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 왜 한인들의 개신교인 비율에 관심을 가지게 되나? > 아멘넷 뉴스

본문 바로가기


상패 이바나바건축 이규헌박사 제이미 설교
아멘넷 뉴스

오늘날 왜 한인들의 개신교인 비율에 관심을 가지게 되나?

페이지 정보

이민ㆍ2019-04-03 10:43

본문

한국 문화체육관광부가 ‘2018년 한국의 종교 현황’을 발표했는데 이 발표를 놓고 한국교회가 말이 많았다. 정부가 10년마다 조사하는 인구센서스 자료를 통해 발표한 통계에 의하면 한국의 개신교인 수가 증가했다는 것. 

 

한국의 여러 교단의 통계 등 실제 교회나 목회현장에서 한국교회의 쇠퇴의 분위기가 역력한데 교인 수가 증가했다니 놀랄 수밖에. 그래서 이 통계 안에 이단들이 포함되었다 혹은 교회를 다니다 지금은 다니지 않는 소위 가나안 교인도 상당수 포함되었다는 등 말들이 많았다.

 

‘2018년 한국의 종교 현황’에는 미국에도 적용될만한 흐름들이 있는데 그것은 전체 종교인들의 수자가 줄었다는 것이다. 개신교는 성장했지만 불교와 카톨릭의 후퇴는 심각했다. 2015년 센서스에 의하면 한국 개신교인의 수는 967만으로 전체 인구의 19.73%이며 종교인구 가운데에서는 44.89%에 달한다.

 

bbe50ace20ff2d9458465e7230cf2d46_1554302582_51.jpg
 

한국에 비해 미국의 한인 전체를 대상으로 한 구체적인 종교 통계는 없다. 단편적인 통계가 있을 뿐이다.

 

전체 뉴욕 한인들의 교회출석률에 대한 흥미있는 통계가 있는데 2005년 조사하여 지금과는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다. 퀸즈 칼리지 민병갑 교수는 뉴욕시 거주 김씨 성을 가진 한인 8백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하여 응답자 277명 중 58.5%가 자신이 개신교인이라고 대답했다. 또 개신교인들 중에 일주일에 2번 이상 예배에 참가하는 사람이 59%, 1번 이상 참가자는 90%에 달했다.

 

권위있는 종교전문 연구기관 '퓨포럼'이 2012년 미국에 사는 한인 504명 등 3,511명의 아시안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아시안 신앙 보고서’ 결과도 비슷하다. 한인들의 종교는 개신교 61%, 카톨릭 10%, 불교 6%, 무종교 23%의 순이었다. 한인의 개신교 비율 61%는 아시안(평균 22%) 중 가장 높을 뿐만 아니라 미국 평균 50% 보다 더 높았다. 개신교인중 매주 1회 이상 예배에 참가하는 비율은 한인은 71%로 미국평균 48%과 아시안 평균 61% 보다 높았다.

 

전체 한인들 중 얼마나 교회에 출석하는지 관심을 가지는 이유는 한인이민 유입의 중단 때문이다. 미주의 한인교회가 한국교회보다 심각한 이유는 한인들이 더 이상 이민을 오지 않는다는 것이다. 물론 이민 2~3세들이 태어나겠지만 한인 1세 교회와 직접적인 연관은 부족하다.

 

한국으로부터 이민의 붐이 한창일 때는 이민 오는 한인들을 대상으로 작은 섬김만으로도 교회에 정착하여 교회들이 성장했다. 이제는 경쟁력 없는 교회는 도태되는 시기를 맞이했다. 그래서 강제적으로 불신영혼에 관심을 가져야 하고, 강제적으로 한인 차세대에 더욱 관심을 가져야 하고, 강제적으로 시니어들의 역할도 더 커졌다.

 

혹자는 뉴욕과 뉴저지 한인들의 수, 그리고 전체 교회 수에 평균 교인의 수를 곱하여 비교하고 10%대의 한인들만 교회에 출석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그런데 사실 불신 영혼들의 구원에 관심을 가지지 않으면 10%이든지 60%이든지 아무런 차이가 없다. 단지 개인적인 의견을 말한다면 3분의 1 정도의 한국어 중심 한인들이 교회에 정기적으로 출석하고 있다고 본다.

 

오늘날 한인이민교회의 현실은 차세대에 관심을 가지라고, 불신 영혼을 구하라고 강제한다. 마치 예루살렘교회의 박해를 통해 안디옥교회로 초대교회의 찬란한 역사를 써 나간 경우와 비슷하다. 이민교회들은 생존하기 위해 그 일들을 감당해야 하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의 명령이고 교회의 사명이기에 하는 것이다. 그러면 교회의 안정과 부흥은 따라오는 것이다.

