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필이면 여리고성 코앞에서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게시판이 최근(2017년 5월) 스팸 공격을 받고 있는데 단계별로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현재는 회원으로 등록한 분만 본 글을 올릴 수 있으며 댓글은 누구나 쓸 수 있습니다. 처음으로 자유게시판에 본문이나 댓글을 올리시는 분은 반드시 글등록 버튼을 누르기 전에 아래 게시물 관리방침을 확인하여 주세요. 본문이나 댓글을 올리기 위해서는 스팸방지 숫자를 입력해야 합니다. 이를 피하기 위해 자유게시판 논객님들은 회원등록을 통해 자유로운 수정과 글쓰기를 이용하세요. 사이트 맨 위 오른쪽에 회원등록 링크가 있으며, 바른 이메일만 요구하며 익명을 유지하실 수 있습니다.

 

자유게시판

하필이면 여리고성 코앞에서

페이지 정보

대장쟁이 (100.♡.♡.223)2017-05-10 12:59

본문

40년 광야생활 끝에 드디어 이스라엘 백성들이 가나안 땅에 들어섭니다. 여호수아 3장 15절을 보니까 모맥(밀과 보리)을 거두는 시기에 요단강은 물이 많아 언덕에 넘쳤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봄, 초여름이 되면 북쪽의 헐몬산 눈이 녹아내린 물이 갈릴리 호수를 채우고 계속 흘러서 사해로 흘러갑니다. 언약궤, 하나님의 약속의 말씀을 메고 제사장들이 요단강에 들어섰을 때 물이 끊어지고 여호수아가 이끄는 이스라엘 백성들은 요단강을 건넜습니다. 그들은 강바닥에서 돌 열 두 개를 취하여 길갈에 세웠습니다. 5장 1절을 보니까 가나안 사람들은 하나님이 요단강을 말리고 이스라엘 백성을 건네셨다는 소식을 듣고 두려워서 마음이 녹았고 정신을 잃었더라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앞을 막을 것은 아무것도 없었던 것입니다. 가나안 땅의 첫 번째 성 여리고, 길갈에서 여리고까지는 빤히 보이는 2마일 거리입니다. 그런데 그 길갈에서 하나님은 여호수아에게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할례를 행하라 명하십니다. 왜 하필이면 거기서 할례를 하라 하시는 것입니까? 창세기 34장에 세겜 족속에게 할례 받으라 해놓고 시므온과 레위가 칼을 차고 가서 남자들을 모조리 죽여 버립니다. 할례를 받으면 며칠 동안은 아파서 어기적거려야 합니다. 꼼짝 못 합니다. 그런데 적이 빤히 보이는 길갈에서 하나님은 모든 남자들에게 할례를 하라고 명하시는 것입니다. 만일 적군이 쳐들어오면 꼼짝없이 다 당하게 될 텐데 말입니다.

할례는 하나님의 백성, 하나님의 소유라는 표요, 하나님의 언약의 표입니다. 창세기 17장을 보면 아브람이 99세가 되었을 때 하나님께서 다시 나타나셔서 너를 번성케 하리라 약속을 하시고, 이름을 아브라함, 열국의 아비라고 고쳐 주시고, 가나안땅을 후손에게 주리라 약속하시고 아브라함에게 할례를 하라고 하셨습니다. 자손대대로 할례를 하라고 하셨습니다. 할례가 영원한 언약의 징표라 하셨습니다. 그런데 할례를 하려면 진작 광야에서 할 것이지, 여리고성을 빤히 눈앞에 두고 할례를 하게 하신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그 어떤 것보다도, 힘보다도, 무기나 군대보다도, 하나님의 소유, 하나님의 택하신 백성이라는 표시가 더욱 중요한 것입니다. 여러분, 여리고 성을 앞두고 계십니까? 어려운 일을 앞두고 계십니까? 힘든 고비, 무서운 적을 앞두고 계십니까? 그렇다면 다시금 할례를 받으십시오. 마음의 할례를 새롭게 하십시오, 하나님의 자녀라는, 주님의 소유라는 증표를 새롭게 확인하십시오. 우리가 하나님의 소유라면, 우리가 주님의 소유라면 하나님이, 주님이 우리로 이기게 하실 것입니다.

