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44회 총회, 주강사로 브라이언 채플 박사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아멘넷 뉴스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44회 총회, 주강사로 브라이언 채플 박사

페이지 정보

교계ㆍ2020-01-11 09:16

본문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KAPC) 뉴욕동노회 2020년 신년하례회가 1월 7일 열렸다. 두 목회자들의 인상적인 발언을 소개한다.  

 

ef55477f295b5fc001ce096ff3ce1879_1578752144_31.jpgef55477f295b5fc001ce096ff3ce1879_1578752144_43.jpg
 

전 총회장 김남수 목사 “어떤 목사가 되겠는가?”

일제 강점기 교회모습 비추며 고난 속에 목회자의 바른 자세 전해 

 

한국교회사를 많이 읽는데, 최근 어떤 교수가 쓴 글에서 1941년 조선예수교장로회 총회 30주년 기념예배 순서를 보았다. 목사와 장로들로 구성된 총대 일동이 아침에 평양 신사에 가서 참배를 하고 왔다. 평안남도 고등경찰 일본인 국장의 강연이 있었으며, 국기 즉 일장기에 대한 경례가 있었다. 궁성요배 즉 일본 동경을 향해 허리를 숙이고 절을 하는 순서도 있었으며, 국가봉창 즉 일본 국가를 부르는 순서도 있었다는 글을 읽었다.

 

당시 4종류의 목사들과 교회들이 있었다고 한다. 첫째는 박해를 피해 은둔하거나 피난 가는 형으로 북간도에는 이런 박해를 피해오신 분들이 많이 살았다. 둘째는 적극적 친일파이다. 셋째는 신앙의 정절을 지키며 순교하든지 감옥에 가는 형으로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는 당시 감옥에 갔던 이인재 목사를 초대 총회장으로 시작한 교단이다. 넷째는 현실과 타협한 사람들이다.

 

저는 스스로에게 그 시대에 태어났다면 이 4종류 중에 어느 편에 섰을 것이냐는 질문을 한 적이 있다. 해방이후에 타협했던 사람들이나 피난 갔던 사람들은 돌아와 큰 교회를 차지했고, 교권도 다 잡았다. 그래서 순교와 고통의 길을 갔던 많은 신앙의 선배목사들에게 계속된 고난이 있었던 것을 보게 된다.

 

이 시대 이민교회 목회가 어렵다. 이민도 안 오고 한인들도 줄어든다. 큰 교회 지향적인 경향으로 작은 교회들이 어렵다. 많은 산들이 있다. 이러한 끓임 없는 도전들을 어떻게 할 것인가? 가만히 보니 문제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라 문제는 저에게 있다고 생각한다. 아무리 큰 산도 스룹바벨 앞에서 평지가 된다. 실제적으로 평지가 될 수 있고, 산은 그대로이지만 성령이 충만하면 문제가 문제로 안보이며 극복할 수 있는 힘이 생긴다.

 

오늘도 말씀과 기도와 성령과 은혜가 충만하여 새해에 승리할 수 있는 힘과 용기와 믿음의 은혜가 충만하기를 축복한다.

 

ef55477f295b5fc001ce096ff3ce1879_1578752158_36.jpg
 

부총회장 조문휘 목사 “목회자의 기본, 즉 기도와 말씀” 강조

44회 총회 주관 노회로 총회 계획 밝혀, 다양한 세미나 열려

 

조문휘 목사는 “새해에 하나님께서 우리들에게 가장 원하시는 것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개인적으로 생각한 것을 나누고 싶다. 우리들은 본연의 위치에서 본연의 사명을 감당해야 한다. 모든 성도들과 함께 예수를 닮아가고 성령충만하여 하나님이 나의 주인이심을 인정하는 마음으로 하나님나라를 이루는 사명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들은 말씀 사역자들이다. 그런 우리들에게 하나님이 기본적으로 가장 원하시는 최소는 무엇일까? 그것은 최대도 될 수 있다. 사도행전 6:4(우리는 오로지 기도하는 일과 말씀 사역에 힘쓰리라 하니)이다. 기도와 말씀, 기본에 충실해야겠다”고 강조했다. 조 목사는 어떻게 보면 상징적이며 어떻게 보면 충격적인 순서를 가졌는데, 노회 목회자들에게 성경을 많이 읽으라며 성경읽기표를 전달했다.