 

최근 미주크리스천신문이 라이프웨이리서치의 2019년 조사결과를 보도했는데, 미국교회의 지난 3년간 성장패턴이 “부익부 빈익빈” 현상을 보였다는 것. 미국교회 담임목회자 1천명을 전화설문을 한 결과 60%의 교회들은 정체 아니면 감소세를 보였고, 250명 이상의 중대형교회에서만 10%선에 머무르는 성장세를 보였다. 그리고 수평이동은 있지만 불신자 신앙입문은 드물다고 했다.

 

최근 뉴욕목사회의 모임에서 한 증경회장은 “우리는 그래도 목회를 은퇴해서 다행”이라고 할 정도로 오늘날 어려운 목회 현실을 나누었다. 박태규 회장은 “요즘은 전도하는 교회도 거의 없으며 전도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이 거의 없다“고 호소했다. 뉴욕의 소규모 교회들은 전도에 대해 무기력증에 빠져있으며, 교계적인 전도 움직임도 거의 없다. 그리고 전도하고 양육해도 중대형교회로 빠져나가는 교인들에 대한 상대적인 박탈감이 있다.

 

그럼에도 전도를 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한 세미나에서 전체 그림으로 보면 소규모 교회에서 전도가 가장 많으며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비록 손해를 보는 것 같아도 하나님 나라의 계산법을 믿고 더욱 나아가는 한인교회들이 되었으면 한다.

 

ⓒ 아멘넷 뉴스(USAamen.net)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khcho님의 댓글

khcho ()

미국 이민교회 이해와 연구를 위한 좋은 통계입니다.

댓글을 쓰기 위해서는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아멘넷 뉴스 목록

Total 8,055건 1 페이지
아멘넷 뉴스 목록
기사제목 기사작성일
세계한인기독언론협 정기총회 및 독후감 시상식 개최· 새글 2019-12-13
퀸즈장로교회, 19년째 연말마다 사랑의 바구니 2019-12-12
뉴욕장로성가단 2019 송년의 밤 2019-12-12
퀸즈장로교회, 임직감사예배 열고 56명 일꾼 세워 2019-12-12
뉴욕센트럴교회, 제10회 헨델의 메시야 공연 2019-12-12
한준희 목사 ⑤ 뉴욕교협 갱신 - 증경회장 용단 및 인격과 비전의 회장 2019-12-11
UMC 보수적인 한교총에 힘을 보탠 한인총회 전현직 총회장들 2019-12-11
미남침례회 뉴욕뉴저지 한인지방회 연합 송년모임 2019-12-11
“모든 예술은 하나님으로 부터 나온다” 3인의 예술 박람회 2019-12-11
뉴욕방주교회, 감격의 장로 임직식 및 장로권사 은퇴식 2019-12-10
브니엘선교회 2대 박효성 회장과 최재복 이사장 이취임식 2019-12-10
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 2019 여성목회자의날 행사 2019-12-10
79%의 지지받은 문석호 목사, 뉴욕교협 부회장 당선 2019-12-09
개혁과 갱신으로 상식이 통하는 48회기 뉴욕목사회 2019-12-07
장학순 목사 "교단 분열 갈림길이 될 2020년 UMC 4년차 총회" 2019-12-06
2020년 목회사역 계획과 성탄절 설교를 위한 워크숍 2019-12-06
한인사회의 미래를 결정하는 2020 인구조사 2019-12-06
야곱과 에서의 재회 같았던 정익수 목사와 강유남 목사의 만남 2019-12-06
성탄 트리의 십자가 불빛이 들어 간 곳은? 2019-12-05
국제장애인선교회 2019 장애인의날 행사 2019-12-05
뉴욕총신대학교 설립 40주년 행사 - 미래 40주년 비전도 밝혀 2019-12-05
동부한미노회 92차 정기노회, 노회장 빈상석/부노회장 장경혜 목사 2019-12-05
김영환 목사, 기자회견 통해 교협선거 관련 입장 밝혀 댓글(1) 2019-12-04
팰리세이드교회 성탄 콘서트가 더 이상 못 열리는 이유 2019-12-04
학부모 대상 ‘성경에 비추어 본 성 정체성’ 세미나 2019-12-04
게시물 검색



아멘넷의 시각등록과 게시물 관리행사광고 안내후원하는 법ㆍ Copyright © USAamen.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아멘넷(USAamen.net) - Since 2003 - 미주 한인이민교회를 미래를 위한
42-35 190 St Flushing, New York 11358
카톡 아이디 : usaamen / USAamen@gmail.com / (917) 684-056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