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열린문 컨퍼런스, 한영 회중 협력하는 ‘상호의존교회 모델’ 소개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상패 제이미혜택 제이미 이바나바건축 설교
아멘넷 뉴스

2019 열린문 컨퍼런스, 한영 회중 협력하는 ‘상호의존교회 모델’ 소개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9-06-05 16:36

본문

열린문장로교회(김용훈 담임목사)는 한어권과 영어권 그리고 미국내 다민족 교회의 지도자들을 초청하여 디아스포라 선교적 교회에 대한 주제로 6월 3일 부터 5일까지 열린문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캐나다를 비롯한 미국 전역과 지역교회에서 참여한 90여명의 참석자들은 열린문교회의 한어권 공동체와 영어권 공동체가 서로 협력하는 ‘상호의존교회(Interdependent Church) 모델’을 통해 선교적교회로의 부르심을 나누었다.

 

5902abe06a6b6ebd8ce29c539c43d954_1559766971_99.jpg
 

5902abe06a6b6ebd8ce29c539c43d954_1559766972_19.jpg
 

이번 컨퍼런스에는 열린문교회 김용훈 목사와 John Cha 목사, 트리니티신학교의  Peter Cha 교수와 Tite Tienou 교수가 함께 했다. 또한 필리핀 2세 목회자인 Gabriel Catanus(Garden city Covenant Church)와 메릴랜드 볼티모어에서 도시 난민 사역을 하는 Eric so 목사를 초대하여 다민족 사회 속에서의 선교의 모델을 소개하고 도전했다.

 

컨퍼런스를 주최한 김용훈 목사는 현재 북미 한인교회는 한어권과 영어권의 동역을 통해 다음세대를 세우는 사역이 필요하며 교회의 본질인 선교적교회를 이루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트리니티 신학교의 피터 차 교수는 모든 교회가 성경의 사도행전적 부름을 다시 확인하며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교회를 섬기자고 강의에서 강조했다. 또한 먼지역의 타민족 뿐 아니라 우리의 이웃을 향한 선교적 부르심을 확인했다.

 

열린문교회 영어권 리드 목사로 섬기는 존 차 목사와 열린문교회 김용훈 목사는 열린문 교회의 스토리를 나누며 ‘한 지붕, 두 가족, 하나의 비전(One family two household One vision)’을 소개했다. 2년에 한 번씩 열리는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열린문교회의 구체적인 지역선교를 소개하여 우리의 이웃으로 다가온 타민족 선교의 실천을 강조했다.

 

트리니티신학교의 The Paul G. Hiebert Center for World Christianity and Global Theology를 이끌고 있는 티아누 교수는 이번 컨퍼런스가 지난 2017년 컨퍼런스에 비해 한층 더 성숙한 이야기를 나누었다며 참석자들과 나눈 열린문의 여정과 각 교회의 여정은 완성이 아닌 되어지는 과정이라고 말하고 함께 만들어가는 하나님의 교회사역이 되기를 바란다고 평가했다.

 

열린문장로교회와 함께 컨퍼런스를 준비한 피터차 교수는 한인 디아스포라 교회는 한어권과 영어권 공동체가 서로를 낫게 여기는 관계를 통해 선교적 사명을 감당하기를 바라며 참석자들에게 각 교회의 고유한 환경에 맞춘 사역을 발전시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2019 열린문 컨퍼런스는 한인과 타민족 디아스포라 교회의  미래와 사명공동체로서의 비전을 함께 세우는 계기가 되었다고 평가된다. 

 

자료문의 

열린문장로교회 conference@opendoorpc.org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TdRJicbLp9AbwwX5A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373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양민석 목사 “조지 플로이드 사건과 절제 그리고 성령” 댓글(1) 새글 2020-06-04
"설상가상, 오늘 미국의 현실을 잘 표현해주는 말" 새글 2020-06-04
혼란의 시위속에 교회와 크리스찬들은 무엇을 해야 할까? 새글 2020-06-03
세계예수교장로회총회 제44회 정기총회 / 총회장 정우용 목사 새글 2020-06-03
뉴욕어린양교회 30주년 “청년의 마음으로 힘찬 출발 다짐” 새글 2020-06-02
시위대 뚫고 교회 깜짝 방문 '트럼프'…美 주교들 "신성 모독" 댓글(1) 새글 2020-06-02
뉴욕시, 화요일~주일 / 오후 8시부터 통행금지령 새글 2020-06-02
조지 플로이드 사건과 오바마 대통령의 지혜 2020-06-01
이보교 선언문 “인종차별은 죄악, 행동 나서야 하지만 평화롭게” 2020-06-01
프라미스교회 드라이브인 예배 “성령으로 코로나를 물리치자” 2020-06-01
뉴욕장로교회가 50주년 행사 대신 택한 희년의 의미 찾음 2020-06-01
퀸즈장로교회, 코로나19 백서 발행하고 현재 및 미래 교회이슈 점검 2020-05-30
세상이 보는 교회가 현장예배를 서두르는 4가지 이유 2020-05-30
통합측 7개 교회 지원금, 도움 절실한 서류미비자 지원위해 사용 2020-05-30
뉴욕시 6월 8일 리오픈, 뉴저지 6월 14일 실내예배 제한 완화 2020-05-29
공영방송 PBS에서 동성애 옹호 방송 앞두고 금지청원 운동 2020-05-29
성도와 직접 만남을 대신하는 3인3색 동영상 채널 2020-05-29
미국장로교, 온라인 총회보다 관심 끈 이문희 장로 총회장 출마 2020-05-28
필라 안디옥교회, 자발적인 섬김으로부터 확산된 구제와 섬김 2020-05-28
뉴저지장로교회, 감격의 드라이브인 예배 2020-05-27
“즉시 교회 열라”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뉴욕시장의 대답 2020-05-27
명의 도용한 “현장 체험 지옥” 뉴욕일원에 배포되어 2020-05-27
뉴저지 머피 주지사, 야외 예배는 25명 실내는 10명까지 가능 2020-05-22
트럼프 대통령 “종교는 필수, 교회 문 즉시 열라” 주지사 압박 2020-05-22
세기언 주최 제6회 신앙도서 독후감 공모 2020-05-21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