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른손구제센터, 한 부모 가정 초청 추수감사절 섬김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아멘넷 뉴스

오른손구제센터, 한 부모 가정 초청 추수감사절 섬김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9-11-29 07:29

본문

▲[동영상] 오른손구제센터, 비전맘 초청 섬김 실황

 

오른손구제센터(대표 안승백 목사)는 올해도 추수감사절인 11월 28일(목) 오전 11시 뉴욕온유한교회에서 한 부모 가정 초청 추수감사절 섬김의 시간을 가졌다. 행사는 1부 예배, 2부 즐거운 나눔, 3부 식사, 4부 대화와 친교의 시간으로 진행됐으며 한 부모 가정 어머니와 자녀 그리고 봉사자들이 하나가 되어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예배에서 안승백 목사는 마태복음 11:28을 본문으로 “수고하고 무거운 짐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일반적인 형식의 설교가 아니라 히브리어를 풀어 하나님이 어떤 분이신가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안승백 목사는 “우리들의 인생에 짐이 많다. 여러분들이 힘든 것을 안다. 모든 짐을 주님 앞에 내려놓고 위로받고 새 힘을 얻는 복된 시간이 되라. 눈에 보이는 집보다 우리 안에 하나님의 집이 지어져야 한다. 그러면 성령님이 오셔서 함께 하시며 힘든 것을 도와주시고 친구가 되어 주시고 위로해 주신다. 성령님이 여러분 안에 오실 때 어려운 현실을 이길 수 있다”고 말씀을 전했다.  

 

이어진 2부는 한부모협회(비전맘협회) 회장 황미미 집사의 사회로 진행됐다. 또 안민하 사모의 인사, 브레이킹 율동으로 몸 풀기, 단체소개 채정숙 회원, 삶의 지혜 나누기 김순상 선생, 장한 어머니상 시상(수상 안성혜 집사), 난센스 퀴즈, 김봉례 회원의 간증, 식사기도 김성환 목사의 순서로 진행됐다.

 

1a75f03d7697f6b12305d758e5f2f6d4_1575030526_8.jpg1a75f03d7697f6b12305d758e5f2f6d4_1575030526_92.jpg
▲왼쪽부터 친자매인 안민하 사모와 황미미 회장
 

오른손구제센터 디렉터 안민하 사모는 “어느 시인은 목란이 떨어질 때내 한해가 다가고 간다고 노래했지만, 저는 여러분들을 섬기며 추수감사절을 보내면 한해가 가는 것 같다”고 인사했다. 그리고 감사의 마음을 나누며 “어려운 삶이지만 오늘 감사의 자리에 올 수 있는 것은 그것을 극복했기에 참석할 수 있다. 만약 환경이 달라지지 않았는데 올 수 있었다면 품을 수 있는 마음자리가 생겼기 때문이며 그것 또한 감사”라고 용기를 주었다. 

 

그리고 회장 황미미 집사의 인도로 즐거운 샤워댄스 율동을 하며 지친 몸을 풀며 옆자리에 앉는 사람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채정숙 회원은 지난 1년간 한부모협회(비전맘협회)에의 활동을 담은 사진을 소개했으며, 이에 앞서 단체소개의 시간을 통해 첫 모임이 2009년부터 시작됐으며, 매년 장한 어머니상을 통해 회원을 격려하고  자녀들에게 장학금을 주었다고 소개했다. 특히 매년 추수감사절이면 초대해주는 오른손구제센터, 그리고 항상 사랑을 나누는 다른 기관과 교회에도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1a75f03d7697f6b12305d758e5f2f6d4_1575030549_56.jpg
▲게스트 스피커 김순상 선생의 나눔
 

흥미로운 순서가 진행됐다. 게스트 스피커로 초대된 김순상 선생이 ‘나의 삶 나의 소망’이라는 제목으로 삶의 지혜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김 선생은 “행복은 누가 주는 것이 아니라 내가 만든다. 가장 괴로운 것은 내 욕심에 닿지 않을 때이다. 다른 사람의 근사한 차나 집을 자신과 비교하며 힘들어 한다. 그런데 어느 정신학자가 말하기를 가장 행복한 사람은 다 있는데 돈만 없는 사람이라고 했다. 돈으로 해결할 수 있는 것은 있어도 되고 없어도 되는 것이다. 정말 중요한 것은 돈으로 해결 안된다”라고 영적인 세계를 강조했다.

