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하는 이병홍 목사가 말하는 이민목회와 하나님의 은혜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멘넷 뉴스

은퇴하는 이병홍 목사가 말하는 이민목회와 하나님의 은혜

페이지 정보

교회ㆍ 2019-09-23

본문

▲[동영상] 이병홍 목사 은퇴 회견

 

뉴욕교계의 1시대 목회 그룹들이 다 은퇴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송병기 목사가 은퇴했으며, 9월 29일 주일 오후 5시에는 새가나안교회 이병홍 목사가 36년의 목회를 마치고 은퇴한다. 이 목사는 뉴욕 교협과 목사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기타 뉴욕교계의 여러 선교단체의 장으로 섬겼다. 

 

새가나안교회 이병홍 목사 후임은 이미 최요셉 목사로 정해져 목회중이다. 최 목사에게 나사렛교단으로 옮기는 과정이 아직 남아있어 취임예배 없이 은퇴예배만 한다. 이병홍 목사는 “좋은 후임이 와서 너무 하나님께 감사드린다”라고 했으며, 최요셉 목사는 “이병홍 목사님은 사랑이 많으신 목사님”이라고 화답했다. 한편 나사렛교단은 원로목사 제도가 없다.

 

이병홍 목사의 신앙을 이야기할 때 고 곽재관 목사의 이야기를 뺄 수 없다. 신앙이 제대로 서지 못했던 학생시절 이병홍 목사는 미션 스쿨이던 영주 영광고등학교에 진학해서 교목이었던 곽 목사를 처음 만나게 된다. 스승의 끈질긴 신앙지도 덕분에 이병홍 목사는 목회자의 길을 가게 되고, 특히 곽 목사의 딸이었던 곽정애 사모와 결혼하여 1남1녀를 두었다.  

 

이병홍 목사는 서울신학대학과 대학원을 졸업하고 1978년 기성에서 목사안수를 받았다. 한국의 병원에서 원목으로 사역하다 1981년 미국으로 와 1983년 서니사이드에서 태권도장을 빌려 새가나안교회 전신인 뉴욕중앙성결교회를 개척했다. 이어 1984년에는 나사렛교단에 가입했다.

 

은퇴를 앞두고 기자들과 만남을 통해 이병홍 목사는 “36년이라는 세월이 금세 지나갔다. 하나님께서 저를 부르셔서 부름에 순종하여 오늘까지 목회를 해 왔다. 하나님께서 너무나 부족한 종을 불러주셨다는 것에 대해 저는 감격하고, 어떤 고난과 역경에도 부름에 합당하게 하는 것이 하나님께서 저에게 주시는 상이라고 믿고 오늘까지 달려왔다. 부족한 것도 많고 실수와 허물도 많았지만 하나님께서 인도해 주셨다고 생각하고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다음은 이병홍 목사가 말하는 이민목회와 하나님의 은혜이다.

 

507c939846a0630ee9e1565803d79941_1569251487_44.jpg
 

이민 목회는 특수목회라고 생각한다. 한국과 상황이 다르다. 이민자들은 한국과 비교하면 교회를 섬기고 목사를 섬기는 정서가 다르다. 한국같이 생각하면 실망해서 이민목회를 못한다. 오래전에 장석진 목사님이 이민목회자들을 만나면 교회 사이즈를 물어보는 것이 아니라 얼마나 목회를 했느냐 물어 보았다. 이민목회에서는 얼마나 목회했는가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적어도 10년 이상 이민목회를 해야 이민목회를 한다고 말할 수 있다고 했다. 그 말이 맞다.

 

우리교회에서 부목사를 하다가 교회를 개척하고 금세 1백명도 모이고 빨리 성장하는 경우도 있었는데 하루아침이 교회가 없어지는 것을 많이 보았다. 이민목회는 많이 모이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얼마나 견디느냐가 문제이다. 잘 인내해야 뭔가 얻을 수 있다. 이민사회가 특수사회이기에 그렇다.

 

우리는 목회한다고 하면 교회를 성장시키고, 교인을 훈련시키고, 설교를 잘하고 - 이런 것들을  목회의 중심에 놓고 하다가 좌절하고 실망하기도 한다. 유행하는 여러 가지 프로그램들을 교회에 가져오기도 한다. 저도 다 해보았다. 결국 이민목회는 특수상황이기에 그만큼 시간을 들여 상황에 맞는 케어 목회를 해야 한다. 목자가 양을 돌보는 목회이다. 개개인에 대한 관심과 배려 중요하지만 다른 교인들이 질투할 수 있기에 밖으로 드러나지 않도록 모르게 배려해야 한다.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였다. 개인적으로 목회에 위기가 많이 있었지만 그것을 극복할 수 있었던 것은 하나님이 지금도 살아계시고 저같이 부족한 사람에게도 함께 해 주신다는 믿음을 가지고 그때그때마다 잘 인내한 것 같다. 모든 이민 목회자들이 겪는 어려움들은 예외 없이 다 비슷하다. 그런 것들을 극복할 수 있는 힘이 바로 하나님의 은혜이다. 그래서 “무슨 일을 만나든지 만사형통 하리라”라는 찬송을 좋아한다. 하나님께서 저의 갈 길을 함께 인도하시고, 은혜로 이끌고 도와주셨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2jNuuNgQzmGEKjHS9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아멘넷 시각게시물 관리광고안내
후원안내
ⓒ 아멘넷(USAamen.net)
카톡 아이디 : usaamen
(917) 684-0562 / USAamen@gmail.com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