 

조문휘 목사는 “사역현장에서 생존을 위해 근근이 일하는, 스트레스 받으며 힘든 사역자가 되지 말라. 하나님이 내게 부족하지만 충성되이 여겨 맡기신 사명을 감사함으로 받고 즐겁고 기쁨으로 사역하는 그런 건강한 사역자들이 되기를 바란다. 그리고 받은 은혜를 감사함으로 나누어주는 부요한 사역자가 되라”고 부탁했다.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44회 총회가 5월 12일부터 15일까지 3박 4일 간 멕시코 캔쿤에서 열린다. 부총회장으로 사실상 차기 총회장인 조문휘 목사가 소속한 뉴욕동노회가 총회를 주관한다.  

 

이번 44회 정기총회에는 회무뿐만 아니라 목회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다양한 세미나도 준비됐다. 지난해 뉴욕에서 큰 반향을 일으켰던 브라이언 채플 박사가 주 강사로 와 2번의 강의를 인도한다. 또 김동수 목사(바울신학원)와 한기승 목사(광주중앙교회)가 강사로 선다.

 

조문휘 목사는 “올해가 2020 뉴욕동노회가 총회를 준비하는 책임을 맡았다. 간절히 부탁하는 것은 먼저 기도해 달라. 기도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 총회와 새롭게 구성할 총회 임원들을 위해서도 기도해 달라. 하나님 앞에 더 충성된 총회, 하나님을 더 기쁘시게 하고, 하나님 앞에 큰 영광을 돌리는 총회가 되도록 기도해 달라”고 부탁했다.

 

마지막으로 조 목사는 “그래서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져서 총회가 미국뿐만 아니라 한국과 세계를 살리는 총회가 되도록 기도하는 일에 앞장서 달라. 우리들의 목적인 오직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2020년 노회와 총회가 일취월장하여 하나님 앞에 큰 영광을 돌리는 풍성한 한해가 되기를 소원한다”고 강조했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225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세이연 성명서 발표 “예장 합동의 이단 정죄에 대한 반론” 2019-10-13
예장 합동 유감, 세이연을 이단으로 규정하고 교류금지 2019-09-24
[신천지 알기⑤] 신천지 미혹의 핵심 육체영생 교리란 무엇인가? 2019-05-24
합신 “창세기 1-3장은 실제 있었던 사건” 2018-11-24
이상구 박사, 안식교 퇴교 커밍아웃 2018-10-18
프라미스교회가 이스라엘 신학세미나를 10월30일 여는 이유 댓글(4) 2018-10-11
진용식 목사의 신학사상 놓고 한국과 미주 세이연 주장과 반박 댓글(1) 2018-10-01
세이연, 진용식 목사에 관한 연구보고서 발표 댓글(11) 2018-09-20
백석대신, 신옥주 임보라 '이단' 규정...요가는 '금지' 댓글(1) 2018-09-11
진용식 목사 “심지어 목사조차 왜 말도 안되는 논리의 이단에 빠지는가?” 댓글(6) 2018-09-01
중국산 이단 동방번개를 경계하라/신천지 같이 늦지 말고 댓글(1) 2018-08-29
"지상낙원 가자"…신도들 감금·폭행한 신옥주 구속 댓글(4) 2018-07-27
뉴욕교계, 박옥수씨 계열 교회 집회위해 임대 준 KCS에 항의 2017-10-18
이정근 목사 신학논평 “영혼 취침설, 그리고 궁극적 구원론” 2017-03-18
정치적 외압이나 금권에 휘둘리지 않는 세이연 제6차 총회 2017-03-14
미주 남침례회 한인교회 ② 정이철 목사 조사보고서 2016-12-14
미주 남침례회 한인교회 ① 김성로 목사 조사보고서 2016-12-14
교협 산하 이단사이비대책협의회 정기총회 / 회장 이종명 목사 2016-11-21
이단대책 ② 교회사에서 미혹성이 가장 큰 이단 신천지 2016-05-29
이단대책 ① 한인교회들의 숙제 2가지 2016-05-02
미국장로교, 구원론에 대한 신학적 이슈 적극적인 해명 2016-03-15
제3의 길로 가는 연합감리교회 한인교회 동성애 대처 2016-01-25
교황의 미국방문으로 보는 카톨릭에 대해 알아야 할 10가지 2015-09-19
미기총 "미국 동성결혼 합법화에 대한 미주한인교계의 입장" 2015-07-10
뉴저지교협 이병준 회장 "이단대처는 최우선 사업" 2015-03-2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