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한인제일교회 2대 송인규 담임목사 취임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아멘넷 뉴스

뉴욕한인제일교회 2대 송인규 담임목사 취임

페이지 정보

교회ㆍ2019-07-06 22:51

본문

뉴욕한인제일교회는 6월 30일 주일 오후 5시에 교회로서는 처음으로 하는 행사를 했다. 교회를 개척하고 36년의 목회를 마치고 박효성 목사가 은퇴했으며, 송인규 목사가 2대 담임목사로 취임했다. 

 

cf4a5b51897a5edbdb327b954b428ac2_1562467835_8.jpg
 

cf4a5b51897a5edbdb327b954b428ac2_1562467835_92.jpg
 

송인규 목사(47세)는 목원대 신대원(Th.M.)을 졸업하고 미국에 와 유나이티드신학교(M.Div.)와 애즈베리신학교(D.Min.)에서 공부했다. 2008년부터 12년 동안 오하이오에 있는 데이튼한인은혜교회에서 목회를 하다 청빙을 받았다. 송 목사는 윤성혜 사모와 사이에 3자녀를 두었다.

 

송인규 목사의 청빙과정은 뉴욕한인제일교회의 분위기, 그리고 박효성 목사와 송인규 목사의 목회인격이 잘 드러나 있다. 은퇴하며 박효성 목사는 기도하며 3명의 후보를 추대했고, 장로들과 기도하며 3차례 모임을 통해 송인규 목사를 후보로 결정했다. 최종 후보가 정해지면 설교를 듣기로 했지만, 연락을 받은 송인규 목사는 고맙지만 담임목사로 결정되기 전에 와서 설교하라면 안가겠다고 했다. 그리고 전임 목회지에서 예정된 사역을 다 마치고 부임했다.

 

기감 미주자치연회 은희곤 감독은 설교를 통해 “모세와 여호수아처럼 바울과 디모데처럼 박효성 목사에서 송인규 목사로의 목회의 바통 터치가 잘 이루어졌다. 청빙과정을 알기에 감동으로 다가온다. 이제 남은 일은 송인규 목사를 통해 교회가 크게 부흥하며 든든히 세워져 하나님께 크게 영광돌리는 교회가 되라. 제 2의 전성기를 도약을 꿈꾸라. 은퇴하시는 박효성 목사님이 입에 달고 다니는 이야기가 있는데 ‘나는 참 행복한 목회자이다’는 말이다. 이제 송인규 목사님도 누구를 만나든지 같은 말을 할 수 있도록 교회가 목사님을 사랑과 은혜로 섬겨달라”고 부탁했다. 

 

cf4a5b51897a5edbdb327b954b428ac2_1562467853_67.jpg
▲은희곤 감독이 취임 문답과 취임 선언을 했다.
 

cf4a5b51897a5edbdb327b954b428ac2_1562467853_97.jpg
▲취임사를 하는 송인규 목사
 

송인규 목사는 취임사를 통해 먼저 “모든 영광을 하나님께 올려 드린다. 모든 것이 은혜위에 은혜”라고 하나님께 감사를 올려드렸다. 그리고 “36년을 한 교회를 섬긴 박효성 목사님의 은퇴자리가 더욱 주목받고 빛나고 존경받는 자리가 되었으면 좋겠다”라며 후임인 격려해주고 사랑해주는 모습을 보면서 자신도 저렇게 은퇴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 성도들과 교단과 지역 목회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리고 “뉴욕한인제일교회를 향한 계획은 없다”고 말해 다음 말에 귀를 기울이게 만들었다. 그리고 “저를 부르신 하나님께서, 저의 주인되시며 교회의 머리가 되신 주님께서 원하시는 그러한 일들을 한 가지씩 해 나가려고 한다. 사도 바울이 예수그리스도의 복음을 들고 전생애를 드렸을 때, 마지막에 하나님이 주신 비전과 소원이 있었다. ‘내가 로마를 보아야 하리라’는 것이었다. 당시 세계중심이었던 로마를 가는 것을 통해 복음이 증거되는 것이 사도바울의 비전이었고 하나님의 비전이었다. 시골 오하이오에 있던 저에게 ‘나도 뉴욕을 보아야 하리라’는 말씀이 저에게 다가왔다. 세계중심인 뉴욕에서 뉴욕한인제일교회의 빛이 될 뿐만 아니라, ‘너희는 세상의 빛’이라는 말씀을 성도들과 함께 이루어가겠다. 생각날 때마다 교회와 저를 위해 기도해 달라”고 말했다.