그리고 유월절 이튿날, 그러니까 정월 15일에 그 땅 소산을 먹되 그 날에 무교병과 볶은 곡식을 먹었고 만나가 그쳤더라고 되어 있습니다. 그 땅 소산을 먹었다면 무엇을 어떻게 먹었겠습니까? 광야에서 이제 가나안 땅에 막 들어온, 농사도 짓지 않은 이스라엘 백성들이 거두어 먹은 것입니다. 가나안 족속이 농사지은 보리와 밀을 거두어서 무교병을 만들고 또 볶아서 먹었다는 이야기입니다. 나중에 사사기를 보면 이번에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을 순종하지 않고 우상숭배를 했을 때 미디안 백성들이 쳐들어와서 이스라엘 백성들이 지어놓은 농사를 싹쓸이해 먹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산 위 굴과 바위구멍에 숨어서 떨고 있습니다. 하나님을 떠나면 이처럼 당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유월절이 지나자 이제 40년 동안 광야에서 안식일을 빼고 매일같이 내렸던 만나는 그쳤습니다. 그리고 이제는 스스로 싸우고 차지하고 빼앗고 탈취하여서 가나안 땅의 소산을 먹어야 하게 된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가나안의 곡식은 주님의 살과 피, 영원한 생명의 떡입니다. 그것은 침노하는 자, 싸우는 자, 곧 믿음의 싸움을 싸우는 자들의 것입니다. 그리고 그 싸우는 자로 이기게 하는 것은 하나님입니다.

.

댓글목록

짐보님의 댓글

짐보 96.♡.♡.163

만나가 그치고 가나안 땅의 소산을 먹어야 한다 시는 의미는
또다시 많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젖과 꿀이 흐른다지만 끝없이 싸워야 했던
우리의 신앙의 여정이 그러하듯.
건강하시고 평안을 누리시길 기도합니다.

대장쟁이님의 댓글

대장쟁이 댓글의 댓글 100.♡.♡.223

달려갈 길, 싸워야 할 싸움 마치고 면류관 얻는 그 날까지
짐보님, 우리 모두 화이팅입니다!!

잠긴동산님의 댓글

잠긴동산 73.♡.♡.91

어린 양의 보혈의 공로로 애굽에서 겨우 탈출하여 죽음을 모면한 이스라엘 백성들이 여전히 죄악으로 황량하여 갈렙과 여호수와만 남기고 광야에서 모두 죽게 됩니다. 이스라엘 백성을 죄악의 애굽에서 구원하여 탈출하게 하신 여호와께서는 젖과 꿀이 흐르는 약속의 땅을 눈 앞에 두고 모두 죽게 합니다.

광야에서 훈련 받으며 장성한 이스라엘의 후손들이 40년 만에 젖과 꿀이 흐르는 약속의 땅에 들어가게 됩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약속의 가나안 땅에 입성하였다는 의미는 죄악에서 완전히 구원을 받은 성도의 상태를 의미 합니다.
구원의 끝이 아닌 지금부터 천성을 향하여 나아가는 성도의 여정이 시작되었을 뿐 입니다.

가나안 입성은 다만 구원의 출발이라는 짐보님이 전하고자 하는 의도에 동의 합니다.

코앞님의 댓글

코앞 댓글의 댓글 69.♡.♡.180

코람데오는 '하나님 앞에서'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영어로는 'before the face of God' 입니다.

이것은 16세기 종교개혁자들이 부패했던 중세 신앙가운데 크리스천들로 하여금 하나님을 이름을 높이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하나님의 권위아래 살며 하나님 안에 사는 삶의 방식을 요약해서 주창했던 말입니다.

