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문컨퍼런스 “다음 세대와 함께하는 목회” 6월 3일부터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상패 이바나바건축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열린문컨퍼런스 “다음 세대와 함께하는 목회” 6월 3일부터

페이지 정보

교계ㆍ2019-05-02 10:39

본문

미주 한인교회의 미래 목회는 어떤 방향으로 준비되어야 하는가? 한어권과 영어권의 회중이 서로 다른 문화적 차이를 어떻게 극복하고 교회의 사명을 감당할 수 있을 것인가? 우리 이웃으로 다가온 열방과 민족에게 어떻게 다가가 선교할 수 있을까? 

 

열린문교회에서 개최하는 ‘2019 ODC 열린문 컨퍼런스’에서 논의될 주제들이다.

 

지난 2015년 한어권과 영어권 목회자 150여명이 그리고 지난 2017년 다민족 교회 지도자까지 포함된 열린문 컨퍼런스는 미국내 다문화 환경에서 교회의 미래와 고민을 함께 나누는 컨퍼런스로 자리 매김 하고 있다. 컨퍼런스는 트리니티신학교의 Paul Hiebert Center for World Christianity and Global Theology, TEDS와 공동으로 주최한다.

 

열린문장로교회의 김용훈 목사는 지난 27년간의 목회 경험에 비추어 ‘상호의존형 교회모델’을 제안하며 다음세대와 함께 교회를 세워나가야 한다고 말한다. 1세와 2세가 다름과 불편함 보다 함께 나눠야 할 신앙 유산에 초점을 맞추면서 한 지붕 두 가정의 모델을 만들어간다면 선교적 교회의 비전을 함께 성취할 수 있다고 강조해 왔다.

 

dbcfc4f1be8aa410b694d00d69f473e2_1556807993_11.jpg
▲열린문장로교회 김용훈 담임목사와 열린문 영어권 교회의 리더 목사인 존 차 목사
 

한어권과 영어권 회중의 실험장인 열린문장로교회에서 직접 그 모델에 대한 고민을 함께 하자는 취지에서 컨퍼런스가 준비되고 있다.

 

한어권과 영어권 목회자와 교회리더들이 2박 3일간 나누는 주제는 “다음 세대와 함께하는 목회”이다. 김용훈 목사는 이민사회와 교계의 현주소를 확인하면서 문화의 벽을 넘어 한어권 공동체와 영어권 공동체가 서로 협력하며 의존하는 ‘상호 의존교회(interdependent church) 모델을 통해 하나님 나라를 보자고 제안한다.

 

컨퍼런스에서는 다문화 다세대 공동체 교회의 신학적 제안과 함께 열린문 영어권 교회의 리더 목사인 존 차 목사와 김용훈 담임목사가 실재 상호의존 교회의 목회현황을 나누는 방식으로 “One vision, Two households, 그리고 One family”를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한다.

 

트리니티 신학교의 피터 차 교수가 디아스포라 교회의 미래를 전망할 예정이며, 선교의 방향을 나누는 ‘디아스포라 교회와 선교’ 주제에는 제 3세계 출신의 선교학자로 알려진 닥터 티아누 교수(Dr. Tite Tienou, Trinity Evangelical Divinity School)가 주제 강연에 나선다. 주제 세미나에는 Jay Catanus 목사(Garden city Covenant Church, IL)와 Eric So목사 (Peacecity church, MD)가 함께 케이스 스터디 강사로 자신의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이번 컨퍼런스는 열린문 교회가 지역교회뿐 아니라 전 미주 교회를 대상으로 준비되고 있다. 열린문교회는 김용훈 목사가 27년 전 부임한 이후 이민교회의 안정된 성장 모델로 알려져 있으며 현재 한어권과 영어권이 독립적이나 상호 의존적인 관계로 건강한 성장을 이루고 있다.

 

월요일과 화요일 저녁 7시 30분부터 진행되는 저녁 집회는 누구나 다 참여할 수 있다. 

 

문의: 열린문 장로교회 

3001 Centreville Rd Herndon VA 20171

전화: 703.318.8970(한국어), 703.318.8972(English)

이메일: conference@opendoorpc.org

등록: https://opendoorpc.org/odc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7,842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미주한인기독교총연합회 21차 정기총회, 대표회장 민승기 목사 새글 2019-08-21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 뉴욕노회 2019 목회자 가족수련회 새글 2019-08-21
N세대를 위한 소명캠프, 2019 낮은울타리 직업찾기 캠프 열려 새글 2019-08-21
이민철 교수, 메이첸 시리즈 3번째 <기독교란 무엇인가?> 번역서 출간 새글 2019-08-21
목양장로교회, 허신국 목사 2대 담임목사로 취임 새글 2019-08-20
뉴욕수정교회, 언어와 세대를 넘어 2019 선교축제 연합예배 새글 2019-08-19
목양장로교회 송병기 목사 은퇴, 원로목사와 공로목사로 추대 새글 2019-08-18
뉴저지 릴레이 구국기도 “정치경제로는 조국의 문제를 풀 수 없습니다!” 2019-08-17
이문홍 장로 “대한민국을 예수믿으면 복 받는 본보기가 되게 하소서!” 2019-08-17
미남침례회 뉴욕과 뉴저지 한인지방회 목회자 가족 수양회 2019-08-17
정치현 UPCA 총회장이 볼리비아 대통령 후보로 출마한 이유 2019-08-16
뉴저지 구국기도회, 조국의 위기를 하나님의 손위에 올려드려 댓글(2) 2019-08-16
류응렬 목사 “성경적 설교는 성경적 설교자에게서 나온다” 2019-08-15
BTS(Missio) 동문회, 2019 여름 동문 수련회 2019-08-14
은퇴하는 송병기 목사가 말하는 “하나님의 은혜” 2019-08-14
베이사이드장로교회가 코리안푸드 페스티벌을 여는 이유 댓글(2) 2019-08-13
뉴저지 한소망교회, 91% 지지로 정세훈 4대 담임목사 청빙 2019-08-13
부르심에 응답한 이영주 자매 멕시코 선교자선 음악회 2019-08-13
열방교회 안혜권 목사 이임예배, 또 다른 도전위해 사임 2019-08-13
삶이 무너져 내릴 때 어떻게 기도해야 할까? 2019-08-12
한인이민교회, 동성애 이슈 속에서 찾는 보석 2019-08-12
디지털문화와 혁명에 부응하는 창의적 설교클리닉 2019-08-11
니카라과 연합장로교단 총회 건물 입주 감사예배 2019-08-11
조국이 힘든 시기에 뉴저지는 “구국 기도회”, 뉴욕은? 댓글(1) 2019-08-08
황인철 목사, 훌러톤장로교회 3대 담임목사로 2019-08-07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917) 684-0562 /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