 

김순상 선생은 “저는 고생이 고생이 아니라 나름대로 특권이라고 생각한다. 어느 시간이 지나면 한 폭의 명화가 된다. 앞을 볼 수도 듣지도 못하는 헬렌켈러는 모르는 사람이 없지만, 아무리 잘나도 밀림에 자라면 타잔이 된다. 생각하기 나름이다. 유명한 코미디언인 이주일이나 채플린은 무척이나 어려운 환경을 거쳤다. 유명한 코미디언이 되는 것은 어쩌면 밤과 낮이 있기 때문이다. 괴로움이 있어야 즐거움이 있는 것이다. 가난해 보아야 있는 것에 대한 행복도 있다. 여러분들은 고생하는 것 같지만 더 행복한 삶을 추가할 수 있는 특권을 가지고 있다”고 나누었다. 

 

1a75f03d7697f6b12305d758e5f2f6d4_1575030566_36.jpg
▲올해의 장한 어머니상 시상
 

올해의 장한 어머니상은 안성혜 집사가 수상했다. 황미미 회장은 많은 회원들의 추천을 받았다며 “안성혜 집사는 아픈 사람이나 사회적인 약자를 보면 물불을 안가리고 관심과 사랑을 준다. 자녀를 칼 키우는 것만이 아니라 사회적 기여도가 높다. 사모는 안 집사를 ‘온유한교회에서 예수님과 가장 가까운 사람’이라고 칭찬한다”라고 선정의 이유를 소개했다. 안성혜 집사는 상장과 장학금을 받았으며 “저는 장한 어머니가 못된다”라며 겸손히 인사했다.

 

이어 김봉례 회원의 사회로 난센스 퀴즈가 진행됐다. 회원들은 높은 곳에서 아기를 놓는 동물은 ‘하이에나’이며, 한국에서 가장 잠을 빨리자는 가수는 ‘이미자’ 등의 문제를 풀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준비된 상품도 받았다. 김봉례 회원은 간증을 통해 “하나님을 빼면 대화가 안되는 사람”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리고 “하나님은 등불과 같이 걸어갈 수 있는 길을 보여주신다. 우리는 더 큰길을 보기 원하지만 하나님은 항상 등불같이 우리가 가는 길만 보여주시는데 그 길만 쫓아가다보면 생각한 것 보다 더 큰 하나님의 은혜를 알게 된다”고 자신이 만난 하나님을 나누었다.

 

이어 최근 같은 장소에서 목사안수를 받은 김성환 목사의 식사기도후 오른손구제센터가 정성껏 준비한 추수감사절 음식을 나누며 친교하는 시간을 가졌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kEQvRhUKnzgLT2f78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124건 2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한교총 이철구 회장 “UMC 진보-전통 두 교단으로 나눠진다” 2020-01-09
뉴욕과 뉴저지 한인침례지방회 연합으로 신년기도회 2020-01-09
이윤석 목사 “알고 배워야 할 청교도의 신앙 10가지” 2020-01-08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동노회 2020년 신년하례회 2020-01-07
청교도 400주년, 뉴욕과 뉴저지 지도자들의 청교도 관련 발언들 2020-01-07
주기쁨교회(이종태 목사) 이름 바꾸고 이전후 첫예배 2020-01-07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노회 2020년 신년감사예배 2020-01-06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남노회 신년하례예배 2020-01-06
청교도 미도착 400년과 2009년 발표된 청교도 신앙회복 선언문 2020-01-06
조희창 목사 “2020년 한인이민교회와 나누는 3가지 키워드” 2020-01-04
롱아일랜드성결교회 신년 부흥성회 / 강사 이신웅 목사 2020-01-04
뉴욕 웨슬리부흥전도단 2020년 신년 금식 성회 2020-01-03
UMC 16인 지도자, 교단결별 대한 획기적인 제안 2020-01-03
성령으로 시작하여 성령으로 끝난 AG 신년금식성회 2020-01-03
AG 한국총회 동북부지방회 신년 축복금식성회 2020-01-02
뉴욕 목회자, 장로들의 2020년 신년 메시지 2020-01-01
뉴저지 목회자들의 2020년 신년 메시지 2020-01-01
최호섭 목사 “작은 교회여! 2020년을 다시 한 번 살아 내자!” 2020-01-01
2020년 신년 메시지 “Let’s Go With God!” 2020-01-01
2019년 결산, 뉴욕과 뉴저지 교계에서는 2019-12-30
청소년 연합수련회 2019 Youth Wave Conference 2019-12-28
노성보 목사 “목회자의 경건이 왜 필요한가?” 2019-12-28
46회기 뉴욕교협 1차 임실행위원 회의 2019-12-28
소자들을 위한 성탄절 예배 “소자로 오신 예수님을 찬양” 2019-12-27
한기부 송년모임이 '행사'가 아니라 '희망'인 이유 2019-12-26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