 

축사 및 격려사를 통해 원로 홍상설 목사는 송 목사에게 “아름다운 후임이 되라”라고 부탁했으며, 성도들에게는 “많은 협력과 사랑”을 부탁했다. 이후근 목사(동문 부회장)는 박효성 목사가 은퇴를 앞두고 올해 표어로 정한 “아름다운 동행”을 사용하며 “하나님과 같은 뜻으로 아름다운 동행을, 개척하고 36년 동안 섬긴 박효성 목사와 아름다운 동행을, 무엇보다 박효성 목사가 하나님의 마음을 가지고 사랑하고 목양한 교회 성도들과 아름다운 동행을 하는 목회가 되라”고 부탁했다.

 

김웅태 목사(주님의교회)는 목원대 신대원과 애즈베리신학교에서 같이 공부한 동문이다. 김 목사는 “송인규 목사라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잔치”라고 말했다. 그것은 함께 공부할 때 늘 동문들을 물질과 사랑으로 섬긴 송인규 목사의 인격을 소개하고, 송 목사와 함께한 시간은 늘 풍성한 잔치집 같았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그런 기쁨의 잔치가 이곳 뉴욕한인제일교회에서도 일어나고, 더 크게 넘칠 것을 확신한다”라며 하나님의 놀라운 역사를 축원했다.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hkpUFLD3fAGU4h1d8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110건 7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뉴저지 남성 목사 합창단의 첫 번째 홈콘서트 2019-10-22
동부개혁장신총동문회 제30회 총회, 회장 정기태 목사 2019-10-22
뉴욕 가정교회 연합부흥회 ‘당당하고 칭찬받는 크리스찬’ 2019-10-22
뉴욕모자이크교회, 창립 5주년 감사예배 및 임직식 2019-10-21
롱아일랜드연합감리교회, 김재현 담임목사 취임감사예배 2019-10-21
2019 청소년 할렐루야대회, 처음으로 두 명의 강사가 서 2019-10-19
주소원교회 교회설립 10주년 감사예배 및 임직식 2019-10-19
문석호 목사의 결단 - 뉴욕교협 부회장 후보 전격 사퇴 2019-10-18
고 황은영 목사 장례예배 - KAPC 총회장으로 2019-10-16
예장 백석 미주동부노회 “한국은 분열해도 우리는 본질 추구” 2019-10-16
필라 사랑의교회 위임 임수병 목사 “진정한 부흥이란?” 2019-10-15
임성빈 장신대 총장 “30년 전 우리는 승리만을 꿈꾸었다” 댓글(1) 2019-10-15
드라마 같은 예수반석교회 김원진 담임목사 취임예배 2019-10-15
뉴욕하모니교회(윤상훈 목사) 설립감사예배 2019-10-14
월드밀알선교합창단 제18회 찬양대축제가 카네기홀서 열려 2019-10-14
해외한인장로회 뉴욕장신대, 이은희 목사 21대 이사장 취임 2019-10-14
세이연 성명서 발표 “예장 합동의 이단 정죄에 대한 반론” 2019-10-13
예일교회 가을 심령부흥회, 박종순 목사 “오직 예수” 2019-10-12
뉴욕감리교회 추계성회, 지성업 목사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소망” 2019-10-12
김병삼 목사 “하나님 중심 vs. 교회 중심” 시각의 차이 2019-10-11
뉴욕장로교회, 장애인 관련 연속 행사 통해 하나님의 마음전해 2019-10-10
뉴욕교협 선거논란 ① 언제까지 선거문제로 분열할 것인가? 2019-10-09
한무리교회 선교부흥회, 4대째 한국선교 제임스 린튼 선교사 초청 2019-10-08
미주와 한국 리더들이 함께한 선교적교회 컨퍼런스 2019-10-08
웨스트체스터 목사합창단 제1회 연주회 ‘내 영혼이 은총 입어’ 2019-10-07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