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스뉴욕교회, 창립후 7명이 첫 침례 받는 감격 나누어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아멘넷 뉴스

그레이스뉴욕교회, 창립후 7명이 첫 침례 받는 감격 나누어

페이지 정보

교회ㆍ2019-05-07 07:12

본문

남침례교(SBC) 국내선교부의 교회개척 지원을 받아 지난해 8월 창립예배를 드린 그레이스뉴욕교회(조항제 목사)가 개척후 첫 부활주일을 맞아 7명이 침례를 받는 기쁨을 누렸다. 

 

그레이스뉴욕교회는 사순절을 맞아 전교회적으로 사순절 묵상과 금식에 참여하였고, 고난주간에는 예수님의 수난의 하루하루를 성경 필사를 통해 성도들이 고난에 참여하였다. 성금요일 저녁에는 “성금요일 촛불예배”로 자녀들과 함께 예배하고 주의 만찬을 나누며 부활의 아침을 기다렸다.

 

24714461944c23e006d1e2af86d77d52_1557227568_34.jpg
 

24714461944c23e006d1e2af86d77d52_1557227568_53.jpg
 

교회가 창립된 이후 처음으로 맞는 부활주일이었으며, 또한 교회가 창립된 이후 처음으로 침례식을 갖게 되어 의미가 크고, 가슴 벅차고 설렌 시간이었다. 4월 21일 드려진 “부활주일 가족예배”에는 자녀들을 비롯하여 예배 이후 이어지는 침례식에 초청된 침례자들의 이웃들이 함께 어우러져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의 영광 안에서 새 생명의 기쁨으로 예배를 드렸다.

 

침례식에서 7명이 침례를 받았다. 어린이 두 명과 어른 두 명은 예수님을 구주와 왕으로 영접하였음을 모든 성도와 하나님 앞에서 크게 고백하며 침례를 받았다. 그리고 나머지 세 명은 이전에 세례를 받았었으나, 이번에 다시 침례를 받게 되었다. 남침례교 국내선교부(NAMB) 사역자들의 도움으로 미국교회에서 이동식 침례탕을 빌려와 침례식을 할 수 있었다.

 

조항제 목사는 “신앙생활은 오래 했었지만 최근 복음을 깨닫고 예수님을 믿는 것이 어떠한 것인지에 대한 많은 은혜가 있어 침례를 다시 받게 되었다. 오래전 한인교회에서 마음에 어려움을 겪고 한동안 미국교회에 출석하다가 그레이스뉴욕교회에 와서 이전에 예수님을 믿고 교회와 성도를 섬기던 열정이 회복되는 은혜가 있어서 새롭게 태어나게 하신 하나님의 은혜를 감사하며 침례를 통해 재헌신을 하게 되었다”고 소개했다.

 

조항제 목사는 “부활주일 예배와 침례식에 참여하였던 많은 성도들이 부활의 감격과 소망 그리고 침례를 통해 예수님과 연합하는 감격에 눈시울을 적시었다. 하나님이 그레이스뉴욕교회를 복음의 확장을 위해 세워주신 뜻을 성도 모두가 눈으로 확인하고 되새기는 은혜가 가득한 부활주일이었다”라고 감격을 나누었다.

 

그레이스뉴욕교회

129-09 26th Ave #301. Flushing, NY 11354

347-732-4627 / officegnkbc@gmail.com

gracenewyork.org

 

-------------------------------------------------------------------------------------

더 많은 사진과 동영상 보기

아래 구글 앨범 링크를 누르시면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통해서 다이나믹한 사진/동영상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원하시는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을, 동영상을 클릭하면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photos.app.goo.gl/Ke2VU2PjRuZNWS6fA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7,728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유상열 목사 ⑩ 다민족 선교 - 문화와 상황화 3 새글 2019-06-17
존 파이퍼 목사 “성경을 암송해야 하는 이유” 새글 2019-06-15
ATS 교수 “성경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7가지 핵심단어” 새글 2019-06-15
월드 허그 재단 연례만찬 “하나님의 도우심이 필요합니다!” 2019-06-14
해외한인장로회 뉴욕장로회신학대학(원) 제35회 학위수여식 2019-06-14
32회기 뉴저지교협 “차세대” 방향성 이제는 마무리 단계 2019-06-13
제41회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 해외총회, 총회장 엄기환 목사 2019-06-13
유니온신학교 한인동문 모임 통해 은혜의 간증 이어져 2019-06-13
뉴저지교협 임시총회 “선거의 틀을 갖추다” 2019-06-12
박요셉 교수 “공교한 찬양을 위한 벨칸토 발성교실” 2019-06-12
27주년 커네티컷한인선교교회 임직예배 - 16명 교회 일꾼 세워 2019-06-11
“모든 것 위에 복음” 제 38차 미주 남침례회 한인교회 총회 2019-06-10
해외기독문학협회 2019 해변 문학제 2019-06-10
“증경회장”이 앞장서 “증경” 뗀 뉴저지교협 그리고 뉴욕교협의 역사 댓글(1) 2019-06-10
뉴욕장로성가단 제15회 정기연주회 2019-06-10
정창문 목사 “목회의 위기를 극복하지 못하고 왜 넘어지는가?” 2019-06-10
입양인을 도우는 월드허그파운데이션, 13일에 3회 연례만찬 2019-06-10
2019 뉴저지 호산나전도대회 2일 - 차세대 지원 포커스 2019-06-09
2019 어린이 호산나전도대회 “믿음, 소망, 사랑” 2019-06-08
2019 뉴저지 호산나전도대회 개막 “일어나라 빛을 발하라” 2019-06-07
일터와 복음 세미나 “교회와 일터를 구분하는 이원론적 사고 버려야” 2019-06-07
2019 동북노회 수련회 – 수천마일 4박 5일간의 일정 2019-06-06
2019 열린문 컨퍼런스, 한영 회중 협력하는 ‘상호의존교회 모델’ 소개 2019-06-05
미국장로교 동부한미노회 90차 정기노회 2019-06-04
동부개혁장로회신학교 학위 수여식 - 30회 통해 496명 배출 2019-06-0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