그런데 그렇게 생명을 얻은 자들이 여전히 물고 뜯기의 습성을 못 버리고 물고 뜯기를 계속하고 있으니 이 일을 어쩌지요?
에고~~~~

이준님의 댓글

이준 49.♡.♡.38

잠29:10 - 피 흘리기를 좋아하는 자는 온전한 자를 미워하고 정직한 자의 생명을 찾느니라
.... 사단이 만든 사단 창조론....
... 사단이 폐한 하나님의 율법과 계명....
... 사단이 만든 원죄론....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268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제목 날짜
복된소식 ㆍ 게시판 관리자에게 권합니다. 새글 2018-05-26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1-(5) 하나님 외에 다른 참된 신은 없습니다. 새글 2018-05-26
khcho ㆍ 문의 댓글(1) 새글 2018-05-25
예종규 ㆍ 영으로 몸의 행실을 죽여야 산다. 2018-05-24
잠긴동산 ㆍ 보혜사(保惠師) 댓글(26) 2018-05-22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1-(4)진리를 통한 자유 2018-05-20
짐보 ㆍ 79.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8-05-18
예종규 ㆍ 그리스도의 영이 없으면 댓글(11) 2018-05-16
대장쟁이 ㆍ 하나님의 감정 댓글(2) 2018-05-15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1-(3) 계시의 신앙 댓글(18) 2018-05-13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1-(2)하나님과 하느님 댓글(1) 2018-05-10
예종규 ㆍ 결코 정죄함이 없음  댓글(2) 2018-05-10
잠긴동산 ㆍ 요14장은 성령장이다. 댓글(2) 2018-05-09
짐보 ㆍ 78.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8-05-08
복된소식 ㆍ 노페트하크마 01-(1)홀로 유일하신 하나님 댓글(3) 2018-05-06
대장쟁이 ㆍ 삼위일체 댓글(12) 2018-05-03
예종규 ㆍ 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댓글(2) 2018-05-02
복된소식 ㆍ 베드로와 아인슈타인 댓글(1) 2018-04-29
짐보 ㆍ 77.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8-04-27
예종규 ㆍ 예수와 결혼한 사람 댓글(3) 2018-04-25
Acein ㆍ 팀 켈러의 센터 처치 댓글(1) 2018-04-22
대장쟁이 ㆍ 그들은 왜 그물과 배와 아버지를 버려두고 따라갔을까? 댓글(3) 2018-04-19
짐보 ㆍ 76.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8-04-16
대장쟁이 ㆍ 가시떨기나무 불꽃 2018-04-12
짐보 ㆍ 75.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8-04-0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