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목사회 48회기 정기총회 - 3명의 신입회원 받아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이바나바건축 설교
아멘넷 뉴스

뉴욕목사회 48회기 정기총회 - 3명의 신입회원 받아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9-11-26 05:47

본문

뉴욕목사회 48회기 정기총회가 11월 25일(월) 오전 10시 뉴욕만나교회(정관호 목사)에서 열렸다. 회의에 앞서 드려진 예배는 인도 이준성 목사(부회장), 찬양인도 김정길 목사, 기도 양민석 목사(뉴욕교협 회장), 성경봉독 김정숙 목사(수석협동총무), 설교 문석호 목사(증경회장), 축도 정순원 목사(증경회장)의 순서로 진행됐다. 

 

양민석 목사는 반세기 전에 목사회를 세워주시고 오늘까지 인도해주신 하나님께 찬양과 영광과 감사를 올려드렸다. 이어 하나님 앞의 저울에서 미흡하고 미달한 것을 회개하고, 다시 사명을 부여잡고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힘을 달라고 간구했다.

 

문석호 목사는 디도서 2:11-14를 본문으로 “목회자의 자기고백”이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혼자 하는 것은 힘겹지만 여럿이 같이하면 더 많은 선한 일을 할 수 있기에 목사회와 교협이 있는 줄 안다”라며 “하나님의 은혜의 나타남의 고백, 양육을 계속 받는 자기고백, 소망과 인내로 주님의 임재를 바라보는 성도의 자기고백, 선한 일을 열심히 해 보자는 연합된 힘의 공동체의 자기고백이 우리 목회자들의 자기고백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예배를 마치며 정순원 목사는 영어와 한국어로 축도하여 눈길을 끌었다.

 

1a75f03d7697f6b12305d758e5f2f6d4_1574765195_18.jpg
 

1a75f03d7697f6b12305d758e5f2f6d4_1574765204_09.jpg
 

이어진 회의는 회장 박태규 목사를 의장으로 진행됐다. 회원점명할 때에 87명의 총대가 등록했으며, 이후 최대 95명이 참가하고 3명의 신입회원을 제외한 92명의 투표권자가 참가했다. 부회장 3파전으로 치루어진 지난해에는 116명이 투표했다.

 

증경회장 이병홍 목사의 개회기도후, 박태규 목사는 회장인사를 통해 헌신적인 수고를 한 임원들과 협조한 회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리고 여러 가지 47회기 사업이 있지만 메릴랜드에서 열린 5개주 목사회체육대회에 40여명이 참가하여 종합우승을 한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인사했다.

 

47회기 목사회는 “존경받는 목사회, 서로 격려하는 목사회”라는 표어를 내걸고 1년을 보냈다. 특히 회기를 시작하자마자 세밀한 1년 계획을 발표해 기대를 갖게 했으며, 1년이 지난 다음에 확인하니 일부 내용이 바뀐 것은 있어도 대부분 해 냈다.

 

이어 총무 김진화 목사, 서기 박시훈 목사, 회계 김희숙 목사 등이 전회의록 낭독, 사업보고, 행정보고, 감사보고, 재무보고 등을 했다.

 

47회기 목사회는 신년기도회, 목사회 증경회장 초청위로회, 부활절연합찬양제와 환우 목사 위로금 전달, 미동부 5개주 체육대회, 킹덤처치 세우기 세미나, 랭커스터 성극(성탄절의 기적) 관람 등의 사업을 펼쳤다. 회기내 30회의 임원회를 열었으며, 3번의 임실행위원회 회의를 했다.

 

안승백 목사는 감사보고를 통해 47회기 재정사용에 문제없다고 보고했으며, 회계 김희숙 목사는 부상을 당해 목발을 집고 재정보고를 했다. 47회기는 전회기 이월금 6,692불를 포함하여 총수입 33,168불, 총지출 29,246불로 3,921불의 잔액을 남겼다. 주 수입은 부활절 연합찬양제로 15,610불이다. 또 회장단에서 회장 3천불, 부회장 1천불의 후원금을 냈다. 총회 책자에 일부 숫자가 잘못 적혀 회원의 지적에 따라 수정했다.

 

1a75f03d7697f6b12305d758e5f2f6d4_1574765218_48.jpg
 

한편 임원회의 서류심사와 임실행위원회를 통과한 3인의 신입회원을 받았다. 김준현(뉴욕교협 청소년센터), 김정길(엘피스찬양선교회), 이현숙(뉴욕태멘교회) 목사 등이다.

 

기사가 이어집니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 뉴욕목사회 48회기(2019) 정기총회 현장 사진과 동영상
- 뉴욕목사회 48회기(2019) 정기총회 책자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369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욕어린양교회 30주년 “청년의 마음으로 힘찬 출발 다짐” 새글 2020-06-02
시위대 뚫고 교회 깜짝 방문 '트럼프'…美 주교들 "신성 모독" 댓글(1) 새글 2020-06-02
뉴욕시, 화요일~주일 오후 8시부터 통행금지령 새글 2020-06-02
조지 플로이드 사건과 오바마 대통령의 지혜 새글 2020-06-01
이보교 선언문 “인종차별은 죄악, 행동 나서야 하지만 평화롭게” 새글 2020-06-01
프라미스교회 드라이브인 예배 “성령으로 코로나를 물리치자” 새글 2020-06-01
뉴욕장로교회가 50주년 행사 대신 택한 희년의 의미 찾음 새글 2020-06-01
퀸즈장로교회, 코로나19 백서 발행하고 현재 및 미래 교회이슈 점검 2020-05-30
세상이 보는 교회가 현장예배를 서두르는 4가지 이유 2020-05-30
통합측 7개 교회 지원금, 도움 절실한 서류미비자 지원위해 사용 2020-05-30
뉴욕시 6월 8일 리오픈, 뉴저지 6월 14일 실내예배 제한 완화 2020-05-29
공영방송 PBS에서 동성애 옹호 방송 앞두고 금지청원 운동 2020-05-29
성도와 직접 만남을 대신하는 3인3색 동영상 채널 2020-05-29
미국장로교, 온라인 총회보다 관심 끈 이문희 장로 총회장 출마 2020-05-28
필라 안디옥교회, 자발적인 섬김으로부터 확산된 구제와 섬김 2020-05-28
뉴저지장로교회, 감격의 드라이브인 예배 2020-05-27
“즉시 교회 열라”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뉴욕시장의 대답 2020-05-27
명의 도용한 “현장 체험 지옥” 뉴욕일원에 배포되어 2020-05-27
뉴저지 머피 주지사, 야외 예배는 25명 실내는 10명까지 가능 2020-05-22
트럼프 대통령 “종교는 필수, 교회 문 즉시 열라” 주지사 압박 2020-05-22
세기언 주최 제6회 신앙도서 독후감 공모 2020-05-21
목회자와 교인들은 설교의 길이를 다르게 느낀다 2020-05-21
일부 뉴저지 교회들, 주지사 명령에 반해 교회 재오픈 추진 2020-05-21
한국교회 지원 5만불, 뉴저지는 KCC 한인동포회관에 전달 2020-05-20
쿠오모 주지사 “10명까지 현장예배 가능하다” 발표 2020-05-20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