이는 우리가 '사람 앞에(coram hominibus)' 잘보이고 '세상 앞에(coram mundo)' 명예롭고 잘 살기 보다 오직 하나님 앞에 하나님의 선하시고 온전한 뜻을 구하며(롬12;2) 사는 삶일 것입니다.

그래서 말입니다. 대통령 할베라도 '하나님 앞에' 잘 보이기 보다 '사람 앞에' 잘 보이고, '세상 앞에' 사기치는 사람이 되면 안됩니다.

이스라엘 민족들은 여리고성 코 앞에서 할례를 행하였습니다. 베어내어야 할 것은 아파도 베어 내었습니다. 하필이 아니라 당연한 일입니다.

잠긴동산님의 댓글

잠긴동산 댓글의 댓글 73.♡.♡.91

여호와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하필 앞에서 당연한 일로 응답 하시는 장성한 믿음에 있는 님을 축복합니다. 에휴 겨우 순종 한번 잘하고 가나안에 입성하는 구원의 축복을 공짜로 얻으신 님이라도,  나 홀로 앞으로 사탄, 마귀, 사상, 재물의 유혹을 어찌 헤쳐나가기는 하실지 보지 않고도 훤합니다. 도움이 필요하시면 연락하세요!^^

잠긴동산님의 댓글

잠긴동산 댓글의 댓글 73.♡.♡.91

그러한 의미에서 교회를 나오지 않고 믿는다는 사람들을 가나안 교인(성도)으로 부름은 합당하지 않다고 봅니다. 그들을 애굽 성도로 부름이 마땅합니다.

대장쟁이님의 댓글

대장쟁이 댓글의 댓글 100.♡.♡.223

그러게요. 그런 분들이 어째서 가나안 성도라는 이름으로 불려지는지 모르겠습니다.
요단강도 아니 건너고, 할례도 아니 받고, 여리고 성도 아니 돌고, 싸우지도 아니하는데 말입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219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제목 날짜
짐보 ㆍ 65.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7-12-06
짐보 ㆍ 64.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7-11-22
대장쟁이 ㆍ 거대마젤란망원경 댓글(2) 2017-11-20
대장쟁이 ㆍ 창조 2017-11-18
예종규목사 ㆍ 신령한 자로 자라기 2017-11-15
짐보 ㆍ 63.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7-11-10
짐보 ㆍ 62.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댓글(1) 2017-10-24
짐보 ㆍ 61.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7-10-03
짐보 ㆍ 60.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7-09-21
도봉옥 ㆍ 회개의 합당한 열매 댓글(1) 2017-09-13
짐보 ㆍ 59.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7-09-11
짐보 ㆍ 58.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7-08-31
짐보 ㆍ 57.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댓글(8) 2017-08-22
해처럼달처럼 ㆍ 미소 2017-08-18
예종규목사 ㆍ 코끼리는 생각하지 마 댓글(4) 2017-08-16
짐보 ㆍ 56.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7-08-10
짐보 ㆍ 55.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2017-08-03
Kenny ㆍ Misty - Alto Saxophone 댓글(1) 2017-07-31
해처럼달처럼 ㆍ 지고지순한 사랑 댓글(1) 2017-07-28
소명순례자 ㆍ 영혼을 잘 아십니까? 댓글(11) 2017-07-26
짐보 ㆍ 54.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댓글(2) 2017-07-25
짐보 ㆍ 53.복음의 길, 그 어그러진 길 댓글(8) 2017-07-18
도봉옥 ㆍ 대반전(大反轉) 댓글(6) 2017-07-15
해처럼달처럼 ㆍ 하나님은 눈높이 선생 2017-07-14
대장쟁이 ㆍ 예레미야 애가 3장 댓글(9) 2017-07-13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게시물 관리지침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